29일 광화문광장, 소상공인 반정부시위
통계조작정부에 대한 우려도 높아져
 
류상우 기자

 

지난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지지했던 소상공인들이 2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모여 최저임금 제도개선 등 문재인 정권의 경제정책을 비판하는 반정부 시위에 나서, 이날 오후 4~7시까지 광장 주변 4개 도로가 통제된다고 한다. “소상공인 생존권 운동연대는 이날 오후 4시 광화문광장에서 최저임금 제도개선 촉구 국민대회를 연다고 28일 밝혔다운동연대는 이날을 소상공인 총궐기의 날로 정하고, 전국의 수백여 업종·지역별 소상공인 단체를 포함한 소상공인들이 집결해 국민 참여 속에서 범국민대회를 치른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소상공인 생존권 운동연대는 최저임금위원회는 노동자위원과 공익위원만 참석한 가운데 최저임금 차등적용 방안을 외면한 채 내년 최저임금을 결정했다이번 대회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고자 하는 소상공인들이 한목소리로 호소하는 대회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이어 정부와 국회가 최저임금 등 소상공인 생존권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전국 각지의 소상공인들이 가게 문을 닫고 광화문으로 모여 근본적인 최저임금 제도개선을 요구할 것이라며, 운동연대는 이는 소상공인들이 스스로 생존권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한다.

 

운동연대는 또 최저임금 제도개선 촉구 국민대회는 소상공인들의 사회적 책임의식을 고취해 최저임금 등 문제를 합리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자리라며 소상공인들이 경제적 주체임을 자각하고 민생진보의 새로운 길을 제시하는 역사적인 날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다만, 소상공인들의 절규를 순수하게 호소하자는 취지에 따라 정치인들의 무대 발언은 지양하고라며 여야 모두 소상공인의 생존권을 보장하기 위한 입법활동에 미흡한 점이 많다. 여야가 최저임금 제도개선 등 입법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촉구했다고 한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8/08/28 [17:0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