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민, 청와대 앞 원전건설 촉구집회
군민에게 물어보지 않고 원전 건설하고 취소하고
 
류상우 기자

 

울진군과 군의회, 시민단체, 군민들이 828일 한국수력원자력 경주 본사 앞에서 시위를 벌인 것에 이어, 95~7일까지 그리고 10~13일까지 울진군민과 재경 울진군민 40여명과 함께 하는 청와대 앞 분수광장 집회와 1인 시위를 하면서, 문재인 정권의 일방적인 한울원전 34호기 중단을 철회하고 비현실적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강경 투쟁에 나섰다.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이 중단될 경우 울진의 직접적 피해액이 25천억원, ·간접적 피해액은 66조원에 이른다며, 짓고 있는 한울원전 3·4호기를 건설하라고 주장했다.

 

울진군민들의 반원전 정권 반대운동에 관해 대구매일신문은 지난 823울진군의회와 울진범국민대책위원회는 22일 울진군청에서 실행위원회의를 열고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 추진을 위한 울진군민총궐기대회 개최를 최종 심의했다대책위는 한수원 사장을 직접 만나 신한울 3·4호기 건설 사업을 이사회 안건으로 상정해 사업 무산을 결정할 경우 업무상 배임 등 관련 법적 책임이 이사회에 있음을 고지하기로 결정했다. 이와 관련한 성명서와 공문도 준비해 사장 면담 시 함께 전달할 계획이라고 전했었다.

 

이어 특히 시위 마지막 날인 다음달 14일에는 총 200여명이 모여 대규모 집회를 진행하고 광화문으로 이어지는 거리행진도 벌일 예정이라며 매일신문은 집회 기간 한수원 노조와 연계한 궐기대회, 원자력 학계와의 현장 토론회 등도 함께 진행해 현 탈원전 정책의 허점을 지적하는 근거를 마련한다는 복안이라며, 전찬걸 울진군수도 집회 중 일정을 정해 현 정부의 일방적 탈원전 정책이 지역에 미치는 피해와 대책 마련을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한때 원전을 반대했던 울진군민들이 원전 건설 중단을 반대하고 있다.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 장유덕(울진군의회 부의장) 집행위원장은 울진군민들은 반대하던 원전을 정부의 거듭된 부탁으로 어쩔 수 없이 허락했다. 그런데 이제 와서 일방적으로 약속을 폐기하며 그 피해를 군민들에게만 떠넘기고 있다진정한 탈원전을 위해서는 울진이 지금껏 참아낸 피해를 진정으로 이해하고 군민의 폐해를 상쇄할 수 있는 고민이 필요하다고 했다고 한다. 95일에는 북면주민들, 6일에는 후포주민들, 7일에는 죽변주민들이 재경 울진군민회원들과 함께 규탄대회와 1인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8/09/06 [21:3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