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창업자인 마윈, 회장직 사퇴
네티즌 "중국 공산당 당국이 기업 활동 규제해서"
 
류상우 기자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의 창업자 마윈(馬雲) 회장이 오는 10일 회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히자, 중국 내에서 알리바바를 이끌어나갈 기업 환경이 악화한 데 따른 결정이라는 해석이 나온다고 조선닷컴이 이날 전했다. “마윈 회장은 7(현지 시각) 홍콩에서 가진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사퇴 의사를 표명하며 교육 분야에서 자선 활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조선닷컴은 그의 회장직 사퇴는 한 시대의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더 많은 시간과 돈을 교육 분야에 투자할 것이라는 말을 전하면서 사퇴 후에도 그는 알리바바 이사회에 남아 경영진에 조언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조선닷컴은 마윈 회장은 교육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1999년 알리바바를 창업하기 전 영어 교사로 일했다. 이전부터 은퇴하면 교직으로 돌아가겠다고도 언급해왔다그는 중국 시골 지역의 낙후된 교육을 개선하겠다는 목적으로 2014잭마(마윈의 영어 이름·Jack Ma) 재단을 설립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6일 그의 알리바바에서 2년 정도만 일할 생각이었는데 예상을 벗어나 20년이란 세월이 흘렀다알리바바에서 최고경영자로 있는 것보다 난 교육자 일을 더 잘할 것 같다. 내가 없어도 알리바바는 계속 성장해나갈 것이라는 블룸버그인터뷰 내용도 조선닷컴은 전했다.

 

조선닷컴은 알리바바는 텐센트·바이두·징둥(京東)닷컴과 함께 중국에서 급성장한 유명 인터넷 기업이라며 이 중에서 회사 창업자가 직을 내려놓는 건 처음 있는 일이라고 NYT는 전했다. 또 거물급 경영자가 50대에 은퇴하는 것도 드문 일이라고 했다. 마윈 회장은 자신의 만 54세 생일인 10일에 이른 사퇴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런 결정 뒤에는 중국 당국이 기업 활동을 규제해 알리바바가 미국 등지로 사업을 확장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올해 2분기 매출은 1년 전보다 61% 늘어 8092000만위안(131907억원)을 기록했다. 회사의 연간 총수입은 약 2500억위안(41조원)”이라고 실적을 전했다.

 

<알리바바 마윈 “10(54세 생일) 회장직 사퇴, 교육 자선활동 전념할 것”>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7022****)중국은 순수 민간기업이 자생하기는 사회주의 국가라 나쁜 환경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to****)공산국가에서 그런 큰 기업이 자생할 수 있는 게 신기했는데, 미국과 경제전쟁이 터져 비로소 그 한계를 절실히 느끼는 것 같다. 마윈은 발군의 능력으로 세계적인 대기업을 완성했지만 공산주의국가의 한계를 알기에 다른 길을 모색하는 것 같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leeh****)정치는 공산당 독재, 경제는 자본주의 시장경제. 아무리 잘나가도 정권에 밉보이면 끝장인 나라 중국이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8/09/08 [22:43]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