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유엔사 해체가 이미 시작됐다'
종전선언과 무장해제로 미군 몰아내는 문재인·김정은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가 14남북의 군축과 종전선언 추진에 대해 “731일 남북 장성급 회담 이후 유엔군사령부(유엔사) 해체 과정이 이미 시작됐다고 우려했다고 문화일보가 전했다. 태 전 공사는 유엔사 존속 문제와 한반도 비핵화 개념을 모호하게 남겨두고 종전선언을 채택한 뒤 유엔사가 그대로 있는 경우 북한은 미국과 한국이 종전선언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압박할 것이라며 이것은 새로운 대결과 불화의 씨앗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한다. 그는 또 미국은 종전선언을 통해 비핵화를 진전시키고 일단 종전선언이 되면 유엔사를 해체하겠다는 입장으로, 미국 역시 지금 유엔사 해체 문제에 침묵하는 셈이라고 했다고 한다.

 

태영호 전 공사는 이날 문화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남북 평화체제 구축 과정에서 종전선언 채택 후 유엔사 해체는 반드시 통과해야 할 관문이라며 시점과 조건이 문제인데, 대다수 국민은 남북한 당국이 유엔사 해체과정이 이미 시작됐고 미국도 옆에서 모르는 척 가만히 있다는 사실을 잘 모른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태 전 공사는 이런 사실과 정부 의도를 미리 알려줘 국민들이 유엔사의 다국적 방어기능이 앞으로 없어지므로 우리 스스로를 지키는 안보구조를 마련해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게 공론화 과정을 거쳐야 한다어느 날 갑자기 유엔사 해체 결정을 발표하게 되면 상당한 혼란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고 문화일보는 전했다.

 

태영호 전 공사는 평양 3차 남북정상회담 준비의 일환으로 남과 북은 지난 731일 장성급회담에서 비무장지대(DMZ)에서 감시초소(GP) 10개 시범철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에 합의함으로써 유엔사 해체가 이미 시작됐다고 볼 수 있다이런 조치들이 한국의 안보구조와 관련된 유엔사 해체로 이어진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은 얼마 안 된다고 우려했다고 문화일보는 전했다. 그는 “3차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유엔사 존속 문제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언급한 한반도 비핵화가 북한 비핵화냐, 아니면 주한미군 철수까지 의미하는 한반도 비핵화냐에 대한 개념문제를 명백히 정립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고 한다.

 

태 전 공사는 북한은 지금까지 종전선언은 정전상태를 끝장내는 선언이므로 정전협정이 소멸돼야 하며, 그렇게 되면 정전협정 관리자인 유엔사는 자연 해체돼야 한다고 주장해왔다고 문화일보는 전했다. 그는 지난 5일 대북특사단 방북 때 김정은이 주한미군 존속 문제는 언급하면서도 지금까지 주장해온 유엔사 해체 문제는 언급하지 않은 것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종전선언으로 유엔사가 해체돼 판문점이나 DMZ 관리를 한국군이 넘겨받게 되면 다국적 군대가 즉시 개입하는 구조가 없어져 느슨하게나마 한국 방어에 수많은 나라를 개입시켜 놓고 있던 한국 안보환경에 커다란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한다.

 

<태영호 국민들 잘 모르지만, 유엔사 해체 이미 시작됐다”>는 문화일보의 기사에 한 네티즌(강철)오죽하면 노예국가인 북한이 싫다고 탈출한 사람(태영호 전 공사)이 대한민국의 안보가 걱정되어서 지적을 할까 싶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youbs****)노무현 때 황장엽, 김현희에게 안기부 보내서 설득하고 안 되니 죽이려고 안달했던 것처럼, 지금도 태영호 전 대사 나오면 발광을 하는 자들이 많으니라고 우려했고, 또 다른 네티즌(ki****)대한민국이 위태롭다. 이렇게 떳떳하게 대놓고 이북 편드는 종북좌빨들이 온 나라에 넘쳐 득실거리는데, 이러다 곧 간판 내리게 되는 거 아닐까? 위태롭다, 불안하다라고 주장했다.

 

또 한 네티즌(아굴라)북한의 의도를 태전공사는 정확히 알고 있는 데 오히려 우리 국민들이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목덕)목숨 걸고 이 땅 와서 북한의 진실을 밝혀도 믿지 않는 좌파들은 북한 물이 푹 배어서 정은이 편만 드네. 주한 미군만 정은이가 말했지 유엔사 유지는 말 안 했고요. 북한 비핵화는 말한 적도 없고 한반도 비핵화를 말했지요. 북한에 핵 숨겨두고 남한 비핵화만 요구하겠죠. 좌파와 그 일당들의 너희들의 복지낙원 북한땅으로 가라 제발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다 몰아내고 우리끼리만 남게 되면 연방제 이후 북한의 적화통일은 자연스럽게 될 것이고 그게 북과 이 정부의 최종 목적인 거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장경순)태영호 이 양반 똑똑하구 사람 괜찮지 않냐? 속으로 아마 문죄인 한심해 죽을 거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대형)“(태 전 공사가) 국민이 속고 있는 상황들을 소신 있게 말씀을 해줘야 이 나라가 온전히 살아남을 수 있습니다. 이 정권은 수박정권입니다라며 남북 두 놈이 히히덕 거리며 만들어놓은 판문점 선언 유엔에 제출된 내용을 보십시오. 이처럼 확실한 증거가 어데 있겠습니까? 국민 몰래 반역질을 하는 자가 수장급으로 있는 대한민국입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oon Keun Lee)북한과 주사파 청와대가 종전선언에 집착하는 것은 유엔군사령부의 해체를 위한 꼼수이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8/09/14 [21:35]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애국 18/09/15 [17:04] 수정 삭제  
  국가적으로 어려운 이때태영호 전북한주영공사를 맞이한것을 감사해야한다 과거 황장엽 씨가 한국으로 망명햇을때에도 김대중정권이 들어서서 황장엽씨의 지략을 제데로활용하지못햇는데 이번에도 똑같이 박정부말에 망명햇는데 문정권이 들어서서 김정은의 비우마추려 고태공사에게 압력을 주어 안보전략연구소를 떠나게됫다 이제 태공사는 자유스럽게 김정은의 계략을 파악하여 알려주어 그에대비할수잇는 시간을 갖게된것이다태공사의 분석을 통해보면 북한의 비핵화는 선신뢰 및 북한의 체재보장과 군사적위협해소라는 전제가 잇어 비핵화는 예상데로뒤로밀어놓은 대사기극이다 문재인에의해 동계올림픽을 기회로삼아 전개되어오늘에이르고잇다 조만간 그 끝이 보이게될것이다 북한과 회담은 진행하되 대북제재는 한층강도높게진행되면 결말이올것이다 문제는 문재인정부가 디엠지 지피철수 현역병근무기간단축 대북군사적대응약화 육군을 기피등 한국의안보를 손상시키는것이 문제이다 또 청와대 임종석 그는 누구인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