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문재인 담소 영상에 '지랄하네'?
KBS. "자사 기자가 욕한 것 아니다" 해명
 
조영환 편집인

 

평양 남북회담 첫날인 18일 문재인과 김정은이 문재인 부부의 숙소인 백화원에서 담소를 나누는 촬영 장면에 비속어(지랄하고 있네)가 포함됐다는 논란이 일자, 이번 정상회담 주관 방송사인 KBS 측은 22일 시청자권익센터 긴급공지를 통해 “18일 평양 정상회담 첫날 백화원에서 이뤄진 남북 정상 간 만남 과정에서 일부 비속어로 들리는 듯한 화면이 송출된 것과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비롯한 온라인을 중심으로 현장에 있던 기자를 엄벌해 달라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KBS가 확인한 사실관계를 말씀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중앙일보가 22일 전했다.

 

중앙일보는 “KBS에 따르면 백화원 내부에서 비속어로 추정되는 발언이 나올 당시 촬영은 방북 풀 취재단 소속 취재기자와 촬영기자 없이 청와대 전속 촬영 담당자와 북측 인사 등만 동석한 상황에서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다생방송을 위해 현장에 있었던 KBS 중계 스태프는 물론 풀 취재단에 소속된 촬영기자 역시 백화원 입구 현관까지만 촬영했다는 것이 KBS 보도본부의 입장이라고 전했다. 김정은-문재인 부부의 대화에 쌍욕하는 내용을 담은 동영상이 확산됐고 관련 기사들도 쏟아지면서, ‘지랄하네(지랄하고 있네)’라는 단어는 중요한 검색어가 됐다.

 

18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김정은이 문재인에게 지난 5월에 문 대통령이 우리 판문점 지역에 오셨는데 너무나 장소와 환경이 그래서 제대로 된 영접을 해드리지 못해드렸다. 식사 한끼도 대접해드리지 못하고. 늘 가슴에 걸리고 이렇게 오늘 기다리고...”라고 하자, 문재인은 오늘 최고의 영접을 받았다며 웃으며 화답했고, 이후 작은 목소리로 지랄하고 있네라는 목소리가 들렸다. 이에 한 네티즌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남북 정상 담소 장면을 찍으며 욕설한 카메라 기자를 엄벌해 달라는 내용의 청원을 올렸고 수만명이 이에 지지하는 등 지랄하네 신드롬이 벌어진 것이다.

 

23일에도 스포츠서울은 평양에서 제3차 남북회담 중계 중에 문재인과 김정은이 대화를 나누는 중 옆에서 지랄하네라는 욕이 송출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청와대 게시판에는 해당 욕설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카메라 기자를 처벌하라는 국민청원이 올라와 수만명이 참여했다며 스포츠서울은 청원인의 남북정상의 만남 중에 양 정상이 담소를 나누는 장면 속에 지랄하네라고 하는 소리가 들린다. 이건 중대한 문제다. 반드시 저 사람을 색출해 직위를 박탈하고 엄벌에 처해야 마땅하다는 주장을 전했다. 이런 청원이 소동을 촉발시킨 측면도 있다.

 

실제 영상에서 김정은이 비록 수준이 낮을지 몰라도 최대 성의의 마음을 보인 숙소고 일정이고 하니 우리 마음으로 받아주면 좋겠다고 하자, 문재인이 오늘 아주 최고의 환영과 최고의 영접을 받았다고 답했고, 이 때에 어딘가에서 지랄하고 있네라는 욕설이 나왔다며, 스포츠서울은 네티즌 수사대들이 범인을 찾기 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KBS 카메라 기자라는 추측이 나오자 KBS 측은 ‘KBS 취재진은 백화원 내에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고 전하면서, 네티즌 수사대들의 욕설이 나온 후 김 위원장이 그쪽을 돌아보는 모습이 보인다. 분명 카메라 기자가 범인이다라는 주장도 전했다.

 

<·김정은 대화중 “XX하네욕설논란KBS “현장기자 없었다”>라는 중앙일보의 기사에 한 네티즌(gk23****)한 놈은 그날 기분에 따라 인민들을 지 마음대로 쏴죽이고 한 놈은 전직 대통령 둘을 지 마음대로 감옥에 처넣고 하는 너무도 비정상적인 두 놈이 만나 생쇼로 사기치는데 ××하네가 맞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anyo****)“tv로 보는 사람들도 입에서 절로 욕이 나오는데 하물며 현장에 있는 사람들 감정은 어떠하겠나? 한마디로 미친 짓 한 것이여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jh1****)그 기자분이 상황을 정확히 인식하고 있는 듯하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Chri****)시원하다. 그리고 시원하다. 이번 평양접선을 두 글자로 표현하는 keyword로구나. Gee-rahl. 그 기자 나중에 국민 표창하자. 대한민국이 회복되는 날. KBS 살아있었구나! 고맙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돼지를 봐도 돼지라 말 못하고, 바보 멍충이를 봐도, 아무도 바보 멍충이라 말 못하는 이 시대에 사실을 그대로 말할 수 있는 용기, 진정 이 시대의 영웅이로다. 수십억명의 전 세계 사람들이 보는 장면에서 진솔된 발언을 하신 분을 정말로 존경합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n501****)저게 바로 민심의 소리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redc****)맞는 말 잘 했는데... 뭐가 문제일까?”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anyo****)아마 입에서 욕이 절로 나올 것이다. 군사합의에서 서울로 향한 장사정포가 빠져 있다고 한다. 14300여문 포가 빠져 있으면 이건 합의가 아니다. 대체 뭘 합의를 했다는 것인가? 서울의 북쪽문도 열어놓고 서쪽의 문도 열어놨다. 이러면 일방적으로 북으로 하여금 그냥 서울로 들어오라는 것과 뭐가 다르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zero****)대통령 욕하면 처벌해야 하나? 그럼 지난 2년간 욕하던 것들 전부 처벌해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8/09/23 [11:01]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ㅎㅎ 18/09/23 [11:49] 수정 삭제  
  20 대 통령도 북한갈듯!언젠가는 보수우파대통령이지만 그때는그때가서는
ㅋㅋㅋ 18/09/23 [11:51] 수정 삭제  
  문대통령님한테는 후배 ㅎㅎ 저한테는 한참 어른~
ㅋㅋㅋ 18/09/23 [11:54] 수정 삭제  
  뭐여그럼북한에서독극물원샷하고온사람누구여 ㅋㅋ
나라사랑 18/09/26 [05:19] 수정 삭제  
  나도 여러번 들어 봤는데 지랄하고 자빠짜졌네 라고 들렸다. 그런데 왜 그것을 가지고 진짜로 지랄들 하는지 모르겠다. 내가 보기엔 그래도 뭉가를 최대한 존경해서 하는 말투가 아니겠는가? 나 같으면 또라이 같은 씨벌놈들 또 지랄 하고 자빠졌네! 그랬을텐데! 너무나 존경하는 말로 지랄들 하고 자빠졌다고 한걸 가지고 시비 거는 것을 보면 공산국가에서나 있을 법한 언론의 입에 자갈 물리려는 빨갱이들의 자기 지랄들이 아니겠는가? 생쑈질에 계속적인 개지랄에 신물이 나니까 자신도 모르게 혼잣말로 중얼거린 자기 탄식을 시비거는 빨갱이들의 작태야 말로 지랄들 하고 자빠진 것이다. 비록 그 마음이 그 한사람의 마음 뿐일까? 뭉가를 찍었던 대 다수의 사람들도 여전히 하는 말인즉 씨벌놈의 빨갱이 새끼들 또 지랄들 하고 자빠졌네! 수시로 듣는 말인데 뭐그 말이 대단한거라고 정말로 지랄들 하고 자빠졌는지 그것이 알고 싶다.
문재인지랄하내 18/10/03 [00:18] 수정 삭제  
  문재인 지랄하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