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조선일보 탈북기자 취재 불허
통일부 "북한 지시로 탈북기자 거부한 것 아니다"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앞장섰던 조선일보 기자가 문재인 정권으로부터 차별당하기 시작하는 것일까? 아니면 탈북자는 국민 취급받지 못하는 것인가? 조선닷컴은 통일부가 15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열리는 남북회담을 취재할 예정이었던 탈북민 출신인 김명성 조선일보 기자의 취재를 불허했다며 판문점으로 출발하기 전 기자들에게 밝힌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판문점이라는 상황, 남북 고위급 회담의 여러 가지 상황을 감안한 판단이라는 김명성 기자 취재 불허 이유를 전하면서, 한국의 통일부가 북한이 요구하지도 전에 탈북자의 취재권을 알아서 제한하는 굴종을 우려했다.

 

이런 탈북자 기자의 취재 제안에 대해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한정된 공간에서 고위급회담이 열리는데, 김명성 기자가 활발한 활동을 해서 널리 알려졌으니 언론을 제한한다기보다는 그런 특수한 상황에서 필요한 조치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면서, 조선닷컴은 북측이 이의를 제기한 것이냐는 질문에 대한 백태현 대변인의 북측의 이의제기는 없었고 자체적으로 종합적으로 판단한 것이라는 답병을 전했다. 즉 통일부는 북한이 탈북민 출신 기자의 취재에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고 보고, 회담에 미칠 영향 등을 우려해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는 조선닷컴의 보도다.

 

조선닷컴은 다만 북한이 먼저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는데 통일부가 선제적으로 이같은 조치를 취한 것은 과도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특히 탈북민의 권리를 보호해야 할 통일부가 탈북민이라는 이유로 특정인의 활동을 제약하는 건 부처의 역할에 반하는 것이라는 비판까지 나온다고 지적했다. ‘앞으로 탈북 기자는 북한 지역 취재가 허용 안 되느냐는 질문엔 대해 조명균 장관은 미리 가정해서 말씀드릴 순 없다며 답을 피했다며, 조선닷컴은 통일부 기자단은 판문점이나 평양 등 북측 지역에서 진행되는 현장의 취재와 관련해선 공동취재단을 구성해 대표 취재를 해왔다고 전했다.

 

통일부, 탈북민 출신 조선일보 기자 남북회담 취재 불허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k****)남한 통일부는 김정은이가 키우는 개냐? 알아서 기는 것도 정도껏 해야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doche****)조선일보도 곧 문 닫을 때가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기자취재도 못하는 짓을 하는데 무슨 짓은 못하겠습니까? 북한정권의 시녀노릇을 하는 현 정부의 한 단면을 또 한번 보여주고 있네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thdwj****)북만 대하면 당당 떳떳치 못하고 설설 기는 듯한 그 졸렬성 보이는 게 대한민국 수치고 국민 자존심 죽이거든? 하루를 하더라도 광명정대할 수 없냐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amj****)문재인이 이젠 노골적으로 반북하면 보복이 돌아간다는 것을 보여주는군이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hin****)언론통제에, 북한비위 맞추기가 도를 넘었네. 대한민국 통일부인지 북조선 통일부인지 분간은 못 하겠구만이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uma****)이것이 바로 인권변호사 출신이라는 자가 대통령이라는 자리에 앉은 나라의 현실이다. 이런 자의 허상에 속아 현재의 한국 상황을 만든 것이 바로 대한민국의 국민이다. 국민을 이런 상황으로 몰고 간 것은 언론이다. 그 언론 중에 가장 큰 역할을 한 것도 조선일보다. 그러니 달리 서운해하지 말기를이라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na****)통일부 장관이 북한에는 저자세이고 우리나라의 신문에 대해서 고자세이군. 참 한심한 작태이군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denn****)평양올림픽 때는 천암함 폭침주범을 특사로 맞아 주더니, 별것도 없는 회담쇼장에 탈북민 기자의 취재를 불허하는 센스. 한반도 이남의 국민의 마음에는 아랑곳 하지 않고 오로지 빨간 민족과 그 수령의 심기만을 생각하는 적와대. 그래 너거 민족끼리 살아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21****)북측의 이의제기는 없었고 종합적으로 판단했다니 이제 알아서 기는구나. 이게 나라냐? 나라다운 나라 맞나?”라고 반문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8/10/15 [12:1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