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튼 '트럼프, 북핵에 단호하고 낙관적'
'북한 핵 문제'는 '중·러의 핵기술 이전의 문제'
 
류상우 기자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트럼프 대통령의 단호한 북 핵 문제 해결 의지를 강조하면서, ‘중국이 북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도움을 줬을 가능성을 시사했다고 한다. 볼튼 보좌관은 31일 워싱턴의 민간연구소 알렉산더 해밀턴 소사이어티가 주최한 트럼프 행정부의 국가안보전략토론회에서, “미국은 지금 북한과 특정한 과정에 착수했다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끝을 볼 수 있을 것이라는 단호하고 낙관적인 입장(We are launched on a particular course here with North Korea. President’s determined and optimistic he can see it through)”이라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1일 전했다.

 

이어 볼튼 보좌관은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어느 누구보다 열심히 일하고 있고 계속 그렇게 할 것(Mike Pompeo has been working as hard as than anybody I know can work on this, and continues to do so)”이라며, “바로 이것이 우리가 하고 있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북한을 진지하고 영구적인 방식으로 비핵화 한다면 이는 엄청난 성과일 것(You know if we can get North Korea to denuclearize in a serious and permanent way, it would be a huge achievement)”이라며, 볼튼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노벨 평화상을 수상할 만할 업적(it would worth Donald Trump of getting a Nobel Peace Prize)”으로 제시했다고 VOA는 전했다.

 

이 같은 발언은 볼튼 보좌관이 국가안보보좌관으로 임명되기 전 언론에 기고했던 대북선제 공격에 관한 입장을 여전히 견지하는지 묻는 질문에 답하면서 나왔다VOA이와 관련해 볼튼 보좌관은 수년 동안 많은 것을 쓰고 말했었다나는 여전히 이 모두를 믿고 있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볼튼 보좌관은 그러나 현재 자신은 과거와 매우 다른 위치에 있기 때문에 자유로운 위치에 있을 때 했던 발언과 현재 국가안보보좌관으로서 하는 발언을 비교하진 않는다자신은 대통령에게 조언을 하고, 무엇을 할지 결정하는 쪽은 대통령(I give my advice to the President. He decides what he is going to do)”이라고 했다고 VOA는 전했다.

 

이어 볼튼 보좌관은 바로 이 때문에 자신은 국가안보 결정권자가 아니라 국가안보보좌관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강조했다며, 이란과 북한 핵.미사일 문제가 러시아와 중국 간의 전략적 경쟁과 관련이 있다(I think one of the linkages between the strategic competitors of Russia and China)”북한과 이란을 다루는 데 있어서 (대량살상무기) 확산 위협이 더 중요하긴 하지만, 이는 전략적 위협과도 깊은 관계가 있다(what’s so important in dealing with North Korea and in dealing with Iran is that although the proliferation threats are more important, they have significant ties to the strategic threat as well)”는 주장을 했다고 VOA는 전했다.

 

언젠가 역사는 중국과 러시아가 각각 북한과 이란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정확히 어느 정도 도움을 줬는지 말해줄 것(One day, history will tell us exactly how much of contributions China and Russia made respectively, to the North Korean and Iranian nuclear weapons and ballistic missiles programs)”이라며 볼튼 보좌관은 이 같은 문제의 상당 부분은 강대국 간의 경쟁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북한의 핵 프로그램과 확산을 막으려는 노력은 단지 북한의 위협을 다루는 게 아니라 실제 핵무기와 관련 기술의 이전 가능성을 다루는 것이라고 밝혔다고 한다

기사입력: 2018/11/01 [23:2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