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북한 우라늄 시설 계속 가동?'
우라늄 정견 과정에서 생긴 광석 폐기물 늘어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북한 황해북도 평산군에 있는 우라늄 광산시설이 계속 가동돼왔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2(현지 시각) 주장했다고 한다. 38노스는 이날 평산군 지역에서 최근까지 우라늄석을 채광하고 정련하는 작업을 계속해온 것 같다고 전했다며, 조선닷컴은 평산은 북한에서 가장 큰 우라늄석 채광 광산과 정련·정광 시설이 있는 곳이라며 “2016년부터 최근 2년간 상업용 위성 사진으로 평산군 우라늄 광산시설 변화를 추적했더니 이전 사진과 달리 최근 사진에는 시설 주변에 우라늄 정견 과정에서 생긴 광석 폐기물과 정제 찌꺼기가 확연히 늘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공장 남서쪽에 위치한 강변에서도 우라늄을 정련한 정황이 확인됐다고 38노스는 전했다. 2016년 사진과 비교해 2018년 사진에서는 수면이 심하게 얼룩져있다. 이는 우라늄 정련 과정에서 나오는 방사성 부산물이 강으로 배출되면서 일어나는 인광 현상으로 추정된다올해 1월과 5월에 찍은 사진을 비교하면 서쪽 광산 주변에 쌓인 광석 폐기물 규모가 크게 늘었다. 광석을 운송하는 객차의 이동도 활발해졌다고 전했다. 핵무기 주재료인 고농축 우라늄을 제조하기 위한 물질인 우라늄 정광의 계속적 생산은 북한이 핵무기 제조를 멈추지 않았다는 증거일 수 있다.

 

이어 38노스는 다음 단계 비핵화 협상에는 북한이 천연 우라늄을 획득하지 못하게 하는 조항이 포함될 것이라고 촉구했다면서, 조선닷컴은 북한의 핵 개발을 원천적으로 금지하기 위해서는 우라늄 채광부터 막아야 한다는 것이 38노스의 설명이라고 전했다. 다만 38노스는 공장 가동에 사용된 우라늄이 평산 우라늄 광산에서 채굴된 것인지, 원래 우라늄 정련공장에 보관돼 있던 것인지, 다른 지역에 있는 광산에서 채굴해 가져온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보도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우라늄 정광의 구체적 사용처에 관해서는 의혹의 여지는 남겨둔 38노스이다.

 

<38노스 , 평산 우라늄 시설 계속 가동”>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ung****)김정은에게 핵무기 폐기의사 없다. 더 이상 속지 말고 기대하지 말라. 하루라도 일찍 더 늦기 전에 참수작전과 북폭이 답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yuns****)이렇게 북은 변한 게 없는데 우리가 앞장서서 바다 내주고 GOP 철수하고 전방을 후퇴하는 이유가 뭘까?”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s9968****)핵 개발 선언하고 핵 무장 들어가도 부족한데 대한민국 군대를 무장해제 수준으로 끌고 가는 게 수구좌익들이다. 그렇게 해야 적화통일에 가까워지는 순서인 거지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8/11/03 [23:1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