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미국·호주 등 해상 불법환적 감시
동중국해에서 항공기·함정들이 정찰활동 벌여
 
류상우 기자

 

미국 중간선거 결과 민주당이 8년만에 하원을 탈환하면서 하원이 미북간 협상의 세부 내용을 집중 추궁하는 등 의회의 감독 역할이 강화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1029일 유엔 안보리가 금지한 북한과의 선박 간 환적에 관여한 선박 3척을 제재대상에 추가하고 입항금지 조치를 취했던 일본이 동중국해 등에서 미국·호주 등과 함께 항공기·호위함을 동원한 대대적인 정찰 활동을 벌이면서 북한의 불법 환적을 적극적으로 감시해왔다며, 제재 이행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고 한다.

 

일본은 미국을 비롯한 4개 나라와 함께 올해 두 차례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에 대한 감시 정찰 활동을 벌였다고 밝혔다, 미국의 소리(VOA)일본 외무성은 6일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4월 말부터 한 달 동안, 그리고 9월 중순부터 한 달 반 동안 오키나와현 가데나 미군기지를 거점으로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항공기들이 북한 선적 선박들과의 선박 간 환적 등 불법 해상 활동에 대한 감시와 정찰 활동을 벌였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한국의 불법 환적 감시에서 빠진 것은 비정상적 행태로 보인다. 

 

이어 “이와 함께 다수의 미국 함정들, 영국 해군 호위함 서덜랜드호와 상륙함 알비온호, 캐나다 해군 호위함 캘거리호, 호주 해군 호위함 멜버른호가 동중국해 등 일본을 둘러싼 해역에서 감시 정찰 활동을 벌였다고 설명했다, VOA아울러 영국 해군 호위함 아르길호가 올해 역내에 들어오면 해상 제재 이행 활동에 추가로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일본 외무성은 국제사회가 안보리의 북한 관련 결의들을 전면적으로 이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대북제재를 위해 자유진영이 둘러싸는 형국이다. 

 

그러면서 일본 외무성은 이런 측면에서 일본은 동반자 국가들의 노력을 환영하고 앞으로도 안보리의 관련 대북 결의들이 효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모든 동반자 국가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며, VOA일본 외무성은 또 이날 별도로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이 전례 없고 중대하며 긴박한 위협을 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일본을 둘러싼 안보 상황이 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심각하다고 말하는 것이 과장이 아니라는 겁니다라고 전했다. 북한에 대한 불신이 극에 달한다. 

 

일본은 “북한에 대한 압박을 최대수준으로 높이기 위해 국제사회와 단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VOA특히 지난 해 9월 채택된 안보리 대북결의 2375호가 북한 선적 선박들과의 환적을 금지하고 있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위해, 미국과 한국 뿐 아니라 중국과 러시아 등 다른 나라들과도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일본 외무성은 선박 간 환적에 대한 대처 등 안보리 대북 결의들의 효과적인 이행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한다

 

 

기사입력: 2018/11/08 [23:08]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