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환경부장관 임명에 야당 반발
문재인 정권, 7번째 청문회 보고서 무시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9일 국회 청문회 보고서 채택도 없이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임명되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권이 반발하고 나섰다고 한다. 먼저,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에게 문재인 정부 공직 인사배제 7대 원칙에서 말하는 부동산 투기, 다운계약서 작성, 논문표절 등의 임명 불가사유가 넘치도록 드러났다. 문 대통령이 국민에게 약속한 공직 인사배제 7대 원칙을 또 스스로 어겼다지킬 수 없는 약속으로 국민을 우롱했다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협치를 강조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도 오염된 후보자에게 환경부장관 임명장은 어울리지 않는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하지 못했다면 국민의 신망을 얻지 못했음이다. 그럼에도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한 것은 국민의 신망을 져버린 것이라며 정부가 그동안 주장해왔던 협치와 적폐청산은 무엇이었나. 청와대 나름의 인사원칙을 제시해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얻어놓고, 이제와서 헌신짝처럼 버렸다. 협치와 적폐청산을 위선으로 만들어버렸다. 문재인 정부의 장관 임명강행이 한두 번도 아니고 벌써 7번째다라고 정권의 독주를 질타했다.

 

조선닷컴은 앞서 조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여야 간 이견으로 채택이 불발됐다. 문 대통령은 8일까지 보고서를 송부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이 역시 이뤄지지 않았다, 이날 오후 조명래 장관의 임명장 사실을 전했다. “이로써 조 장관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이어 현 정부 들어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5번째 국무위원이 됐다, 조선닷컴은 국회와도 소통이 없는 문재인 정권의 좌편향적 인사를 지적했다

  

조 후보자는 지난달 23일 청문회에서 만 두 살짜리 손자가 정기예금 1880만원, 주택청약예금(6만원), 정기적금(30만원) 2000만원가량 예·적금을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차비로 준 것을 모은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자녀 위장 전입, 부동산 다운계약서, 증여세 탈루 등의 의혹도 나왔다고 전했다. 9일 오후 춘추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내정,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비서관 임명 등을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이 발표했었다. 

 

<대통령, 조명래 장관 임명 강행... 야권 인사원칙 또 어겨 국민 우롱”>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na****)이런 게 직권남용이고 이런 게 국정농단이라고 하는 겁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ours****)여론 조작으로 그 자리에 앉았으니 인사청문회 정도야 쉽게 무시할 수 있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815****)더듬이당 보소, 야당 때는 뻑하면 청문회, 국정조사, 특검소리 잘도 하더니 여당으로 바뀌니 여태 한번도 들어본 적이 없다, 이게 말이 되나?”라고 더불어민주당의 이중성을 지적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8/11/09 [22:44]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