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의 '거짓 통합'에 네티즌들 비판
분열의 원흉이 분열의 책임을 남에게 묻는 후안무치
 
조영환 편집인


지난 20대 총선 당시에 당대표로서 새누리당의 직인을 들고 튀어서 총선을 망가뜨리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앞장섬으로써 우익세력을 분열과 파멸로 몰아간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북핵외교를 주제로 연 토론미래 대안찾기토론회가 끝난 직후 취재진에게 당 분열에 책임이 있는 사람은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이런 김무성의 발언을 한국일보는 한국당 당협위원장 교체작업에 본격 착수한 조직강화특위가 20대 총선 과정의 진박(진짜 친박근혜) 공천에 가담한 인사 등 당 분열쇠락에 책임이 있는 이들을 청산대상으로 삼겠다고 밝힌 것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으로 평했다.

 

김무성 의원은 분열된 보수 통합 과제에 대해서도 정당은 시대 흐름에 따라 국민 요구를 들어야 하는데, 국민은 한국당이 분열하지 말고 화해통합하라는 요구를 하고 있다그 동안 우리 당이 잘못돼온 과정에서 책임 있는 사람들이 다 책임을 지고 양보하며 희생할 것은 희생하고 통합하는 길 만이 다음에 집권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한국일보는 전했다. 사기탄핵에 대한 자성이 없는 덮고 가자는 억지다. 자신도 거기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며 김무성은 내년 2월로 예정된 당 대표 선거 출마를 두고는 다른 억측들이 나오기 때문에 그건 오늘 답변하지 않겠다고 즉답을 피했다고 한국일보는 전했다.

 

김무성 의원은 이날 토론회에서 문재인 정권을 향해서는 북한만 바라보는 외눈박이 대북정책으로 일관하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정신을 좀 차리라는 말을 해주고 싶다문재인 정부는 유엔 대북제재 위반사안이 철도와 도로연결, 개성사무소 연락을 우회적으로 지원하는 등 미국과 엇박자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한국일보는 전했다. 김무성은 정부는 지금 국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안보구도를 설정하고 전략적 판단을 해야 하는데 문 대통령은 북한의 목소리에만 귀 기울이고 북 비핵화보다 대북제재 완화에 우선하는 행보를 보여 큰 걱정이라고 비판을 가했다고 한다. 일반 국민 수준의 촛불정권 비판이다.

 

한편, 조선일보는 자유한국당은 20일 국회에서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3주기 추모식을 열었다. 이날 추도식에서 한국당 참석자들은 김 전 대통령의 정신을 받들어 보수 대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데 목소리를 높였다이날 추모식에는 공동추모위원장인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국회의장을 지낸 박관용 당 상임고문, 김 전 대통령 차남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가 참석했다. 한국당 지도부는 물론 당 소속 의원들이 대거 참석했고, 민주당 노웅래·이원욱·권미혁 의원과 무소속 이용호·정태옥 의원도 자리했다고 전했다. 아직도 적폐 투성이인 민주화를 숭배하는 정치인들이 모인 셈이다.

 

박관용 전 국회의장은 한국당은 과거 김영삼 전 대통령께서 운영하고, 싸우고 걸어온 과거 민주당의 후신이라며 한국당이 그 뿌리를 찾아서 역사를 바로 세우는 오늘의 모습은 대단히 훌륭하다고 생각한다고 탄핵파가 장악한 자유한국당을 칭찬했다. “이 정부는 자유민주주의라는 용어에서 자유를 삭제하고 있다며 박 전 의장은 이렇게 헌법을 개정하고 연방제를 추구하며 잘못 가고 있는 정권에 대해 오늘 다 같이 규탄하자“2년 전 광화문 촛불 시위 현장에서 탄핵이 기각되면 혁명으로 가겠다, 이런 구호들이 공공연히 있었음에도 저항하는 세력은 많지 않았다. 우리는 그 치욕스러운 현장을 기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정치적 후계자를 자임하며 사망 당시에 빈소에서 상주 역할을 맡았던 김무성 의원은 국민들이 한국당에 분열하지 말고 화해하고 통합하라는 요구를 하고 있다. 그동안 당이 잘못돼온 과정에서 책임 있는 사람들은 책임을 지고, 양보와 희생해 통합하는 길만이 차기 집권할 계기를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며, 조선닷컴은 이날 추모식이 열린 의원회관 대회의실 앞쪽에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개혁과 통합입니다. 민주주의 불꽃 김영삼이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이 걸렸다. 양쪽 벽면에는 김 전 대통령의 사진과 김 전 대통령이 즐겨썼던 휘호인 대도무문(大道無門)’이 새겨진 현수막이 붙었다고 전했다

  

<김무성 한국당 분열 책임 있는 사람 나가라”>라는 한국일보의 기사에 네이버 네티즌들은 좋아요(89)보다는 화나요(1330)로 반응했다. 한 네티즌(kore****)선거직전 200석이냐 210석이냐만 남았던 새누리당을 말아먹은 넘이 김무성 유승민. 총선 말아먹고 책임도 안 지고 문재앙과 좌파들과 야합해 대통령 탄핵한 넘이 김무성 유승민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ykki****)이런 일이, 배신자가 분열에 최고 책임자 아니겠어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osp****)박근혜 불법탄핵에 앞장섬으로 종북좌파들에게 정권 넘겨준 원흉이 지금 무슨 귀신 씨나락 까먹는 헛소리 하고 있나! 너의 정치인생은 끝났어! 썩 꺼져라!”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lbs2****)세상이 바뀌었다구 배신자도 용서하는 나라로 바뀐 줄 아냐. 지나가는 개가 웃고 지나간다. 덩치값 좀 하고 살자라고 김무성의 주장을 비난했고, 다른 네티즌(kjh2****)김무성, 김용태, 김성태 같은 복당파들이 설치는 한국당은 스스로 자멸의 길을 가고 있다라고 탄핵파를 비난했고, 또 다른 네티즌(miya****)지 얘길 지가 하고 앉아있네. 멀쩡한 나라 좌파한테 홀라당 넘겨 이 꼴을 만들고도 인간이라면 지은 죄를 알고 조용히 숨어있어도 모자랄 판에 뻔뻔하다! 어쩜 저리 욕심이 많을까. 안 부끄럽니? 박대통령 뒷통수친 탄핵파들 좀 다 꺼져라! 나라 망친 희대의 역적들!”이라고 김무성 의원을 비난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cbk1****)치매인가? 뇌졸증인가? 제 얼굴에 침 뱉고 있네. 김무성 유승민 가슴에 손을 대고 반성도 부족한. 정치를 떠나주시오. 역겹소이다. 덩치값도 못 하네라고 비난했고, 다른 네티즌(sumi****)말을 거꾸로 하고 있네. 니들이 배신 때리고 민주당과 같이 박대통령 탄핵해서 나가서 다른당 설립하고 보수 완패시킨 배반자들이잖아. 진짜 기어 나가라. 그런데 요즘 한국당에서는 배반자들 기만 살리는 김병준도 같이 기어나가라라고 탄핵파들을 비난했고, 또 다른 네티즌(youn****)자당 대통령 등 뒤에 비수를 꽂고 공산당에 나라를 통째로 넘겨준 매국노가 바로 너야라고 김무성을 비난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8/11/20 [23:54]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peter 18/11/21 [02:02] 수정 삭제  
  김무성.유승민.김성태 황명철. 권선동 .더 추한꼴 보기전 정계 은퇴가 정답이다 배신자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