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북단체, 김정은에게 위인맞이환영단
위장평화공세에 편승한 무지몽매한 김정은 칭송
 
조영환 편집인

 

남북한 주사파의 평화통일선전공세에 부화뇌동하는 친북세력의 김정은 찬양극이 극에 광화문 한복판에서 벌어지고 있다. 26일 오후 240분쯤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저는 김정은 국무위원장님의 열렬한 팬입니다. 팬클럽을 공개 모집합니다. 나는 공산당이 좋아요!”라는 외침이 울려 퍼지자, 이를 본 시민 대다수는 불쾌하다는 반응이었다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북한 김정은의 서울 방문을 환영하는 위인맞이환영단ㅅㄱ(35) 단장은 지나가던 시민들에게 여러분도 곧 (김정은을) 좋아하실 겁니다라고 소리 지르자, 시민들은 미친 X”이라며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고, 일부 시민들은 "대낮에 도심 한 가운데서 저 짓거리 하는데 경찰은 뭐하느냐고 질타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날 김ㅅㄱ 단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님을 굉장히 좋아한다. 정말 훌륭한 위인이라고 생각한다우리가 본 김정은 위원장님은 겸손하고 배려심 많고 결단력 있고 배짱 좋고 실력 있는 지도자였고, 우리 민족의 평화 번영 통일을 위해서 모든 것을 바치려는 강력한 의지까지 갖고 있었다. 거기에 유머러스까지 한데 어떻게 좋아하지 않을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또 그는 미국과의 관계만 봐도 김정은 위원장님이 위인임을 알 수 있다. 깡패국가 미국이 북한 요구에는 쩔쩔맨다어려운 시절에도 민족 자존심을 지키면서 당당한 자주국가를 만들어낸 북쪽 동포들과 김정은 위원장님께 경의를 표한다고 광화문 광장에서 노골적으로 김정은을 찬양했다고 한다.

 

이어 조선닷컴은 위인맞이환영단은 김정은의 서울 방문을 환영하기 위한 목적으로 결성된 단체다. 최근 김정은 환영단체는 우후죽순 결성되는 추세라며 앞서 백두칭송위원회’ ‘꽃물결 대학생 실천단’ ‘서울시민환영단’ ‘김정은 국무위원장 서울방문 환영 청년학생위원회가 발족됐다. 이들은 모두 종북(從北)성향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위인맞이환영단의 기자회견을 지켜본 김모(62)씨는 완전히 정신이 나가서 헛소리를 한다고 했고, 홍모(25)씨도 공산당이 좋다니 제 정신이 아닌 것 같다고 말했고, 시민 이모(35)씨도 서울 한복판에서 공산당을 찬양한다니 기가 막힌다. 당장 수사에 착수해 종북세력을 발본색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위인맞이환영단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위원장님 환영 지하철 광고 추진자기 집과 동네에 김정은 위원장님 서울 방문을 뜨겁게 환영합니다현수막 걸기 김정은 국무위원장님 환영 스티커 붙이기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인터넷을 통해 추가 회원 모집에 나서겠다고도 했다, 조선닷컴은 앞선 이날 오후 2시에는 한국청년연대 회원들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서울방문, 남북정상회담 환영 청년학생위원회 발대식을 개최했다. 청년학생위는 전국 청년 단체 106개가 모인 단체라고 전했다. 문재인 정권의 낭만적인 평화통일 공세에 맞춰서, 3대세습독재자를 위인으로 맞이하는 종북세력이 광화문 한복판에서 활개치는 현상에 네티즌들도 분개했다.

 

<광화문 광장 한복판서 김정은 팬클럽 모집나는 공산당이 좋아요!”>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na****)이런 쓰레기들을 볼 때마다 나는 전두환씨 같은 인물이 한번 더 출현했으면 하는 바램이 듭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gl****)대한민국이 미쳐가고 있네요. 저 철부지들의 애미들이 보면 어떤 생각을 가질까?”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i****)이런 자들이 대낮에도 저렇듯 이 이상한 짓을 하니 왜 내가 박정희 대통령이 그립지 않겠는가. 국민이면 다 국민인가 이상한 무리들이 완장을 차니 세상이 아니 나라가 멍들어간다. 이런 자들이 20년 집권하고 싶다고 하니 그냥 허탈감만 든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kang01****)문재인 정권이 용인하는 공산당이 좋아요. 곧 김정은 밑으로 들어갈 날 머잖았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ys****)광화문광장에 저런 것 동상 만들어서 거꾸로 세워서 박원순이랑 문제인 상으로 명명하고 그 앞에서 촛불잔치 벌려라. 고향동지가 크게 환호할 것 같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leoh****)천하에 몹쓸 인류의 공적(?) 쯤으로 인식되어 온 세계인들이 불안하게 바라보고 있는 김정은을 위인(?)이라 하여 환영한다고? 이런 자는 실정법(국보법)에 저촉되지 않는가요? 정말 이정부가 무한 관용을 베푸는 정부라서 이런 정도는 못 본 척 하려는 것입니까? 참 기가 막히는 광경이네요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kimes5****)검찰경찰은 청와대 입만 쳐다보고 뒷짐 지고 있고. 나라 망할 징조네. 장세동 같은 사람 몇 사람이면 다 해결될 텐데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m****)공권력의 비위맞추기 환영행사 같다. 경찰은 직무유기하고, 검찰은 모른 체하고, 청와대는 입 다물고. 이게 현대판 남조선 공산당들의 천국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aotearoa****)도대체 어떻게 저런 무리들이 서울 한복판에서 저렇게 해도 정부는 가만히 있는가. 6.25 전쟁을 잊은 정부인가? 그때의 그 정부 아닌가. 정권이 바뀌었다고 민주주의가 공산주의가 되는 나라가 나라인가. 피를 토하고 개탄할 일이다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8/11/26 [20:51]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첫차 18/12/08 [11:50] 수정 삭제  
  김정은은 정말로 僞人(위인)이 맞습니다..? 고모부를 태연히 죽이고서도 외국정상회담에선 아주 겸손한체 하는 위선자 僞人(위인)이죠. 偉人(위인)이 아니고 말이에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