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전 대통령 장례식 국장(國葬)으로
트럼프 대통령 전용기 보내고, 금융시장도 애도 휴장
 
류상우 기자

 

지난 11월 30(현지 시각) 94세의 나이로 타계한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식이, 제럴드 포드 전 대통령이 타계한 2007년 이후 11년 만에, 미국의 국가 장례식(국장/國葬)으로 치러진다고 한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사라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1일 미국 41대 대통령을 지냈던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가 국가 주관으로 치러질 것이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도 장례에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장례식은 부시 전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텍사스주와 워싱턴D.C에서 각각 열린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조선닷컴은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오후 10시쯤 텍사스주 휴스턴에 있는 자택에서 숨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의 유해를 워싱턴D.C로 옮기기 위해 대통령 전용기를 보낼 것이라고 했다부시 전 대통령의 유해는 3일 저녁부터 5일 아침까지 워싱턴D.C 미 의회의사당 중앙홀에 안치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리고 이 미국의 국장이 끝난 뒤에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의 유해는 텍사스주 컬리지 스테이션에 있는 A&M대학의 대통령 도서관으로 옮겨져, 올해 초에 타계한 부인 바버라 부시의 유해 옆에 영구히 안치할 예정이라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에 대해 굳건한 판단력과 상식, 흔들리지 않는 리더십으로 미국과 세계를 이끌어 냉전을 종식을 이끌었다고 업적을 기렸다며, 조선닷컴은 트럼프 대통령은 125일을 국가 애도의 날로 지정하고 모든 관공서에 30일간 조기를 게양하라고 지시했다조지 H.W. 부시(아버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의 장례식이 치러지는 오는 5, 미국 금융시장이 하루 휴장한다고 전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는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을 추모하기 위해 오는 5국가 애도의 날에 개장하지 않는다고 1(현지 시각) 밝혔다고 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장례식이 치러지는 오는 5일을 국가 애도의 날(National Day Of Mourning)’로 지정했다. 주말이 끝나고 증시가 문을 여는 오는 3(월요일) 오전에는 묵념의 시간을 갖는다, 조선닷컴은 나스닥도 오는 5일 하루 휴장한다고 밝혔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도 같은 날 미국 주식상품의 거래를 중단하기로 했다. 나스닥과 시카고상품거래소도 오는 3일 오전 묵념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며 제럴드 포드, 로널드 레이건,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의 장례식 당일에도 금융시장이 휴장했다대통령 장례식 기념전통을 전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8/12/02 [15:3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