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북회담 내년 1~2월 3곳 검토
 
류상우 기자

 

로이터통신을 인용하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과의 2차 정상회담이 내년 1월이나 2월에 열릴 것 같다’는 말을 했다고 조선닷컴이 2일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현지시각)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마치고 귀환하는 길에 전용기(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하며 세 군데 장소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일단 올해 미북회담은 불가능하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다.

 

미국은 그동안 1월초에 미북 정상회담을 여는 방안을 염두에 둬 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2월 개최를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한편 미북 정상회담의 의제와 일정 등을 조율할 고위급회담은 아직 열리지 않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일정 시점에(at some point) 김 위원장을 미국에 초청할 것이라는 주장도 전했다. 미북회담이 내년 1~2월 사이에 열릴 예정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했으니, 올해 미북회담은 사실상 물 건너 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청와대는 2일 오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미북 정상회담은 내년 1월이나 2월에 열릴 것 같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 내용을 소중하게 받아들인다. 트럼프 대통령의 회견으로 북미 정상회담이 분명하게 가시권에 들어왔다“2차 북미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의제와 일정이 조속히 확정되기를 바란다. 이를 위해 우리 정부도 최대한 협력해나가겠다는 말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아르헨티나에서 개최된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의 문재인을 만나 배석자 없이 비공개로 진행된 30여분 간의 만남에서 북한 문제를 논의했는데,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두 정상이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의지를 재확인했다양국 정상은 비핵화만이 한반도의 경제적 번영과 지속적 평화를 향한 유일한 길이라는 것을 북한이 확실히 이해할 수 있도록 현행 제재를 강력히 이행해 나가는 것의 중요성에 동의했다고 밝혔다고 VOA는 12월 1일 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미국과 일본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군사적 협력을 하고 있고 다른 요인들에 있어서도 강력히 협력하고 있다(Military working together having to do with North Korea. And other factors, really, has been very strong)”, “두 정상은 특히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이행할 때까지 압박을 유지하기 위해 동맹인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협력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백악관은 밝혔다고 VOA는 전했다. 북한이 비핵화를 이행할 때까지 압박을 유지한다는 원칙이 지켜지는 셈이다

 

< 트럼프 “2차 미북정상회담, 1월이나 2장소 3곳 검토”>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seon****)결국 트럼프도 선거용으로 대북 김정은 이용한 것이군, 미 본토까지 유도탄 오지 않는데 서들을 것 없다는 식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kyk****)북이 핵 포기라는 명확한 답을 안주면 여우 같은 트럼프도 쉽게 정은이를 만나지 않는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youn****)트럼프 만나려면 완전한 비핵화를 선행하라는 압력이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8/12/02 [20:21]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