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광주형 일자리' 협상 실패
정치권력 이용하여, 사기업 압박하는 짓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현대자동차가 수정안거부하면서 광주형 일자리 공장 설립협상이 결렬되자, 현대자동차 노조가 6광주형 일자리 반대를 명분으로 부분파업에 들어갔다. 광주시는 전날 노사민정협의회의 공동결의를 통해 현대차에게 최종협상(수정)안을 제시했으나, 현대차는 수정안은 투자 타당성 측면에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거부했다며, 조선닷컴은 현대차 노조는 오전조와 오후조가 각각 두시간씩 4시간 파업에 들어간다. 기아차 노조도 같은 방식으로 4시간 파업을 진행한다파업 동참 인원은 현대차 노조원 51000명과 기아차 조합원 29000”이라고 전했다.

 

현대차노조는 광주형 일자리 일부 수정안 의결을 현대차 사측이 거부했지만, 정부와 광주시가 압박하면 언제든 협상이 재개될 수 있다파업 강행으로 광주형 일자리 완전 폐기 의지를 보여주고자 한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기업이 광주시의 압력에 휘둘리는 시장경제에 반하는 현상이다. 또 현대차노조는 협상 재추진 기류가 형성되면 추가파업을 포함한 총력 저지 투쟁에 나설 것이다라고 덧붙였다며, 조선닷컴은 현대차는 이번 파업은 조합원 총회 등을 거치는 않은 불법 파업으로 손실에 따른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한편, 조선닷컴은 6“‘광주형 일자리협상이 우왕좌왕을 거듭한 끝에 원점 수준으로 돌아왔다. 광주광역시가 5일 노사민정협의회에서 투자협상안을 조건부 의결했으나, 현대차가 "‘수용 불가입장을 밝힌 것이라며 재계에서는 광주시가 노동계에 수차례 흔들리며 현대차에는 투자를 압박해 결국 양측으로부터 신뢰만 깎아먹었다는 지적이 나온다고 전했다. 광주시는 현대차의 입장도 안 나온 상황에서 4일 현대차와 최종협상안을 마련했다며 5일 노사민정 협의회 결의, 6일 투자협약 조인식을 갖겠다고 밝혔으나, 6일 협상 결렬을 소식만 들렸다.

 

<현대·기아차노조, 4시간 부분파업...“재추진하면 추가파업”>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cjy****)광주라! 현대차는 빨리 그 사업 접는 게 그나마 수명 연장하는 길이다. 사업 착수하기 전에 벌써 저러니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oekwa****)불쌍한 기업인, 안될 줄 알면서 정치실세들이 추진하니 반대도 못 하고 끌려다니다가, 실리가 있는 듯 싶어 변화해 보겠다 하면 노조에서 방해하고, 이렇게 어려워서야 해외에서 기업하면 왕 대접해주는데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idema****)기업이 특정단체 특정지역의 봉인가?”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8/12/06 [22:1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고동팔 18/12/07 [03:44] 수정 삭제  
  광주형 일자리 별희안한 문구를 보것내 아니 광주가 뭔 특별 유세통을 둘러매었나 GM자동차를 쇄파이프 들고 내쫓차 놓고 현대차 내놔라 이런 광주 개똥쇄 개새끼들은 무조건 몽둥이로 대그빡을 작살내야한다
개백정 18/12/07 [16:34] 수정 삭제  
  몽구야 거기가 어디라고 공장 지을라카노? 현대차는 노조의 밥이라카데... 그마 차야뿌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