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감찰반원, '여권 비리 보고로 퇴출'
여권 중진 비리 계좌내역·녹취파일도 공개
 
조영환 편집인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원으로 일하다가 비위 혐의로 검찰에 원대 복귀한 수사관 김모씨가 14여권 중진 의원의 비위 첩보를 보고한 것이 청와대에서 쫓겨난 진짜 이유라고 주장하자, 이에 대해 청와대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이 SBS를 인용하여 14일 전했다. 이날 SBS에 따르면, 김모씨는 여권 중진 의원이 채용 청탁을 받고 1000만원을 수수했다는 보고서를 지난해 9월 만들어 특감반장,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조국 민정수석,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순차적으로 보고했다고 주장했지만, 청와대는 전 특별감찰반원 김씨의 주장과다른 해명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어 임 실장이 녹음파일을 듣고 사실로 판단되니 대비책을 마련하겠다고 발언했다는 얘기를 특감반장에게 들었다고 원대 복귀한 특별감찰반원 김모씨가 주장했다며, 조선닷컴은 이 보고서엔 지난 2009년 여권 중진 의원 A씨가 사업가로부터 친조카의 취업 청탁과 함께 두 차례에 걸쳐 1000만원의 현금을 받았다는 내용이 담겼다김씨에 따르면 A씨는 20164·13 총선을 앞두고 이 사실이 문제가 될 것 같자, A씨 측근의 동서 명의로 사업가에게 1000만원을 되돌려준 것으로 전해졌다. 김모씨는 SBS에 청와대 보고에 첨부했다는 관련 계좌 내역과 녹음파일도 보냈다고 전했다.

 

김씨는 민정수석과 비서실장이 감사를 무마했고 고위공직자 인사 검증 직무를 고의로 유기했다.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보안을 잘 유지하라는 말까지 김모씨에게 했지만 이후에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며, 조선닷컴은 청와대는 김모씨가 자신의 지인이 연루된 사건의 수사 상황을 경찰청에 물었다가 적발된 사실이 알려지자 지난달 29일 특감반 전원 교체결정을 했다, 하지만 김모씨는 SBS에 이같은 사실을 제보하며 진실이 밝혀져 명예를 회복하고 싶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청와대의 특별감찰반원 교체 이유와 특별감찰반원의 교체된 이유가 정면 대치되고 있다.

 

이에 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김모씨가 여권 중진 관련 보고서 때문에 쫓겨났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김모씨의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라며 민정수석실은 이 해당 첩보를 보고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당시 첩보 내용과 관련 청와대 내 검증 시스템을 통해 첩보 내용과 여권 고위인사를 비롯한 관련자들을 상대로 철저히 조사했다. 그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돼 그 결과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업무를 처리한 것이라고 밝혔다고 한다. 청와대는 이날 특별감찰반을 감찰반으로 변경, 감찰반의 구성을 검찰·경찰·감사원·국세청 등으로 다양화 하는 쇄신안을 발표했다.

 

<특감반원 인사 비위 찾아냈다 쫓겨나사실 아니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czar****)좀 빠른 것 같다. 보통 정권 말기에 터지는데 임기 1년 반 만에 부패의 핵심이 드러나다니!”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ki****)청와대는 워낙 거짓말을 잘 하니 믿을 수가 있어야지. 부인하는 내용이 대부분 사실이더군. 심지어는 대통령 비행기까지 거짓말을 하는 판이니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yuns****)썩을 대로 썩은 청와대 아닌가. 적폐는 지들이 하면서 청산한다고. 청와대인지 적와대인지 앞을 지나갈 때 생선 썩은 냄새가 진동을 하더라라고 주장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8/12/14 [23:3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