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대성고 학생 사망자 조문 못해
헬리오시티 혁신학교 지정 두고는 학부모 반발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서울 헬리오시티의 혁신학교 지정 논란에 시달리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강원 강릉시 저동 경포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숨진 서울 대성고 학생 조문을 위해 병원에 방문했다가, 유족들의 거부로 발걸음을 돌렸다고 한다. “18일 오후 7시쯤 조 교육감은 강릉고려병원을 찾았다. 이 곳에는 이날 사고로 사망한 대성고 학생 두 명의 시신이 안치되어 있었다, 조선닷컴은 병원에 도착해 있던 교육부 관계자가 지금 유족들이 매우 슬퍼하는 상황이어서, 문상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만류했다며, “조 교육감은 물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한근 강릉시장 등 고위 공무원들의 문상을 거부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고려병원 관계자는 숨진 학생 한 명의 부모는 거의 졸도할 정도로 큰 충격을 받았고, 다른 학생의 큰아버지는 통곡하며 슬퍼하고 있다고 전했다며, 조선닷컴은 현재 장례식장은 외부인의 출입이 철저히 통제된 상태다. 유 부총리는 거부의사를 전해 듣고 강릉고려병원은 따로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앞서 조 교육감은 이날 오후 540분쯤, 유 부총리는 오후 615분쯤 강원 강릉시 사천면 강릉아산병원을 찾아 이번 사고로 부상을 입은 학생의 학부모를 만났다. 강릉아산병원엔 대성고 학생 한 명의 시신이 안치돼 있고, 부상자 5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조 교육감은 취재진에게 입시지옥의 긴 터널을 이제 막 벗어나서 좀 편안한 시간을 보냈을 수 있었을 아이들이 불의를 사고를 당했다는 것에 크게 안타깝다. 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고, 유 부총리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논의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하겠다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강릉 펜션 사고 현장에 일산화탄소(CO) 경보기가 설치되어 있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닷컴은 소방 관계자의 펜션에 일산화탄소 경보기가 설치되어 있었다면, 학생들이 경보음을 듣고 질식하기 전에 대피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개탄도 전했다.

 

한편 혁신학교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서울 송파구 헬리오시티의 학부모 50여명은 지난 17일 오후 7시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촛불을 들고 제 자녀는 외고 졸업시켜놓고, 왜 우리더러 혁신학교 강요하냐라며 서울시교육청(조희연 교육감)의 혁신학교 지정에 반발했다고 한다. “지난 12일 주민 간담회에서 조희연 서울교육감이 일부 학부모에 등짝을 맞기도 했다, 조선닷컴은 논란이 격해지자 시교육청은 헬리오시티 내 3곳 학교(가락초·해누리초·해누리중)의 혁신학교 지정을 1년 유예하겠다고 밝혔지만, 학부모들은 한 겨울밤에도 교육청 앞에 모여 촛불을 거두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시교육청이 1년간 시간을 끈 뒤, 반대여론이 잦아들면 다시 혁신학교 지정을 강행할 것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라며 조선닷컴은 헬리오시티 학부모회 교육분과장 이모(44)씨의 혁신학교에 긍정적인 교사들을 가락초·해누리초·해누리중에 집중적으로 발령 낸 뒤, 이들의 동의를 발판 삼아 혁신학교로 완전 전환하려는 꼼수입니다. 혁신학교 지정 철회 전까지는 아무리 추워도 촛불집회는 계속하겠습니다라는 주장도 전했다. 헬리오시티 단지 내 학교의 혁신학교 지정에 반대하며 올해 초부터 300여명의 학부모들은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조희연 교육독재 결사반대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교육청 앞 촛불집회에 연일 참여하고 있는 학부모 이모(39)씨는 조희연 교육감 두 아들이 졸업한 외고에 보내달라는 게 아니라, 제 자녀를 그저 일반학교만이라도 보내게 해달라는 것이다. 이런 당연한 요구를 이 추운 날 나와서 계속하는데도 들어주지 않고 있다고 했고, 또 다른 학부모 김모(42)씨도 “1만 세대 대단지를 상대로 혁신학교 실험을 하는 게 말이 되느냐. 제 자식은 특목고 보내고, 남의 자식은 실험쥐로 써먹느냐라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학부모들은 혁신학교에 정작 교육고위직 공무원 자녀들은 거의 다니지 않는다며 반발하고 있다.

 

“2009년 도입된 혁신학교는 교사에게 자율권을 주고, 토론·체험위주 수업을 강조한다. 혁신학교 확대는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 가운데 하나라며, 조선닷컴은 학부모들은 학력 저하를 우려하고 있다. 지난 10월 조선일보가 혁신학교 학업 성취 수준을 분석한 결과, 2016국가 수준 학업성취도 평가에서 혁신학교 고교생의 기초 학력 미달률은 11.9%, 전국 평균인 4.5%의 세 배에 가깝다. 혁신학교 중학생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도 5%로 전국 평균(3.6%)보다 높았다기초 학력 미달자는 수업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수준이라는 것이 현직 교사들 얘기라고 전했다.

 

교육자들의 혁신학교 기파현상에 대해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 곽상도 의원(자유한국당)이 서울과 경기·인천 교육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혁신학교 시행 이후 교육청별 4급 이상 고위 공무원 32명 가운데 자녀를 혁신학교에 보낸 사람은 단 1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의 3%에 불과한 수치라며 서울·경기교육청 고위직 중에서는 자녀를 혁신학교에 보낸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 서울교육청은 교육감 공약으로 20113월부터 혁신학교를 시행하고 있다. 그런데 현재 서울시교육청 고위공무원 자녀 14명은 모두 일반고에 재학하거나 졸업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조희연 서울교육감은 특목고 폐지를 주장하면서도 본인의 두 자녀는 외고에 진학한 이유에 대해 용기가 없어 내 아들들은 주류로 키웠다. 이제는 지식탐구의 방법론이 달라져야 한다고 말했었다며, 조선닷컴은 혁신학교의 발원지인 경기교육청 교육고위직도 마찬가지다. 혁신학교에 자녀를 보낸 고위직은 단 한 명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 고위직의 경우, 자녀가 졸업한 일반고가 이후에 혁신학교로 지정됐다이재정 경기교육감의 자녀도 외고에 진학했다가 자퇴했다. 이 교육감 자녀는 이후 캐나다·영국 등지에서 유학한 뒤 미국에서 취업했다고 기피현상을 소개했다.

 

헬리오시티 학부모 문모씨의 높으신 분들은 그 좋다는 혁신학교에 어째서 자녀들은 보내지 않고, 우리처럼 힘없는 학부모들에게 강요하느냐. 교육 고위직이 자기네 자식들은 과학고·외국어고 졸업시키고, 남의 자식들을 혁신학교에 밀어 넣으려는 의도가 의심된다는 말을 전한 조선닷컴의 기사(“제 자식은 외고, 남의 자식은 혁신학교냐헬리오시티 학부모들 촛불계속 든다)에 네티즌들도 이제 아느냐, 이중인격자인 걸(hoon****)”, “좌파들의 이중성을 국민들이 이제는 제대로 알아야 한다(kps****)”, “문재인정권의 교육정책은 우민화!(jtki****)” 등의 반응을 보였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8/12/18 [22:45]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