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주의적 압수정권 '민주' 운운 말라"
조선일보 "공무원 10명 휴대폰 압수, '민주' 운운 말길"
 
류상우 기자

 

조선일보가 28일 사설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전체주의적 감시·색출·사찰·통제를 질타했다. “청와대가 지난해 말 언론 유출자를 색출하겠다며 외교부 간부 10여 명의 휴대전화를 한꺼번에 수거해 포렌식(디지털 증거 분석) 조사를 벌인 사실이 확인됐다청와대는 사전에 동의서 받아 휴대전화 검색’ ‘중요 사항은 사진 촬영등 지침을 공유하고 특감반원별로 감찰 대상을 배분한 뒤 같은 날 동시에 외교부에 들이닥쳤다고 한다. 언론에 기사가 났다고 검찰이 압수 수색 하듯 정부 부처를 급습했다는 것이라며 청와대의 휴대폰 제출 요구를 거부할 수 있는 공무원은 없다. 영장 없이 휴대폰을 압수 수색한 것으로, 합법을 위장한 탈법이고 불법이라고 지적했다.

 

청와대의 압수 대상자 문건에는 외교부 차관보와 특보를 포함한 장관 보좌관 3, 국장급 2, 심의관급 1, 과장급 3명의 이름이 담당 업무 등과 함께 적혀 있다, 조선닷컴은 이들 상당수는 외교부에서 전통적 주류(主流)로 분류되는 미국·일본 업무 담당이라고 지적했다. “청와대가 외교부 주류 불만 세력이 언론에 정보를 유출할 수 있다고 의심한다는 소문이 정권 초부터 돌았다, 조선닷컴은 실제로 이들이 집중 감찰 대상이 됐다그냥 보안 조사가 아니라 이 기회에 외교부 대미·대일 라인을 숙청할 꼬투리를 잡거나 이들에게 입 다물고 있으라는 경고를 하기 위한 것일 가능성이 있다고 미국·일본 담당 외교관들의 휴대폰 압수 횡포를 평했다.

 

조선닷컴은 정작 조사에서 언론 유출 흔적이 나오지 않자 감찰반은 공직자들의 사생활 문제까지 캤다고 한다, 이런 별건 감찰로 정직처리됐던 외교부 간부가 본래 감찰 의도와는 다른 일로 징계하는 건 부당하다고 이의를 제기해 복직됐다고 소개했다. “보안 조사나 제기된 비위 혐의를 확인하기 위해 공직자들 감찰은 할 수 있다. 하지만 정권에 불리한 기사가 났다는 이유로 휴대전화를 마구잡이로 뒤지고 본질과 관련 없는 사생활 정보를 들여다보는 것은 명백한 권한 남용이자 인권침해라며 조선닷컴은 민주화 투쟁 했다는 집권 세력이 벌이는 반()민주적 행태가 거의 매일 드러나고 있다“‘민주를 입에 올리지나 말았으면 한다고 꼬집었다.

 

발설자 색출공무원 10명 휴대폰 압수, ‘민주운운 말길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phil****)북한의 감시체제를 청와대에 도입 중... 청와대 직원들은 인격도 없는 정권의 시녀인가? 지금이 귀족, 군주시대인가? 지들은 그런 짓 하면서 밖으론 인권을 외치는 거짓말쟁이들 아닌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ry5707****)이들은 불법을 밥 먹듯이 저지르며 정의와 민주와 평화를 노래하고 국민들은 그들을 ㅈㅂ좌파라 부른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ksck****)“‘공무원 10명 휴대폰 압수가 정말이면, 10명은 압수한 자를 고발해서 바로 잡이야 할 것이다. 그래야 그대들은 대한민국에서 주인 노릇하는 국민이라 할 수 있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8/12/28 [23:16]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