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신재민에 대한 고발 철회를'
"정권 비리 제보자 폄훼가 촛불정신인가"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문재인 촛불정권에서 실세단체로 평가받는 참여연대가 청와대의 적자(赤字) 국채 발행 압박기획재정부의 민간 기업 사장 교체 개입의혹을 폭로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사건에 관해 4일 문재인 촛불정부을 향해 신 전 사무관에 대한 고발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고 한다. 참여연대는 이날 오후 신재민 전 사무관에 대한 기재부의 고발은 지나치다는 논평을 내고 지난 3일 신 전 사무관이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면서 정권이 바뀌니 시민단체가 이중적인 태도를 보인다는 지적이 나오자 6일 만에 참여연대는 내부 고발을 가로막는 고발과 소송 남발, 인신공격을 지양해야 한다는 논평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꼬집었다.

 

신 전 사무관은 지난달 29일 폭로를 시작했다. 하지만 참여연대, 민변 등 '공익 제보자 보호'를 주장했던 진보 단체들은 침묵했다, 조선닷컴은 참여연대는 이날 전직 공무원이 자신이 보기에 부당하다고 생각한 사안을 공개했다는 이유로 검찰에 고발부터 하고 보는 행태는 입막음을 위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기재부가 스스로 해명했듯 정책적 의견 제시와 협의일 뿐이라면, 그 배경과 과정을 자세히 설명하면 될 일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참여연대는 ”(내부 고발에) 고소·고발로 대응했던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달리 이번 사건을 정책 결정과 추진 과정에 관한 정보들을 투명하게 공개해 국민의 신뢰를 얻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참여연대는 가증스럽기 짝이 없다며 신재민 전 사무관에 대해 인신공격 발언을 한 여당 의원(손혜원 의원 등)에 대해 정책적 반박이나 설명을 내놓았어야 할 여당과 일부 의원이 공개적으로 인신공격을 퍼붓는 행태는 또 다른 숨은 내부 제보자들을 위축시키는 효과로 이어진다고 주장했다며, 조선닷컴은 공익 제보자들이 모인 시민단체도 정부 대응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내겠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공익 제보자 60여 명이 참여하고 있는 공익제보자모임정국정(56) 대표의 정부나 여당이 지금처럼 제보자를 헐뜯고 수사하는 식으로 입을 막으려 한다면 앞으로 누가 내부 고발을 하겠느냐는 주장을 전했다.

 

정권의 입맛에 쓴 폭로라고 해서 포용하지 않는 것이 그들이 말하는 촛불 정신이냐라며 정국정 대표는 “2012, 2017년 대선 때 모두 공익 제보자 보호를 공약했던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했지만 최근 신 전 사무관과 김 수사관에 대한 정부·여당의 대응을 보면서 상당수 회원이 큰 실망을 했다“201212월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공익 제보자들을 모아놓고 우리가 보호해주겠다고 한 말이 아직 생생하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한 대기업에서 납품 비리를 고발한 후 해고돼 공익 제보자 보호 운동을 해온 정 대표는 “ 7일 회원들과 모임을 열고 문구를 확정해 비판 성명을 발표하겠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참여연대 기재부, 신재민 고발 철회하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smoo****)촛불정신이라고라 웃기고 자빠졌네. 우매한 뒤통수 레밍들의 집합체인 것을 모르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chois****)참여연대 이 ㄴ들 박근혜정권 같았으면 검찰에 고발하고 촛불 들고 난리났을 텐데, 아무 것도 하기 싫은데 여론에 떠밀려 신재민 고발 철회하라고 형식적인 행동을 하는구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ox8*)무슨 연대란 인간들은 당장 그 간사한 입놀림을 멈추어라. 그렇게 잘난 척하며 떠들더니 이 건에 대해서는 일주일 동안 침묵했던 이유가 뭐냐라며 뒤늦게 한마디 하려니 낯 뜨겁지 않은가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01/05 [23:0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