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울3·4호기 건설에 송영길↔우원식
촛불정권의 탈원전정책 놓고 충돌한 여당 중진들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송영길 의원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중단된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 재개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자, 같은 당의 우원식 의원이 시대의 변화를 잘못 읽은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고 한다. “여당 중진 의원들끼리 탈원전 정책을 갖고 공개적으로 논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평한 조선닷컴의 탈원전 정책 놓고 정면 충돌한 송영길·우원식이라는 기사에 네티즌들은 너거들 면상 보면 수명 줄어든다(kth****)”, “우원식은 그냥 촛불 키고 낚시로 고기 잡고 부채질하고 텃밭에서 야채 키워드세요(bunny9****)”, “시대착오는 누가하는지 지나가는 개가 웃겠다(al****)”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송영길 의원은 지난 11일 한국원자력산업회의가 연 원자력계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원전 1기는 약 50억 달러에 달해 수출 시 중형차 25만대나 스마트폰 500만대를 판 것과 같은 효과가 있다노후 원전과 화력발전소는 중단하되 신한울 3·4호기 공사는 재개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국내 신규 원전 건설 중지로 원전 기자재 공급망 붕괴가 현실화하고 있다며 송 의원은 원자력업계가 문재인 정부 들어 탈원전 하다보니 여러 가지 힘이 빠지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원전 정책이 바로 탈원전으로 가기는 어렵다고 생각한다. 장기적으로 소프트랜딩해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송영길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이 전해지자 같은 당 우원식 의원은 이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조선닷컴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우 의원의 송영길 의원의 신한울 원전 발언은 시대의 변화를 잘못 읽은 적절치 못한 발언이라며 송 의원 발언에 대해 매우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우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 전환은 전혀 급진적이지 않다지금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 전환은 신규 원전을 건설하지 않고 노후원전은 수명연장 없이 폐쇄하는 것으로 2083년까지 2세대, 60년이 넘는 기간에 걸쳐 아주 천천히 진행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우원식 의원은 또 “‘(탈원전 정책이) 장기적으로 소프트랜딩(연착륙)해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는 그(송 의원)의 발언에 동의할 수 없고, 노후화력을 대체하기 위해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재검토해야 한다는 발언에도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우 의원의 노후 화력발전소가 문제이니 다시 원전으로 가자는 것은 시대의 흐름을 전혀 읽지 못하는 주장이라는 주장도 전했다. “우 의원은 현재 민주당 기후변화대응 및 에너지전환산업육성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고도 조선닷컴은 원자력업계·학계 관계자들의 업계에 오랜만에 희망적인 이야기가 나왔는데 우 의원이 이를 비판하는 것은 아쉽다는 반응도 전했다.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 송영길 의원이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가능성을 언급해 여권 내 탈원전 속도에 변화가 있을까 기대했다. 우원식 의원이 이를 비판하는 것은 우 의원이 시대 변화를 잘못 읽고 있는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고, 다른 관계자는 탈원전 정책 후 전력 수급에 대한 불안감이 생기고 전기값 인상 가능성까지 거론됐는데 송 의원의 발언이 시대적 변화를 읽지 못했다는 우 의원의 말은 옳지 않다. 탈원전이 어떻게 급격한 정책이 아니냐고 반문했다고 한다. 송 의원의 국내 신규 원전 건설 중지로 원전 기자재 공급망 붕괴가 현실화하고 있는데 원전의 안전한 운영과 수출을 위해선 원전 기자재가 지속적으로 공급돼야 한다고 말했었다.

 

탈원전 정책 놓고 정면 충돌한 송영길·우원식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m****)우원식의 미련한 주장을 국민은 분노한다. 산유국도 안전하고, 경제적이고, 청정한 원전건설을 집중하고 있다. 무식하면 입이라도 다물고 있거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tevi****)문 서방의 친환경 이념에 세뇌되어 집단 최면에 걸린 자들 정신차리기 바란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bct****)전기료가 오르기 시작을 하니깐 그 원성이 커질 것을 우려해 송영길이도 한마디 하였구만. 현실에 눈을 떴다고 봐야 하는데 우원식은 시대에 맞지 않다고 하였다. 그럼 당신말대로 60년대처럼 화력발전소를 계속 돌리자는 소리인가?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01/13 [22:45]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