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에게 속았다'고 발뺌하는 박지원
"재주는 박지원이 부렸는데, 손혜원에 속아"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목포 근대문화역사공간 투기 논란을 두고, 두둔과 비난을 뒤섞어하던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전남 목포)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라도 사투리로 매꾸락지(미꾸라지) 한마리가 온 방죽물(저수지물) 다 꾸정물 만든다(흐린다)”재주는 분명 박지원이 부렸는데, 저도 속고 모두가 속았다고 힐난했다고 조선닷컴이 이날 전했다. 목포에 투기한 손혜원 의원을 사회를 혼탁하게 만드는 매꾸락지(미꾸라지)’로 부른 박지원 의원이다.

 

박 의원은 어떠한 경우에도 목포 구도심 재생사업에 차질이 있어서는 안 된다. 목포시 구도심 도시재생사업 3곳과 근대문화역사공간 34400평 지정 1, 4곳은 제가 정부에서 지정하도록 노력했다. 쪽지예산이 아니며 해당 상임위, 예결위에서 합법적으로 증액, 정부 동의를 받았다손혜원 의원은 처음부터 사실을 이실직고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처음에 손 의원은 투기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었다.

 

“22300평 나전칠기박물관 운운은 도저히 납득이 가질 않는다며 박 의원은 공론화도 안된 손 의원 개인 생각으로 남산에 있는 자신의 나전칠기박물관을 옮기겠다는 계획이라며 “300여명에게 부동산 구입을 권했다면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복덕방을 개업했어야 옳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는 손 의원을 향해 이제라도 늦지 않았다이실직고하고 당당하게 검찰 조사를 받아 사실을 밝히길 바란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박지원 재주는 내가 부렸는데 모두가 속아”>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sm0906si****)직위와 정보를 도용해 계획된 투기를 했으면서, ‘내말이 거짓이면 목숨과 재산을 걸겠다는 쌍판데기로 국회의원 신분 지키며 어찌 이리도 뻔뻔할까!”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hp****)박지원이나 손혜원이나 문재인이나 그 인간성 자체는 똑같은 자들로 본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eon****)백장노장도 속았으니, 손 아줌마의 솜씨가 참으로 대단하군이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01/19 [23:54]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