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주한미군 철수 계획 논의 없다'
트럼프 김정은에게 '핵으로 경제대국 못돼'
 
류상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CBS의 시사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기존의 () 비핵화, () 보상원칙을 재차 강조하며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를 압박하며, 만약 북한이 2차 정상회담을 통해 엄청난 경제 대국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언질을 하면서, “나는 아무 계획도 없다. 나는 주한미군을 없애는 것(removing)에 대해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고 주한미군 철수를 부인했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 문제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면서도 주한미군 감축이나 철수를 대북 협상 카드로 사용하지는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라고 조선닷컴은 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이하 현지 시각) 방송된 CBS ‘페이스 더 네이션(Face the Nation)’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미 정보당국의 분석에 대해 정보국장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고, 그럴 가능성도 있지만, 내 생각엔 우리가 (비핵화) 합의를 이뤄낼 좋은 기회도 있다내 생각에 그(김정은)도 자신이 겪은 일이 계속되는 데 지쳐있는 것 같다. 그는 북한을 엄청난 경제 대국으로 만들 기회를 가졌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아직도 김정은이 스스로 핵무기를 포기하면, 대한민국과 같은 시장경제제도로 편입될 수 있다고 믿는 트럼프 대통령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거듭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경제 국가 중 하나가 될 기회를 가졌다핵무기로는 그렇게 할 수 없고, 그들이 지금 있는 길에서도 그렇게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고 전한 조선닷컴은 “‘경제 성장이라는 보상을 언급하면서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가 좋고, 그와 잘 지낸다. 우리는 환상적인 케미스트리(궁합)을 갖고 있다며 최근 2차 미·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김정은과 주고받은 서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믿을 수 없을 만큼 엄청난 편지를 주고받았다. 그것은 역사적인 것이라고 자평했다고 한다.

 

·북 정상회담에 관해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을 주고받았다고) 우리가 합의할 것이라는 뜻은 아니지만, 나는 확실히 우리가 거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정상회담 일정에 관한 질문에 국정연설 때, 또는 그 직전에 알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오는 5일 새해 국정연설을 할 예정인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엄청난 진전을 이뤘다. 내가 대통령이 되기 전 미국이 북한과 전쟁할 것 같았던 것을 기억한다면, 우리는 지금 아주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며 북한 문제와 관련한 자신의 성과를 강조했다고 한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양보를 얻어내기 위해 철수 등을 강행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던 주한미군 문제에 관해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에 미군을 계속 주둔시킬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 다른 얘기는 한 번도 안 했었다고 답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한국에 군대를 주둔시키는 것은 비용이 매우 많이 든다는 것을 알고 있다. 한국에 미군 4만 명이 있는데, 비용이 아주 많이 든다그러나 나는 아무 계획도 없다. 나는 그것(주한미군)을 없애는 것에 대해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트럼프 , 핵으로는 경제 대국 못 돼주한미군 철수 없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booso****)트럼프의 쇄기 박아대는 말 한마디가 좌파들에게 엄철 타격을 주었을 것 같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eti****)북한도 경제대국 가능성이 있다는 트럼프 주장에 동의한다. 단 김정은 쫓아낸 다음 그 알량한 김일성항일신화를 수체구멍에 던져버리고 한국 주도하에 흡수통일을 이룩하면 단시간 내에 한반도엔 새로운 차원의 경제대국이 나타나 주위를 깜짝 놀라게 할 것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oomis****)북한에 미군이 주둔하고 자유민주국가가 된다면 세계 최강 경제대국이 될 것이고 남한 종북주사파는 몰살된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9/02/04 [21:26]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