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박근혜 대통령 최대한 도왔다'
정치 위해 감옥에 박대통령 만나러 간 황교안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행정적 절차를 순로롭게 진행했고 박근혜 대통령을 외면했다고 일부 우파들로부터 탄핵파로 몰리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탄핵에 부역하고 박근혜 대통령을 내몰라라 했다는 비판에 직면하자, ‘탄핵 국면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최대한 도왔다배신 친박이라는 일각의 주장을 반박했다고 한다. 구체적인 사례로서, 황 전 총리는 9일 경북 구미의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은 뒤 기자들에게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어려움을 당하신 것을 보고 최대한 잘 도와드리자고 했다특검 수사 기간 연장을 불허했다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황 전 총리는 최근 배신 친박논란의 중심에 섰다며 조선닷컴은 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유영하 변호사가 7TV조선 시사쇼 이것이 정치다에 출연해 박 전 대통령 구속영장이 발부된 2017331일부터 수차례에 걸쳐 교도소 측에 대통령의 허리가 안 좋으니 책상과 의자를 넣어달라고 부탁을 했다. 전직 대통령 예우를 해달라고 했지만, 반영이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며, “당시 황 전 총리는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고 있었기 때문에 유 변호사의 인터뷰 이후 황 전 총리가 박 전 대통령을 배신했다는 주장이 나왔다고 전했다.

 

그리고 논란이 일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황 전 총리를 향해 배박(배신 친박)’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조선닷컴은 이에 대한 황 전 총리의 실제로 특검 수사가 진행 중일 때 1차 수사를 마치니 특검에서 수사 기간 연장을 요청했었다. 그때 제가 볼 땐 수사가 다 끝났으니 이 정도에서 끝내야 한다고 봐서 수사 기간 연장을 불허했다지금 얘기하는 그런 문제보다 훨씬 큰일들을 한 것 아닌가라는 반박을 전했다. ‘전당대회 일정 조정에 관해 황 전 총리는 당이 정하는 것 아니겠나라며 당에서 결정하는 대로 따르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황교안 특검수사 연장 불허박근혜 전 대통령 최대한 도왔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lk****)황교안씨는 그동안의 모든 행적을 보건대 더 이상의 구차한 변명 말고 조용히 2선으로 물러나시는 것이 도리일줄 압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h****)감옥에 책상과 의자를 넣어주지 않았다고 해서, 또한 수인번호를 기억 못한다고 해서 당대표가 될 자격이 없다고?”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booso****)버스 지나고 손 흔든다고 달리는 차가 멈추어줄까? 누구든 자기 할 말과 변명이 있지 않겠나? 유약한 정신력을 과연 누가 안심하고 따르리!”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02/09 [23:04]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