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청와대, 드루킹특검 기밀 파악'
13분만에 드루킹 수사 상황이 청와대에 보고돼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지난해 10월 경찰청 특수수사과를 방문해 지인 최모씨 관련 사건을 조회했다는 이유 등으로 검찰의 감찰을 받고 파면됐고,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 사찰 의혹을 폭로한 김태우 전 특감반원(전 검찰수사관)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와대는 내가 경찰청에 찾아가 지인이 수사받는 사건을 조회했다며 감찰을 했으나, 진행 중인 지수 상황을 불법 조회한 것은 내가 아니라 청와대라며 이인걸 전 청와대 특감반장이 드루킹 김동원 씨가 특검에 제출한 USB(이동형 저장장치)에 대해 알아보라고 텔레그램으로 지시했다라고 폭로했다.

 

김 전 수사관은 “2018725일 오전 1111분 당시 이인걸 특감반장이 저를 포함한 검찰 출신 특감반원 4명에게 텔레그램 단체방에서 언론 기사를 링크했다드루킹이 60기가비트의 USB를 특검에 제출했다는 내용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이 반장은 이 기사를 텔레그램 방에 올리면서 특감반원 4명에게 이거 맞는지, USB에 대략 어떤 내용이 있는지 알아보면 좋겠는데라고 지시했다이 반장 지시 이후 정확히 13분 후인 오전 1124분 박모 특감반원이 (이를) 알아봤다고 보고했다고 밝혔다.

 

“(박 특감반원은) ‘USB 제출은 사실이고 USB 자료 내용은 김경수(경남지사)와 메신저 내용을 포함해 댓글조작 과존 상 문건이라고 합니다라고 보고했다, 김 전 수사관은 박 특감반원의 보고내용은 제 휴대전화에서 발견됐고, 증거자료는 동부지검과 수원지법에서 보관하고 있으며, 완벽히 보존돼 있다라고 주장하면서 이인걸 전 특감반장에게 이와 같은 지시를 시킨 사람이 누군지 모두 알고 있을 것이지만, 공식 수사로 밝혀내야 한다. 검찰은 주저말고 이 반장을 소환 조사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태우 전 수사관은 지난해 1114일 비위 의혹을 받고 검찰로 복귀한 후 청와대 윗선에서 민간인 사찰 지시가 있었다고 폭로했고, 이에 대해 청와대는 사실무근이라며 첩보 보고서를 언론에 유출하는 등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고, 김 전 수사관은 12일 오전 수원지검에서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한다. 이런 상황에서 김태우 수사관은 자신이 폭로한 것은 공무상 비밀누설이 아니라 정부의 비리폭로라고 주장하고 있다. 김 전 수사관을 지휘한 이인걸 특감반장의 직속상관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과 조국 민정수석이었다.

 

김 전 수사관은 드루킹 사건 청와대 개입 의혹과 함께 청와대가 유재수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이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재임 시절 저지른 비위사건을 무마해줬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조선닷컴은 앞서 TV조선은 2년 전 작성된 청와대 특별감찰반 중간보고서를 입수, 유 부시장이 금융위 국장 시절, 자격 미달 논란이 있는 금융회사를 420억원 상당의 성장사다리펀드운용사로 선정되도록 우정사업본부 등에 압력을 행사했다고 보도했다성장사다리 펀드는 국내 유망 스타트업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한 정부 산하 펀드라고 전했다.

 

김 전 수사관은 “(중간보고서 작성 당시)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은 유재수 전 국장에 대해 수사의뢰를 하겠다고 했지만, 윗선의 지시로 감찰은 중단됐고, 유 국장은 징계조차 받지 않았다. 유 국장은 사표를 쓴 후 민주당 전문위원을 거쳐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영전했다유재수 부시장 휴대전화 속에 있는 미국에서 찍은 사진을 통해 벤츠를 2대 소유한 것을 알았다. 공무원 봉급으로는 누리기 힘든 환경에서 살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유 국장의 비위정보를 수집하고 조사했던 모 특감반원은 오랫동안 음해성 투서를 받는 등 시련을 당했으며, 보고서를 작성한 후 만 1년도 지나지 않은 20186월 원대 복귀 통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김 전 수사관은 “20189월 이인걸 특감반장과 김태곤 사무관은 나에게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흑산도 공항 건설을 반대하니 즉시 사표를 받아야 한다. 네가 김 장관에 대한 감찰보고서를 써라고 지시했다. 또 흑산도 공항 건설을 심의·의결하는 국립공원위원 명단과, 반대하는 위원이 누군지를 파악해오라고 지시했다청와대는 환경부 장관이 흑산도 공항 건설에 반대하자 장관을 찍어내기 위해 감찰보고서를 작성하도록 특감반원들에게 지시한 것이다. 그리고 민간위원들 위주로 반대한다는 것을 알고 반대 위원들 명단을 알아오라고 지시한 것인데, 이는 엄연히 위법이다라고 주장했다.

 

흑산공항은 전남 신안 흑산도 예리 일원 683000에 약 1.2활주로를 건설해 50인승 이하 소형 항공기가 이·착륙하는 소형 공항을 건설한다는 계획으로 사업비 1833억원을 투입해 2021년 개항을 목표로 한다공원위의 흑산공항 관련 변경 승인은 201611월 심의에서 보류결정이 나면서 지체됐고, 2018919일 파행을 거쳐 10월 환경부가 위원회 심의 중단 결정을 내리면서 진통을 거듭했다. 20177월 문재인 정부 첫 환경부 장관으로 취임한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은 201811월 퇴임했다.

 

<김태우 드루킹 수사 내용 파악 지시...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감찰”>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y****)재인이가 몸통이네. 처음부터 다 알고 직접 지시 내지 방조했다는 것이 명확한 사실이다. 야당이 숫자가 많으면 바로 탄핵감인데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a181****)특검 내부현황 자료 진위여부가 13분 만에 청와대로 들어 같다. 그 다음은 윗선에서 알아서 조치하고 적당한 선에서 협의했을 것이다. 이게 특검인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r****)청와대 좌파 좀비들 이번에 제대로 걸렸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02/10 [22:51]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