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소환 김태우 '드루킹 관련 추가고발'
18일 검찰에 소환되는 김태우 전 수사관의 투쟁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폭로한 혐의(공무상 비밀누설)로 고발된 김태우 전 수사관이 오는 18일 수원지검에서 2차 조사를 받는다고 한다. 김 전 수사관 측은 검찰이 오는 18일 오전 10시 출석할 것을 요청해 2차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김 전 수사관 측은 청와대가 드루킹 특별검사팀의 수사상황을 확인하도록 지시한 의혹과 관련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 등을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혐의로 추가 고발할 예정이라고 했다조 수석 등이 민간인 사찰 지시 등의 혐의로 고발된 관련 사건은 현재 서울동부지검에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해 말부터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해 왔다. 상사인 이 전 특감반장의 지시로 특감반원들이 공공 기관장과 감사들의 정치적 성향과 전직 총리의 아들이나 민간 은행장의 동향 등 광범위한 민관(民官) 정보를 수집했다는 것이라며 조선닷컴은 서울동부지검에서는 청와대가 특감반원에게 위법한 민간인 정보 수집을 시켰다며 자유한국당이 고발한 조 수석 등의 직권남용 혐의 사건을 수사 중이라며 환경부 산하 기관 임원들의 성향을 분류하고 사퇴 현황을 정리한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등을 고발한 사건도 같은 부서에서 맡고 있다고 전했다.

 

<, 18비밀누설김태우 소환조사드루킹 관련 추가고발”>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kang****)공무상 비밀누설이면 김태우 말이 모두 사실이라는 거잖아? 그러면 이것은 정부의 부정과 비리를 고발한 양심선언이다. 국민들이 나서서 문정부로 부터 김태우를 적극 보호해야 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porc****)김태우 수사관님의 정의로운 투쟁을 응원합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qq****)김태우가 한국당 의원 100명보다 강하다. 좌파의 공격에 겁을 먹고, 공격 한번 못하고 김진태 등 우파의원을 징계하는 게 과연 정당 맞나? 혼자서 당당히 좌파정권에 맞서는 당당한 저 자세가 단연 군계일학이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sh****)대통령이 검경에 대한 인사권만 내려놓으면, 이 나라의 검경이 매우 훌륭해질 거라는 논평도 있었다. 문재인이 정권 들어서서는 자기들의 충성스러운 개를 요직에 심어놓고, 아주 대놓고 미운 사람들을 감옥으로 보내고 있다는 말들이 공공연히 나도는 판이다. 김태우도 거기에 걸렸지 싶은데, 그 기백 죽지 말라. 많은 사람들이 응원을 하고 있을 터이다. 검찰? 양심껏 하라. 객관적으로 하라. 사실에 기초해서 하라. 청와대 눈치 보지 말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eej****)은 청와대에서 지시한 적 없고 김태우의 일탈행동이었다라고 할 테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tki****)양심선언의 아이콘이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ctg****)윗선 눈치보는 데는 鬼才들과 물타기에는 가끔 達人의 수준을 능가하는 선택받은 분들이 이번에도 물귀신 作戰으로 흐지부지 만들어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구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arh****)은 김태우 잘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wh****)문재인 청와대의 내로남불, 공무상 기밀누설죄로 청와대가 고발한 것은 소가 웃을 일이다. 지난번 임종석실장이 박근혜 청와대 캐비냇에서 발견되었다면서 공문서를 언론에 공개한 것은 공무상 기밀누설죄가 안 되는가? 김태우 수사관이야 말로 추미애가 민주당원인 두르킹 고발한 것 못지않은 공익제보이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02/17 [23:2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