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촛불정권의 초대형 블랙리스트'
자유한국당, '문재인판 블랙리스트는 급이 달라'
 
류상우 기자

 

자유한국당이 20환경부 블랙리스트사건과 관련해 이전 정권 블랙리스트와 급()이 다른 초대형 블랙리스트라고 규정했다고 한다. 19환경부 블랙리스트사건과 관련해 닉슨 전 미국 대통령이 사임한 워터게이트사건에 비견한 경원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당 회의에서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에 따르면 문재인판 블랙리스트330개 기관 660여명에 이른다환경부 블랙리스트가 청와대에 보고됐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청와대 단순 보고가 아닌 청와대 지시로 만들어진 블랙리스트라는 사실이 추단(推斷)된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및 김경수 드루킹 특별위원회 연석회의에서 임이자 의원은 현 정권 출범 후 환경부 산하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사장이 임명되는 과정도 석연치 않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이 공사 사장 공모에서 현 사장인 서주원씨는 서류심사에서 2등을 했는데 1등을 제치고 임명됐다는 것이라며, 임 의원의 서 사장은 민주당 한 국회의원의 남편이라는 주장을 전했다. “임 의원이 거론한 민주당 해당 의원은 남인순 의원이라며, 이에 대한 남 의원의 남편은 정당한 절차를 거쳐 결정난 인사라는 인터뷰를 소개했다.

 

이어 서주원 사장에 관해 “서 사장은 지난해 6월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사장에 임명됐다. 전남 목포고와 서울대 공업화학과를 졸업했고,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과 환경교육센터 소장, 인천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판교환경생태학습원 원장 등을 지냈다며 조선닷컴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에 환경부 출신이 아닌 외부 인사가 임명된 것은 노동계 출신으로 2008~20124~5대 사장을 지낸 조춘구씨 이후 6년 만이라며 김도읍 의원은 한겨레신문 임원 출신 박용소씨가 수도권매립지공사 계열사인 그린에너지개발 사장으로 임명된 것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김도읍 의원은 박 사장이 최초 서류심사에서 후순위로 밀리자 지원자를 전원탈락 조치한 뒤 재공모했다고 한다. 서류심사 과정에서 이런 탈락 사태가 빚어진 것에 대해 당시 환경부 운영지원과 김 모 과장과 환경정책관 황 모 국장이 좌천 인사를 당했다고 주장했다면서, 조선닷컴은 처벌 대신 꽃 길만 걷는 문재인 정권 부역 비위 혐의자를 정리했다면서 김 의원의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에 연루됐다는 의심을 받는 환경부 A실장, KT&G 인사개입 조력자로 지목된 모 은행 B 부장, 유재수 전 금융위 국장 의혹과 관련된 민간업체 관계자 C, D등 지적도 전했다.

 

19일 나경원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환경부 블랙리스트사건에 관해 문재인이 최근 권력형 비리가 한 건도 없다고 말했다닉슨 대통령은 대통령이 하는 일이라면 불법이 아니다고 했는데 문재인 대통령의 말이 그와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고 하지만 김태우 수사관이 폭로한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은 검찰 수사에서 진실이 밝혀져 김 전 장관이 보고를 받고 직접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나 원내대표는 김 전 장관의 국회 발언(임명권한이 제게 없다)은 의미심장하다과연 환경부 블랙리스트 끝은 누구인가. 장관에게 지시한 사람이 누구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고 한다.

 

이어 지난주 미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나 원내대표는 “(워터게이트 사건이 발생한 워싱턴D.C.) 워터게이트호텔에서 묵었다. 서울로 돌아가는 날 아침에 워터게이트 사건이 일어난 방을 들어가봤다진실은 언젠가 밝혀진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이어 닉슨 전 미국 대통령은 대통령이 하는 일이라면 불법이 아니다라고 항변했다. 문 대통령의 말이 그와 다르지 않다결국 내부 고발이 계속되면서 닉슨은 임기 26개월만에 사임하고 만다는 주장도 했다고 한다. 문재인의 부정과 부패를 닉슨의 중도 사임에 빗대어 비판한 것이다.

 

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과 관련해 드릴 말씀이 없다고 한 것에 대해 정말 뻔뻔하다. 자신의 딸에 대해서도 일언반구 없이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대국민 막장 쇼를 하고 있다고 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강효상 원내부대표는 언론인도 아닌 신문사 경영직에 있던 사람까지 공공기관에 꽂아 넣은 것이 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사에서 드러났다문재인 정부의 위선적인 블랙리스트 사건에 대해 반드시 특검이 이뤄져서 국민들에게 사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한국당 “‘문재인판 블랙리스트’, 이전 정권과 급이 다른 초대형 블랙리스트”>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gsw****)양두구육의 정권이다. 이런 짓을 하면서 적폐를 떠들어왔던 문재인의 파렴치한 행각은 철저하게 수사해서 처벌해야 한다. 이런 짓을 하니까 젊은 친구들까지 대통령이라 생각을 않는 것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i****)자유한국당은 정권을 탄핵시키든 선거에서 이기든 문정권 몰아내는 데 전력투구해라. 정권 맡은 후 진짜 적폐세력 봐주지 말고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un****)조목조목 밝혀내면 천문학적인 숫자가 나올 듯이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k****)더불당과 문재인, 이것들이 이전보다 더하면 더했지. 엄청난 범죄와 적폐를 계속 재생산하고 있구만. 잘하라고 맡겨놓았더니 부동산 물가는 죄다 올려놓고 경제는 피폐하고라며 국정조사해서 죄지은 것들은 사법처리하고 악질들은 단두대로 보내는 게 답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r****)꽉 물어라. 살점이 떨어지도록이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모든 정치일정 보이콧 하고 국회 정지시키고 해야지, 뭔 인증샷들만 남발하는데? 이런 좋은 기회를 날리냐? 특검 발의하고 국정조사 받아들이라고 장외투쟁 해야지라고 야당을 독촉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cho****)니들하고 다르다, 민주 정권에 블랙리스트 먹칠하지 말라고, 청와대 대변인이 점잖게 말했다. 조직적으로 블랙리스트로 괴롭힌 박그네 정권하고는 너무나 다른 조직을 쇄신하기 위한 환경부 자체의 직원 정리였는데, 그것도 모두 정년 퇴직했다라고 문재인 정권을 두둔하자, 다른 네티즌(seq****)“2045분 현재 67명 중 반대의견을 단자는 5명입니다. ㅇㅁ는 혼자서 5번이나 글을 썼네요. 이 자가 혹시 드루킹 하수 아닐까?”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le****)이 정부도 무상급식숙박 학교에 입학이네라고 비꼬았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9/02/20 [22:5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