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한국 경제성장률에 거짓 주장
한국 OECD 국가들 중에 2위가 아닌 21위
 
류상우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21일 국회 경제 분야 대정부 질의에서 “(한국의) 성장률이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상위에 속한다. 성장률이 내년에는 OECD 1위가 될 거란 전망도 있다. 작년에는 미국 다음으로 높았다라고 말했지만, 실제로 2위가 아니고 21위라고 한다. “전문가들은 이 총리의 대정부질문 답변 자체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 있다, 조선닷컴은 “OECD의 작년 10월 기준 추정치에 따르면 작년 한국의 성장률은 36개 회원국 가운데 21위에 그쳤기 때문이라며 한국의 성장률은 201713위에서 8계단이나 떨어졌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또 지난해 경제성장률(2.7%)OECD 국가들과 비교하면 그리 낮은게 아니다라며 경제 전반이 어렵긴 하지만, 개선을 보이는 지표도 있다고 허언했다고 한다. 문재인이 19일 청와대 국무회의에서 올해 세계경제 전망이 어두운 가운데서도 우리 경제가 여러 측면에서 개선된 모습을 보이는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국가 경제는 견실한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국무총리도 경제에 대한 긍정적 의견을 내놓은 것)에 대한 경제전문가들의 지표 몇개로 경제가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통계를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한다는 비판을 자초하는 것이라는 지적을 전했다.

 

한국과 1인당 국민소득이 비슷한 국가 중 경제성장률이 뒤쳐진 나라는 스페인(2.6%), 멕시코(2.2%), 포르투갈(2.2%), 그리스(2.1%) 등 남유럽·중미 국가들 밖에 없다, 조선닷컴은 한국이 OECD 회원국 중 성장률 2위라는 얘기는 지난 10일 청와대가 처음 언급했다. 청와대는 당시 소셜미디어에 게시한 ‘3050클럽 경제성장률 예측에서 한국을 미국, 프랑스, 독일, 영국, 일본, 이탈리아와 함께 ‘3050 클럽으로 묶은 뒤에 경제성장률을 비교했다. 2.9%를 기록한 미국 다음으로 한국의 경제성장률이 가장 높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었다고 전했다.

 

‘3050클럽인구 5000만명 이상이고 1인당 국민소득(GNI)3만달러 이상인 나라를 말한다며, 조선닷컴은 이 총리가 한국의 성장률이 OECD 국가 중 2라고 한 것도 청와대가 언급한 ‘3050클럽 중 2와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미국, 프랑스 등 선진국과 비교하는 게 적절한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다한국은 작년에야 겨우 국민소득 3만달러의 문턱을 넘어섰는데, 나머지 6개 국가 중 1인당 국민소득이 가장 낮은 이탈리아는 3만달러 돌파 시점이 2003년으로 우리보다 15년이나 앞선다고 한국과 이탈리아를 비교했다.

 

이탈리아의 인당 국민소득은 2015년 기준 33780달러라며 조선닷컴은 현재 3050클럽에 속한 나라는 7개 밖에 없고, 공식적인 분류도 아니다라며 일각의 자의적으로 입맛에 맞는 표본을 만들어내는 방식으로 통계 수치를 왜곡하는 것 아니냐는 문재인 정권(이낙연 총리)에 대한 지적도 전했다. 이 총리의 ‘OECD 성장률 2발언에 기재부 차관을 지낸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일부 선진국과 비교한 결과를 OECD 국가 전체 성적표인 것처럼 호도하면 안 된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일반적으로 선진국이 되면 경제성장률이 낮아진다고도 지적했다.

 

<이낙연 총리 “OECD 국가 중 한국 성장률 2실제론 21>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longdr****)총리 자리에서 나라일을 아주 남의 얘기하는 듯 책임감도 없고 내용도 죄다 틀린 말? 도무지 이 정부는 인사에 무슨 문제가 있는 것이냐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green****)OECD 홈페이지만 가도 성장율 순위를 그래프로 떡허니 보여준다. 공부를 안 하니 저리 거짓말을 거리낌 없이 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lionjin****)이 나라는 대통령부터 총리, 장관, 의전팀에 이르기까지 거짓과 실수의 쇼로 날을 지새는구나라고 했다

 

 

 

기사입력: 2019/03/21 [21:5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