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구에서 '기관단총 노출' 경호
청와대 "기관단총 경호는 당연한 직무수행"
 
조영환 편집인

 

문재인이 22서해수호의 날에 추념식에는 참석하지 않고 대구 칠성시장을 방문했을 때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기관단총을 들고 경호하는 모습이 찍힌 사진이 공개되면서 네티즌들로부터 대북관계는 무장해제, 대민관계는 중무장(자유시장 일베회원)”이라는 등의 비판을 받았다. 국회의원으로서는 이 사진을 처음 공개했다는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섬뜩하고 충격적이라며 과잉 경호 논란을 제기했고, 이에 대해 청와대는 사진 속 인물은 경호처 직원이 맞고 지극히 당연한 직무수행이라고 해명했다고 하지만, 조선닷컴 네티즌들은 공포정치 표방의 표현?(jjle****)”이라는 등 비판을 쏟아냈다.

 

조선닷컴은 문제의 사진은 하 의원이 24일 페이스북(https://ko-kr.facebook.com/radiohahapage/)을 통해 공개했다, 하 의원의 제보를 받았다는 설명도 전했다. 하태경 의원은 문 대통령이 지난 22일 대구 칠성시장을 방문했을 당시 청와대 경호처 경호관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찍힌 사진 3장을 올렸다. 사진 속 이 남성은 외투 안쪽에 기관단총으로 보이는 물건을 오른손으로 들고 있다. 총을 잡은 오른손 손가락은 방아쇠울 근처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청와대는 이 사진 진위 여부를 즉각 답변해 주시기 바란다. 이게 만약 사실이라면 섬뜩하고 충격적이라는 설명도 전했다.

 

하태경 의원은 경호 전문가에게 물어보니 대통령 근접경호 시 무장테러 상황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한다. 민생시찰 현장에 기관총을 보이게 든 것은 경호수칙을 위반한 것사진은 카톡과 문자로 제보를 받았다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런 과잉경호에 대해 한 군사전문가는 해당 총기를 두고 청와대 경호처가 사용하는 MP7 기관단총으로 보인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MP7 기관단총은 경호처와 경찰특공대 등에서 사용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H&K에서 개발한 소형 기관단총으로 4.6mm 탄을 사용하며 방탄복도 뚫는 관통력을 갖고 있다고 기관단총을 소개했다.

 

이런 칠성시장 기관단총 소동에 대해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사진 속 인물은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맞다경호원이 대통령과 시민들을 지키고자 무기를 지닌 채 경호활동을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직무수행이고 세계 어느 나라나 하는 경호의 기본이라고 변명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하 의원이 경호 전문가의 말을 들어 대통령 근접 경호 시 무장 테러 상황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주장하였으나 그렇지 않다며 김 대변인은 미리 검색대를 통과한 분들만 참석하는 공식 행사장이라면 하 의원의 말이 맞으나 대구 칠성시장의 상황은 그렇지 않았다고 변명했다고 한다.

 

이어 김 대변인은 사전에 아무런 검색도 할 수 없고 무슨 상황이 발생할지도 모르는 게 시장 방문이다. 고도의 경계와 대응태세가 요구된다사진 속 경호처 직원은 대통령과 시장 상인들을 등에 두고 바깥쪽을 경계하고 있다. 외부에서 혹시 발생할지 모를 상황에 대처하는 것이다. 이는 대통령뿐만 아니라 시장 상인들도 함께 보호하는 것으로 경호의 기본 수칙에 해당한다. 이런 대응은 문재인 정부에서 뿐만 아니라 이전 정부에서도 똑같이 해온 교과서적 대응이라고 변명했다고 한다. 그는 대통령이 누구인지는 고려사항이 아니다. 대통령이 누구이든 같은 경호수칙으로 경호한다며 정당화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하태경 의원은 24낮은 경호, 열린 경호 한다면서 불안감 느낀 국민에게 미안하다 그 한 마디 못하나?”라며 대구 칠성시장 과잉 경호에 대해 청와대가 계속 아무 문제없다는 변명을 하고 있다. 이전부터 해오던 관행이라며 언론사에 과거 대통령 경호처 총기휴대 사진들까지 뿌렸다. 그런데 청와대가 뿌린 사진 어디에도 이번 칠성시장과 비슷한 상황 하나도 없다라며 모디총리 방한 당시 호텔 경비를 서는 경호원과 해군사관학교 졸업 및 임관식 행사 역시 경호원 양복 복장으로 총기를 휴대하고 있다. 누가 봐도 경호원이라는 걸 알 수 있다. 일반 국민이 위화감 느끼거나 불안할 요소 전혀 없다라고 지적했다.

 

또 하 의원은 우선 청와대가 공개한 정복(경호원 양복 포함) 입은 경호원 혹은 경찰이 총기 휴대했다고 위화감 느끼는 국민 별로 없다라며 그러나 대구 칠성시장 경호는 다른 사진들과 전혀 다르다. 민간인 같은 편의복이다. 편의복 차림은 경호원이 군중 속에서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위험을 감시하는 목적이다. 그런데 시민들 속에서 기관단총을 과시하는 것은 국민들에게 위압감과 거부감을 준다문재인 정부는 열린경호, 낮은경호를 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런데 이건 고압경호고 닫힌경호다. 경호과정 중 불필요하게 기관단총 노출돼 불안감 느낀 국민에게 미안하다고 하면 될일을 청와대가 너무 키운다라고 질타했다

 

야당 관계자도 다중이 모인 재래시장에서 시민들 사이에 섞인 경호처 요원이 기관단총을 사람들이 볼 수 있게 외부로 노출한 채 경호를 한 것은 시민들이 보기에 공포심을 줄 수 있다경호처 직원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경계를 선다 해도 총기를 외부로 노출하는 건 스스로 적에게 자신의 위치를 드러내는 것 아니냐라고 지적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특히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24기관 총신(銃身) 노출 위협 경호로 공포를 조장하겠다는 대통령의 대국민 적대의식에 아연실색할 따름이라며 이번 정부의 경호 구호가 열린 경호였는데, 이것이 그들이 말하는 열린 경호, 낮은 경호, 친절한 경호인가라고 논평했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민 대변인은 역대 대통령 취임식에서도 기관총은 전용 가방 속에 감춰둔 채 경호를 진행해 왔다민생시찰 현장, 그것도 서해수호의 날 추모식 행사에 빠지면서까지 기획 방문한 대구일정에서 기관단총 무장 경호원을 대동했다는 사실 자체가 충격이며 경악할 일이라고 논평했다고 한다. 민 대변인은 대통령 근접경호 시 무장테러 상황이 아니고서는, 기관총은 가방에 넣어둬 대중의 가시적 탐색이 불가능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경호 관례라고 한다이 정권의 입장에서는 대구 칠성시장이 무장테러 베이스캠프라도 된다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고 한다.

 

또 민 대변인은 지지율 반등에 목매는 문재인 정권이 시급한 마음에 대구 방문을 기획·연출했지만, 오히려 기관총이 아니고서는 마음 놓고 대구를 방문하지 못하겠다는 대통령의 공포심만 적나라하게 드러났다기관단총을 꺼내들고 방아쇠에 손가락을 건 채로 근접경호를 시킨 사유가 무엇이며, 지시한 최종 윗선은 누구인지 청와대는 소상히 밝히라고 질타했다는 조선닷컴 기사(민경욱 경호원, 기관단총 노출해 공포조장...이게 낮은 경호인가”)대구시민들을 못 믿겠다?(qaz123****)”, “탈레반 정권의 탈레반식 경호?(yryou****)”, “문재인 찬탈정권이 공포정치를 하고 있다는 증거(sporc****)”라는 등의 비판적 반응을 보였다.

 

경호원, 대구 칠성시장 방문 때 기관총 노출 논란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도 한 네티즌(leej****)김정은에게만 잘하니 겁나나 보지요. 이런 대통령 처음 보네요. 누가 암살할까봐 혼밥만 먹다 시장에 처음 나왔나 봐요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ysba****)여차하면 갈길 태세인 저 기관총의 방아쇠 노즐에 손을 건 저 숨긴 기관총의 총구는 누굴 향한 건지 옆에 있던 대구 시민들 봤으면 섬듯했겠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inggi****)문재인이 얼마나 원수질 일을 많이 했으면 경호원이 권총도 아니고 기관총으로 무장경호를 하고 다닌단 말인가. 여기가 아프가니스탄도 아닌데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9/03/24 [19:5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수채화 19/03/25 [00:05] 수정 삭제  
  경상도지역 방문인데 여차하면 광주꼴 만들겠다는거야 뭐야? 문재인 언어는 경상도 진짜고향은 북한에서 왔음. 그래서 김정은과 잘통하는거 같음. 5.18때 헬기사격으로광주시민들이 40명이상 사망했다고 하니까 기관단총을 일부러 보이며 설쳐대는거 같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