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에서 피우진 보훈처장 교체론 나와
손혜원 부친과 김원봉에 대한 부당한 보훈행정
 
조영환 편집인

 

더불어민주당에 있다가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탈당하여 무소속 의원이 된 손혜원 의원의 부친 독립유공자 지정과 관련해, 유공자 지정 전에 국회에서 손 의원을 만나 특혜 서훈의혹을 받고 있는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에 대해 여권(與圈) 내에서도 교체론이 나오고 있다고 한다. 여권 관계자는 31최근 보훈처가 각종 논란의 중심이 됐고 이 때문에 국회 정무위가 파행되기도 했는데 그 와중에 피 처장의 대응이 적절치 못했다는 지적이 여당 내부에서도 많았다특히 피 처장을 감쌌던 친문 핵심 인사들도 교체론을 언급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41일 전했다.

 

보훈처장의 손혜원 의원 부친 관련 보훈행정에 관해 “야당은 손 의원 부친 관련 기록 제출을 계속 요구하고 있지만, 보훈처는 손 의원 부친 관련 경찰의 사실 조회 회보서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조선닷컴은 보훈처의 개인 정보라 공개가 어렵다는 주장과 야당의 손 의원 부친의 남로당 및 간첩 활동 전력이 구체적으로 기록돼 있기 때문 아니냐라는 주장을 전했다.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보훈처가 일부 요약본만 공개했는데, 원본과 다르게 왜곡돼 있다는 얘기가 있다서훈 과정의 특혜가 드러날까 봐 피 처장이 회보서 공개를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원봉의 독립유공자 서훈 문제도 논란이라며, 피 처장은 지난 26일 정무위에서 김원봉 서훈에 대해 서훈 수여 가능성이 있고, 국민이 원한다며 국민 여론조사를 했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조선닷컴은 하지만 실제 보훈처가 여론조사를 한 적이 없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위증 논란까지 제기됐다보훈처발 블랙리스트논란 역시 부담이다. 윤봉길 의사의 손녀인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을 비롯해 산하기관장들에 대해 청와대와 보훈처가 사퇴 압박을 했다는 것이라며, 이에 대한 청와대의 보훈처가 사퇴 종용하는 것을 청와대가 오히려 말렸다는 주장도 전했다.

 

여권서도 피우진 보훈처장 교체론이라는 조선닷컴 기사에 한 네티즌(22****)손혜원 애비가 과거 북에 갔다 오고 좌익활동을 한 경찰 조사 증거가 명백한데 처벌은 고사하고 어떻게 국가유공자가 될 수 있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cski****)피우진이는 정신감정부터 받아야 할 것 같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yhh****)피우진인지 피트진인지 역부족으로 공산당원을 국가유공자로 지목하라는 청와대 안방마님의 동창의 청원을 국가 공권력으로 밀어붙인 문재인의 압력을 거역하기가 불가능 했을 것이다 이 문재는 피우진과 함께 문재인에게 자초지종을 따져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sm0906si****)촛불정권의 하수아비 피! 탈바가지는 필요 없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bct****)피우진씨가 80년대에 헬기조종사 대위로 tv에서 그녀의 군생활을 방영을 하여 본적이 있다. 당시 그녀를 볼 때 여자로서 남자들도 해내기 힘든 훈련을 받으며 장교생활을 하는 것이 신선해 보였다. 그런 피우진씨가 망가져도 너무 망가져 버렸다. 정치에 야심이 있는 것은 좋은데 군장교까지 한 사람이 아군과 적군을 구분을 못한다는 것이 말이 되지를 않는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gianluca****)정권에 줄선 전형적인 기관장입니다. 권력은 한순간이라는 것을 모르는 건가요?”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ysl2030****)빨치산 하던 놈들, 공산주의자들이 국가유공자라니? 정신이 나가도 유분수지, 이거 미친 거 아닙니까? 그리고 그놈의 518은 왜 유공자가 자꾸 늘어나는데? 다들 미쳐 돌아가는구만. 이게 나라냐? 이러고도 문재인이가 대통령이냐? 중국은 태산이고, 한국은 동산이라고 말한 문재인은 대답해 보거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bladibo****)반공을 국시로 70년을 한결 같이 피와 땀으로 지켜온 이 나라가 공산주의자들에게 휘둘리는구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na****)보훈처장의 손의원의 아랫사람 같은 느낌이 든다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9/04/01 [22:43]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jjws098 19/04/08 [05:56] 수정 삭제  
  피씨 피보지 말고 하루속히 내려와라 꼴값 떨지말고
간첩을 유공자라니 또라이 아이가 이거 그냥 넘어갈일 아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