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본사, 사상 처음 영업적자 기록
현대차 국내 본사 상장 44년만에 작년에 첫 영업적자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미국과 중국 등에서 판매가 부진했던 현대자동차의 국내 본사가 지난해에 1974년 상장 후 44년 만에 처음으로 영업손실(적자)을 기록했다고 한다. “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게재된 현대차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현대차 국내 본사는 지난해 593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201626994억원이었던 국내 본사의 영업이익은 201721634억원으로 감소했고 지난해는 적자를 기록한 것이라며 조선닷컴은 최근 자율주행차와 전기차 등 신기술 관련 연구개발(R&D) 비용이 증가한 데다, 원화 강세로 수익성이 악화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현대차 국내 본사가 지난해 영업손실을 기록한 이유에 관해 매출액은 2017416048억원에서 지난해 431601억원으로 증가했지만, 매출원가도 326208억원에서 364034억원으로 늘었다, 조선닷컴은 이에 따라 매출총이익은 201789840억원에서 지난해 67566억원으로 22000억원 이상 감소했다고 전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국내 본사의 매출원가가 크게 증가한데 대해 R&D 관련 투자와 비용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며 조선닷컴은 자율주행과 커넥티드카, 전기차,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신기술 관련 투자비용을 국내 본사가 고스란히 떠안아 영업손실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보면 해외법인을 비롯한 전체 연결재무제표 기준 R&D 비용은 27423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국내 본사의 별도재무제표 기준 R&D 비용은 25794억원으로 전체 비용 지출액과 큰 차이가 없었다, 조선닷컴은 현대차 관계자에 따르면 국내 본사의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대비 3.7% 증가한데 비해 R&D 비용은 10.6% 증가했다. 신기술 개발과 관련해 투자한 금액도 지난해 약 6조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순수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등 전동화 차량이 모두 국내 공장에서 생산된 후 해외로 수출되는 점도 실적 악화에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전동화 차량은 판매량 증가로 규모의 경제 효과가 나타나기까지 수익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이는 글로벌 자동차 기업 모두 일정 기간 감수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현대차는 지난해 원화 강세로 인해 수익성이 악화된 점도 이익이 줄어든 요인이 됐다고 설명했다“20171월 달러에 대한 원화 환율은 1210원을 웃돌았지만, 지난해 상반기에는 1050원대 초반까지 하락했다. (달러화 약세, 원화 강세) 지난해 하반기부터 환율이 상승세를 보였지만, 2017년에 비해서는 원화가 강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이어 주요 수출지역인 신흥시장 역시 지난해 글로벌 경기침체로 통화가치가 하락하면서 현대차의 수출실적은 더욱 악화됐다며 조선닷컴은 해외법인을 포함한 글로벌 전체 자동차 부문 영업이익은 11000억원을 기록했다유럽과 신흥시장에서는 신차를 중심으로 현지공장에서 생산된 차량의 판매가 호조를 보였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R&D 비용 증가 등으로 인해 국내 본사의 수익은 줄었지만, 신기술 투자로 미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문제로 여기지는 않는다“(올해엔) 신차를 발판으로 국내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했다고 한다.

 

현대차 국내 본사, 상장 44년만에 작년 첫 영업적자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osolgil****)좌경 귀족 정치노조가 있는 한 현대차의 미래는 없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hinwant****)생각보다 오랫동안 버텼다. 귀족노조 하에 대기업이 어떤 상태로 변하는지 한번 지켜보자. 경제학을 전공하는 학자들에게는 연구 소재가 될 거 같다고 주장했고, 또 다른 네티즌(ab****)해외에서 벌어들인 수익이 지들이 잘해서 수익이 난 것처럼 성과급 달라고 (노조가) 파업할 것이야. 그러면 그 공장은 폐쇄가 마땅하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cs9968****)적자가 나든 말든 월급 인상투쟁은 영원한 게 귀족노조들이다라고 냉소했고, 다른 네티즌(jin9****)이건 현대차 몰락의 시작일 뿐이다. 귀족노조와 더불어 함께 폭삭 망해라!”라고 노조를 비난했고, 또 다른 네티즌(cys****)게모양 컨셉트카 만들 때 알아봤다. 이미 케터필더(무한궤도)가 개발 됐는데 쓸데 없는 삽질을 하고 그런 삽질을 조직에서 막지 못하는 모습을 보니 너무나도 안타까웠다. 인문학과 역사도 중요하지만 자동차 메이커가 기본은 공학을 망각한 인과응보라고 생각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woam****)민노총이 장악하고 그들이 사사건건 경영에 간섭하고 임금은 억대로 받으면서 생산성은 최악이니 그럴 수 밖에 없다. 황제급 민노총을 박살 내지 않으면 적자를 면하기 어렵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j****)현대차 망하는 것은 정해져 있다. 3년 갈지 4년 갈지가 문제다. 광주형 일자리 공장이 완공되는 순간이 망하는 시점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fall****)인건비가 지나치게 높아서 적자가 났다는 얘기는 하나도 없네. 생산직 인건비 50%만 줄여봐라 수십조 영업이익 날 테니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04/02 [21:4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