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속초·강릉·옥계 태운 초대형 산불
폭격 맞은 듯한 화재앙을 당한 강원도 영동지방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강원도 고성, 속초, 강릉, 옥계 등지에서 일어난 산불이 재앙적 위력을 드러내고 있다. 조선닷컴은 “5일 오전 10시 화마(火魔)가 쓸고 지나간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천진리 마을. 고성소방서 소속 박우현(39) 소방관이 잔불을 잡기 위해 약 12kg 무게의 소방 호스를 들고 분주히 뛰었다. 연기가 피어오르는 곳을 발견하자, 소화액을 뿌려 불씨를 잡았다. 마을에 있던 주택과 창고는 대부분 형태를 알아 볼 수 없을 정도로 타버린 상황이라며 불이 붙은 지 7시간이 지났지만 마을에는 역한 유독가스 냄새와 연기가 자욱했다. 박 소방관의 노란 작업복에 묻은 시커먼 재는 전날 밤 화마와 벌인 사투(死鬪)의 흔적이었다고 전했다.

 

박 소방관은 전날 저녁 8시쯤 속초에 있는 청대산에 처음 투입됐다. 불길이 더이상 북쪽으로 번지지 않기 위한 작업이었다며 박 소방관의 강한 바람에 불똥이 날아가 새로운 산불을 만드는 비화(飛火)’ 현상 때문에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18시간째 작업 중인데 힘든지도 모르겠다. 오전 내 잔불을 모두 정리하는 게 최우선 목표라는 판단을 전했다. “이날 새벽 고성소방서를 비롯한 속초·인제·강릉·동해 지역 소방관은 전원이 투입돼 밤새 산불 진화에 나섰다며 조선닷컴은 깜깜한 밤에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헬리콥터가 뜨지 못하는 상황에서 소방관들은 방화복과 방독면에 의지해 1200도의 불길에 맞섰다고 전했다.

 

속초에서 만난 이재민들은 방독면을 쓰고 시뻘건 화마로 뛰어드는 소방관들이 아니었으면, 동네가 통째로 타서 사라져버렸을 것이라며, 소방관이 지나가자 박수를 쳤다며, 조선닷컴은 속초소방서는 폭발의 위험이 있는 ‘LPG충전소지키기 임무도 맡았다. 충전소가 폭발할 경우 매립된 가스관마저 폭발할 수 있어, 대형 재난으로 번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야말로 소방대원들은 목숨을 걸고 불길을 막는 상황이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도 충전소를 지키기 위해 소방차 2대가 앞뒤로 달라붙어 소화액을 뿌리는 사진이 회자됐다며 네티즌들의 눈물이 난다, 소방대원들이 무사했으면 좋겠다라는 등의 칭찬도 전했다.

 

걷잡을 수 없이 번지는 산불에 가만히 있을 수 없다면 마을 주민들로 구성된 고성소방서·속초소방서 소속 의용소방대 450명도 발 벗고 나섰다며 조선닷컴은 소방청은 지난 4일 오후 944분 빠른 속도로 번지고 있는 고성 산불에 대해 최고수준인 대응 3단계를 발령하고 전국에 소방차 출동을 지시했다. 3251명의 소방인력과 872대의 소방장비가 출동했다. 화재 대응 1단계는 국지적 사태, 2단계는 시·도 경계를 넘는 범위, 3단계는 전국적 수준의 사고일 때 발령한다, 소방청 관계자의 전국 18개 시·도 전체 소방력의 약 30%가 강원 산불 현장에 집결했다. 이는 소방 출동 역사 이래 사상 최대 수준이라는 평도 전했다.

 

한편, 고성·속초·옥계휴게소·망상오토캠핑장 화재에 관해 “5일 동이 트자 강원 고성·속초 일대에선 화마(火魔)가 할퀴고 간 처참한 모습이 그대로 드러났다며 조선닷컴은 불길이 휩쓸고 간 고성군과 속초시 등에선 250(250) 산림이 잿더미가 됐고, 불에 탄 마을은 마치 유령도시를 방불케 하고 있다. 아직 진화율이 20% 수준인 강릉과 동해는 전쟁터같은 모습이다. 속초폐차장은 차량 수백대가 불타 폭격을 맞은 듯했고, 유명 관광지였던 고성의 드라마 대조영세트장도 폐허가 됐다강릉 옥계면과 동해시 망상동에도 불이나 동해고속도로 옥계휴게소가 전소됐고, 망상오토캠핑장은 폐허로 변했다고 전했다.

 

“5일 오전 7시쯤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 천남리 산자락에 있는 천남마을. 멀리서 본 마을에는 운무(雲霧)가 자욱하게 내려앉은 듯했다. 그러나 마을에 가까워질수록 매캐한 냄새가 코를 찔렀다. 마을 입구에 도착하니 나무와 대문, 지붕, 전깃줄 등 가릴 것 없이 군데군데서 하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었다, 조선닷컴은 마을회관 앞에 도착하니 주민 20여 명이 우르르 몰려 나왔다며 이들의 왜 소방차도 하나 안 오는 거야, 인천댁은 어쩌나. 홀라당 타버렸네라는 한탄도 전했다. 100가구 천남마을이 겪은 불난리에 관해 조선닷컴은 2km 떨어져 있는 남양리 야산에서 불이 나 바람을 타고 이곳까지 옮겨붙은 것이라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고옥분(61)씨는 잿더미가 된 집 앞에 서서 멍하니 서 있었다. 까맣게 그을린 기둥밖에 남지 않았다. 지붕은 으스러져 뻥 뚫려 있고 집기는 뭐가 뭔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모두 타 버렸다며 그의 “40년 동안 살아온 집인데아이고 담배건조기도 다 탔네라는 개탄을 전했다. “주민 전영진(54)씨는 얼굴이 새까맣게 그을려 있었다, 조선닷컴은 밤새 호스를 들고 집 주변에 붙은 불씨를 껐다농삿꾼에겐 집이 전부 아니냐. 정말 목숨 걸고 불을 껐다고 고백했다고 한다. 또 주민 김모(66)씨는 하늘에서 빨간 불티가 비처럼 쏟아졌다작은 것도 있고, 큰 것은 주먹만한 게 마구 날아들었다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 마을 주민들이 119에 신고했더니 소방차는 안 오고 소방대원 3~4명이 나와 고성, 속초에 더 큰불이 나서 인력과 장비가 부족하다. 일단 대피부터 해야 한다면서 주민들을 대피시켰다며, 조선닷컴은 주민 최석천씨의 불길이 덮쳐 오는데도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는 게 너무 답답했다는 말을 전했다. “기자가 찾은 이튿날 오전 9시쯤 소방차와 소방관들이 도착했다며 한 주민은 집에 불 날 때나 와주지 탈 것도 없는데 이제 와서 무슨 불을 끈다고 이러냐고 고함쳤다며, 조선닷컴은 천남마을에서 전소된 주택은 10여 채, 부분부분 불에 탄 주택까지 합치면 수십 채가 피해를 입었다. 특히 노인들이 혼자 사는 집이 손쓸 틈도 없이 당했다고 전했다.

 

<‘1200火魔18시간 사투소방대원들 이런 큰불은 처음”>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orang****)다행히 풍향이 바닷가를 향하고 있어서 80%는 자연 진화되었다고 하지만 소방관들과 관계자들의 노고가 없었으면 다시 산불이 붙었을 겁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2kim****)더위 추위 지진 화마 기록에 기록을 경신해가는 災殃들 왜 이런 난리가 밑도 끝도 없이 일어날까?”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ab****)소방관들 근무시간 지났다. 52시간 근무를 더하고 있는 것 같으니 책임자를 처벌해야지. 어제 밤에 출동 명령받고 밤새 현장으로 달려간 문재인 이낙연 이해찬 홍영표 등 보고 불 좀 끄라 하고 퇴근들 해라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04/05 [19:5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