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이재명 사진 선물받은 박원순
마싱루이(馬興瑞) 광둥성 성장의 서울 방한 중
 
조영환 편집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중국 광둥성 정부로부터 이재명 경기지사의 초상화를 선물로 받는 사람 착각의 해프닝이 5일 벌어졌다고 한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방한한 마싱루이(馬興瑞) 광둥성 성장 등 이 지역 경제사절단을 접견하고 경제협력 협약을 맺었다. 서울시와 광둥성은 양해각서에 서명한 뒤, 선물 교환식을 했다박 시장은 공예품과 서울시 홍보사진을 마 성장에게 건넸다. 이에 마 성장은 '박 시장을 그린 것'이라며 초상화를 건넸다. 박 시장은 그림을 받으며 활짝 웃었다. 그런데 초상화에 그려진 얼굴은 박 시장이 아닌 이재명 경기지사였다고 전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광둥성 정부 측이 행사가 끝난 뒤 선물이 잘못된 사실을 파악했다. 실수를 정중히 사과하고 초상화를 다시 가져갔다박 시장도 행사가 끝난 뒤에야 주변에서 하는 말을 듣고 자신이 아닌 이 지사 초상화라는 것을 알았다. 잘못 그려진 초상화에 대해 별다른 언급은 없었다고 말했다고 한다. “서울시와 광둥성은 전날 교환할 선물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광둥성 측이 깜짝 선물이라며 당일 공개를 원했다고 한다며 조선닷컴은 광둥성 마 성장 등은 이번 방한 때 이 지사도 만날 예정이다. 이 지사 선물로는 일반 공예품을 준비한 것이라고 전했다.

 

박 시장은 협약 체결식에서 미세먼지를 언급하며 중국 전기차 업체 비야디(BYD)가 한국에 진출하면 좋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동석한 BYD 왕촨푸(王傳福) 회장을 언급하며 서울에 진출하면 현대차와 경쟁도 되고, 미세먼지도 줄이는 좋은 한중합작 사업이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마 성장은 미세먼지 문제에 대해 어느 나라나 다 거쳐 가는 과정이다. 산업화 때문에 이런 문제가 생기고는 한다고 답했다고 한다. 지난해 서울시는 전기 시내버스 공급 사업자를 선정하면서 현대차, 에디슨모터스, 중국 하이거를 선정하면서 BYD는 탈락했다고 한다.

 

박원순에 이재명 초상화를광둥성 정부의 황당한 선물’”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khb****)사상이 똑같으니 헷갈릴 것도 없이 맞는 일이지만 짬뽕 측에선 너희도 엿 먹어봐라 하고 얕보고 한 짓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ws2****)장난질하는 중국넘들한테 완전 당했네! 저걸 보고 웃음이 나올까?”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gsw****)박원순의 마약사범 조카는 중국에서 사형당 할 마약 관련 중범죄를 저질러 집행될 뻔 했는데 박원순이 가서 데려 왔고 그 다음은 어떻게 처리되었는지 소식이 없다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9/04/05 [21:2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