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병세 악화, 별세
네티즌 “조양호 회장은 좌파정권과 언론이 죽였다”
 
조영환 편집인

 

땅콩 갑질’로 촛불세력에 의해 인민재판 당하며 대한항공 경영권을 빼앗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향년 70세의 나이로 8일 새벽(한국 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한 병원에서 급격하게 악화된 폐질환으로 인해 별세했다고 한다. “조 회장은 지난해 12월부터 폐질환으로 미국에 머물며 치료를 받아왔다, 조선닷컴은 그러던 중 지난 3월 대한항공 정기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 연임에 실패하면서 그 충격 등으로 병세가 급격히 악화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국민연금을 악용하는 촛불정권에 의해 대한항공 경영권을 빼앗겨 화병이 났다고도 평가받는 조양호 회장의 마지막 임종 상황에 관해 조 회장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 가족이 임종을 지켰다이 전 이사장과 조현민 전 전무는 미국에서 병간호 중이었고, 조원태 사장과 조현아 전 부사장은 주말에 급히 미국으로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어 조선닷컴은 조양호 회장의 경력에 관해 ()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의 장남인 조 회장은 1949년 인천에서 태어났다. 1975년 인하대 공과대 공업경영학과 학사 학위를, 1979년 미국 남가주대 경영대학원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조 회장은 1974년 대한항공에 입사해 1992년 대한항공 사장, 1996년 한진그룹 부회장, 2003년 한진그룹 회장 등을 차례로 맡았다. 2014년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을 지내기도 했다고 전했다.

 

조 회장의 장례일정에 관해 “한진그룹은 운구와 장례 일정을 조율 중이다. 운구는 4~7일가량 걸릴 전망이라며 조선닷컴은 한진그룹 관계자의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했으며, 그룹 사장단 회의에서 주요 현안에 대한 의사 결정을 진행해 안전과 회사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는 주장도 전했다. 그리고 조 회장의 횡령·배임 혐의 재판 일정을 진행하던 서울남부지법은 이날 조 회장의 사망 소식을 접했으며 이에 따라 재판장이 공소 기각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고 한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8일 숙환으로 별세하자 경제단체들이 일제히 애도의 뜻을 표했다고 한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조양호 회장은 지난 20년간 한진그룹과 대한항공을 이끌어 오시면서 대한항공을 단단한 글로벌 항공사로 키웠고, 우리나라 항공산업과 경제 발전에도 크게 기여했다경영계는 고인의 기업가정신과 경영철학, 국가 경제발전을 위한 헌신을 기려나갈 것이며, 대한항공이 흔들림 없이 세계적인 항공사로 더욱 성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도 조양호 회장은 지난 45년간 변화와 혁신을 통해 황무지에 불과하던 항공·물류산업을 일으켜 세계적인 반열에 올려놓았다. 덕분에 우리나라는 우수한 항공·물류 인프라를 바탕으로 경제 발전의 초석을 다지고 역동적인 성장을 할 수 있었으며 세계 무역 규모 6위의 경제대국으로 우뚝 설 수 있었다”며 우리 경제계는 고인께서 선대에 이어 평생을 실천한 수송보국(輸送報國)’의 유지를 이어받아 우리 경제의 활력을 높이고 국가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논평했다고 한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미국서 별세향년 70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ponyc****)울화병으로 돌아가셨군요. 더러운 꼴 안 보시려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jr****)조회장이 숙환여? 홧병여. 아님 스스로 더러운 꼴 안 볼라고 스스로 결심여? 국민연금 동원해서 회장 자리 빼앗은 것이 시장경제에 맞는 결정인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nt****)삼가조의를 표합니다충격이다! 자유대한의 비극이다!”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9/04/08 [13:3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viva9941 19/04/08 [17:04] 수정 삭제  
  조선을 망하게 한 사대부후손들이 조양호회장을 쓰려뜨렸다.얼마나 분노에 떠셨을까?노조.언론.검찰.좌익시민단체들이 집요하게 악귀들처럼 달라붙더니 거기다 국민연금이 거기에 치명타를 가했다.고 조양호회징님의명복을 빕니다. 비례대표 폐지.경찰대폐지.검찰개혁.헌재폐지 꼭 이뤄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