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그룹, 아시아나항공 매각키로 결정
금호그룹, 60위권 이하 중견기업으로 전락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핵심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채권단의 요구를 받아들여서, 결정했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15아시아나항공은 설립 31년 만에 금호아시아나그룹에서 분리된다. 그룹 전체 자산의 60%를 차지하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으로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재계 서열이 25위권에서 60위권 밖으로 밀려나 중견기업으로 전락할 전망이라며 금호산업은 15일 오전 서울 공평동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채권단으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는 조건으로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68688063)을 매각하기로 한다는 수정 자구안을 의결했다고 전했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다.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최대주주로 있는 금호고속은 금호산업 지분 45.3%를 보유하면서 그룹을 지배하고 있다, 조선닷컴은 금호아시아나그룹 관계자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방안을 고심해왔으며,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는 것이 그룹과 아시아나항공 모두에게 시장의 신뢰를 확실하게 회복하는 것이라 여겼다“30여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아시아나항공의 미래 발전과 아시아나항공을 삶의 터전으로 삼고 있는 1만여 임직원의 미래를 생각해 매각하기로 했다는 발언을 전했다.

 

아시아나 매각 사유에 관해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나선 것은 올해 갚아야 할 돈만 13000억원인데 이를 자체적으로 마련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조선닷컴은 아시아나항공은 신용등급이 떨어지면 1조원이 넘는 자산담보부증권(ABS)을 바로 갚아야 한다금호아시아나그룹은 지난 10일 채권단에 박삼구 전 회장 일가의 지분(140억원 수준)을 추가 담보로 제공하는 조건으로 5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해달라는 내용의 자구안을 제출했다. 자구안에는 3년 안에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지 못할 경우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한다는 내용도 담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채권단은 자구안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면서 결국 거부했다, 조선닷컴은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3년의 기회를 달라고 하는데 어떤 의미인지 잘 봐야 한다. 박삼구 회장 아들이 경영한다는데 뭐가 다른지 이런 것도 감안해서 봐야 한다는 평가도 전했다. 이어 조선닷컴은 결국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그룹 매출의 60%를 차지하는 핵심 계열사 아시아나항공을 내놓았다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조건을 담은 자구안을 받아들일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일방인들의 예상과는 달리, 아시아나가 금호그룹에서 퇴출됐다. 

 

조선닷컴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으로 규모가 급격히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금호아시아나그룹 매출 97835억원 가운데 63.7%(62518억원)를 차지하는 핵심 계열사다. 에어부산(44.2%), 아시아나IDT(76.2%), 아시아나에어포트(100%), 아시아나세이버(80%), 아시아나개발(100%), 에어서울(100%) 등 다수 계열사도 자회사로 두고 있다금호아시아나그룹은 2006년 대우건설, 2008년 대한통운을 인수하면서 재계 서열 7위까지 올랐지만, 주력 계열사를 줄줄이 매각하면서 재계 서열이 25위까지 떨어진 상태라고 소개했다.

 

현재 금호아시아나그룹 전체 자산 규모 114476억원에서 아시아나항공(68832억원)을 제외하면 45644억원으로 줄어든다, 조선닷컴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자산 규모 5조원 이상 기업 60곳을 대상으로 지정하는 공시대상기업집단에서도 제외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 공시대상기업집단 59위 유진그룹과 60위 한솔그룹은 각각 자산총액 53000억원, 51000억원을 기록했다박삼구 전 회장은 2002년 취임 후 대우건설, CJ대한통운, 금호타이어, 롯데(금호)렌터카, KDB(금호)생명, 우리(금호)종합금융에 이어 아시아나항공까지 떠나보내게 됐다고 전했다.

 

금호그룹, 핵심 계열사 아시아나항공 매각재계 60위권 밖으로 밀려나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eku****)전라도 사람들이 왜 조용한가? 향토기업 아시아나를 내놓게 되는 것을 그대로 감수할 수 밖에 없다는 얘기인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곽상운(gsw****)능력이 안 되는 금호에 김대중이 대우건설, 대한통운 등 금호보다 더 큰 기업을 넘겨주었지만 지분싸움만 벌리면서 다 망치고 떠나보낸 것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baboon****)웬일이냐? 전라인민공화국 정권이 전라도 회사를 매각한다고 하니 다른 나라 뉴스인줄 알았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brisa****)전라항공의 몰락을 보면서 고 조양호 회장의 능력과 대한항공의 품격이 다시금 느껴지는 암울한 현실이다. 애시당초 금호그룹이란 특정지역의 특정정파에 의존한 권력결탁형 특수지역기업으로 항공산업을 영위할 능력도 자격도 없는 기업이었다. 삼구가 종이비행기조차 접을 줄 모르는 능력이라면 조양호 회장은 맨바닥 정비부문부터 항공기와 항공산업에 대해 제대로 배우고 해박한 지식을 가진 사람이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valkyr****)전라도는 기업하면 다 말아먹는구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amu****)빨리 해체해라!”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종(bra****)비지니스에 있어 중공과 사업하려는 친중기업인들의 말로는 비참하다는 것을 경영자들은 똑똑히 알아두어라! 금호그룹에 알짜배기사업인 아시아나 빼며 도대체 뭐가 남는가? 친중해서 지난번 중국기업과 짝짜꿍되어 아시아나 기내식업체를 유럽에서 중국기업으로 바꾸었을 때부터 아시아나의 운명은 결정되었던 것이라고 본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qq****)좌파가 대항항공 두들겨 패 죽이렸더니, 아시아나 항공이 지름길로 가는구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ep****)불합리한 기업 상속세를 폐지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기사입력: 2019/04/15 [16:58]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