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계열 진에어, 중국노선 배제
한중 간 운항권 배분 받지 못한 진에어
 
류상우 기자

 

문재인 촛불정권이 말도 안 되는 사주의 갑질을 핑계로 대한항공에 대해 차별적 학대를 했다. 국내 2위 저비용항공사인 진에어가 한중 정권의 차별 대우로 인해 중국노선에서 완전히 배제되자, 조선닷컴은 최근 몇 년간 빠르게 성장해 온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이 더 높이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확보하게 됐다최근 한국과 중국의 항공회담을 통해 증대된 운항권을 상당수 배분받게 돼 본격적으로 중국 노선에 취항할 수 있는 길이 열렸기 때문이라면서, 대한항공(진에어)에 대한 한중 정권들의 차별을 당연시하는 기사를 냈다.

 

조선닷컴은 국내 2위 저비용항공사인 진에어는 결국 잔치에 초대받지 못했다지난해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컵 갑질파문 이후 정부로부터 지속적인 규제를 받아온 진에어는 중국 운항권 배분 대상에서도 제외됐다, 문재인 정권의 대한항공 차별을 무비판적으로 호평했다. “국토교통부는 2일 항공교통심의위원회를 열고 지난달 한·중 항공회담을 통해 늘어난 운항권 주 70회와 정부 보유 운항권 주 104, 34개 노선을 국적 항공사에게 배분했다, 대한항공 계열인 저비용항공사인 진에어의 중국노선 배제를 전했다.

 

이번 운항권 배분을 통해 한·중간 국적 항공사의 여객노선 수는 기존 57개에서 66개로, 운항횟수도 주당 449회에서 588회로 대폭 증가했다며 조선닷컴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 항공사가 독점해 온 중국 핵심 노선의 운항권은 저비용항공사들에게 고르게 배분됐다가장 수요가 많은 인천~베이징 운항권은 제주항공이 주 4, 티웨이항공이 주 3회를 나눠가졌다. 인천~상하이 노선의 추가 운항권 주 7회는 이스타항공으로 배분됐다고 전했다. 이번 운항권 배분에서 제주항공과 티웨이항공은 총 9개 노선 주 35회의 특혜를 받았다고 한다.

 

대한항공은 4개 노선 주 14, 아시아나항공은 4개 노선 주 7회를 배분받았고, 이스타항공은 6개 노선 주 27회를 배분받았고, 에어부산도 5개 노선 주 18회를 챙겼고, 가장 늦게 설립된 에어서울에게도 인천~장자체 노선 주 3회 운항권이 돌아갔다고 한다. 이를 두고 조선닷컴은 항공업계와 금융시장 등에서는 항공 운항권 배분으로 저비용항공사들이 수요가 두터운 중국 노선 취항을 통해 장기적인 성장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그러나 이번 운항권 배분에서 진에어는 단 한 곳의 노선도 배분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국토부는 진에어가 배제된데 대해 이렇다 할 설명을 하지 않았지만, 항공업계는 지난해부터 이어져 온 정부의 사업 규제 때문인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조선닷컴은 국토부 발표 다음날인 3일 주식시장에서 진에어의 주가는 중국 운항권 배분에서 제외된데 따른 투자자들의 실망감이 반영되면서 전날보다 1.8% 하락했다, 박광래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의 진에어 대한 정부의 조속한 규제 해소 발표가 있어야만 주가 상승이 가능할 것이라는 분석도 전했다. 대한항공 계열의 진에어에 대한 문재인 정권의 탄압에 직원들은 집회를 열고 저항해왔었다.

 

조선닷컴은 진에어는 지난해 조현민 전 전무의 물컵 갑질파문 이후 진행된 정부 조사 결과 위법 사실이 드러나면서 국토부의 규제를 받아왔다. 국토부는 진에어가 미국 국적인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2010년부터 6년간 등기이사로 재직하도록 방치했다며 신규 노선 취항과 추가 항공기 도입 등을 제한하겠다고 밝혔다정부 규제가 1년 가까이 지속되면서 진에어의 실적은 눈에 띄게 악화됐다. 지난해 진에어의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36.5% 감소한 616억원에 그쳤다. 당기순이익도 418억원으로 43.6% 급감했다고 전했다

 

어려운 상황에서 궁지에 몰린 진에어 직원들(노조)416일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게 직원들이 무슨 잘못을 하였기에 정부가 미래를 빼앗고 생존권을 위협하느냐. 제재를 철회하고 중국 운항권 배분에 참여시켜 달라는 내용의 공개서한을 보내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러나 이같은 호소에도 정부는 아직까지 별다른 반응조차 보이지 않는 상황이라며 조선닷컴은 항공업계 관계자의 정부가 정치 논리로 국내 저비용항공업계 2위 업체를 벼랑 끝에 몰고 있다끝을 알 수 없는 규제에 결국 힘 없는 직원들만 피해를 입게 됐다는 말도 전했다.

 

대한항공 계열 진에어, 한중 운항권 배분 끝내 못 받아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chesscsm****)국토부가 개인사업자도 아니고 공공기관의 입장에서 그 동안 고통스런 학습효과를 주지시켰으면 나누어주는 밥그릇은 뺏지 말아야지. 이거야말로 갑질 중의 갑질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anyki****)정부는 기업을 도와주어야지 방해해서는 안 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ephr****)“Knock And the door will open Seek And you will find Ask And you'll be given(대한항공 광고음악)을 인용하기도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9/05/05 [22:56]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