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쌀지원 호들갑은 시시껄렁한 우롱'
北 “南이 쌀지원 호들갑…시시껄렁한 물물거래, 겨레 우롱”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북한 김정은 세습독재집단이 문재인 정권의 대북 식량지원계획을 비난하며, 대북제재 해제에 나서라고 협박했다. 북한 대남 선전매체 메아리12일 북남선언 이행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인도적 지원은) 북남관계의 새 역사를 써 나가려는 겨레의 지향과 염원에 대한 우롱이라며 우리 겨레의 요구와는 너무도 거리가 먼 몇 건의 인도주의 협력사업을 놓고 마치 북남관계의 큰 전진이나 이룩될 것처럼 호들갑을 피우는 것은 민심에 대한 기만이며 동족에 대한 예의와 도리도 없는 행위라고 했다고 조선닷컴이 이날 전했다.

 

이런 선전선동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대북 식량 지원 계획을 비난하며, 제재 해제에 나서라고 요구한 것이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메아리의 “(한국 정부가) 주변 환경에 얽매여 선언 이행의 근본적인 문제들을 뒷전에 밀어놓고 계획이니 인도주의니 하며 (남북 교류 협력을 말하는 것은) 공허한 말치레와 생색내기라며 시시껄렁한 물물거래나 인적교류 같은 것으로 역사적인 북남선언 이행을 굼때려(대신하려) 해서는 안 된다며 협박도 전했다. 문재인 정권을 겨냥해 대북 퍼주기를 하라는 북한 김정은의 대남 압박이 노골적이다.

 

이 매체는 이어 진실로 민족문제의 당사자로서 북남관계 발전에 관심이 있다면 사대적인 외세추종 정책과 대담하게 결별하고, 북남선언 이행에 적극 달라붙는 것으로 민족 앞에 지닌 책무를 다해야 한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다른 대외선전매체인 조선의 오늘남조선 당국이 똑바른 주대와 주견도 없이 중재자’, ‘촉진자행세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관계 개선의 분위기가 평화와 통일의 의미 있는 결실로 빛을 보게 하자면 남을 쳐다볼 것이 아니라 제정신을 가지고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압박도 전했다

 

<이 쌀지원 호들갑시시껄렁한 물물거래, 겨레 우롱”>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flysu****)이 정부의 돼지바라기, 무대뽀 정책의 자신감은 어디에?”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onesta****)비핵화는 애초부터 생각도 없었고 이미 물 건너간 얘기다. 이제부터는 핵미사일 앞세워 맘 놓고 남쪽 희롱하는 일만 남았다. 일찍 정신 차려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k****)이건 뭔 꼴? 뭐 주고 뺨 맞는다더니. 거참 이러고도 뭘 줘야 하나. 제발 국민 자존심 좀 지켜주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dj****)“‘뭣 주고 뺨 맞는다는 속어가 있다. 그런 말 들으면서도 놈들의 미사일 위협에 우리 국민이 생산한 금싸라기 쌀로 보답하려는 얼빠진 자가 있을까?”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nex****)뭉가 왈 우리의 처지를 굽어 살피어 약소하나마 조공을 거두어 주시고 미사일 발사만은 말아주십시오’, 정은 왈 그딴 쌀 몇 섬은 개나 주거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hoon****)뭐 주고 뺨 맞는다더니 문재인이 하는 짓이 딱 그 짝이네. 저런말 듣고도 기어이 쌀을 보내고 잡냐?”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ji****)문통이 세배하고 용돈까지 받치고 싸대기 맞는 꼴이네. 절대 식량주지 마라. 주려면 국민들의 허락 하에 줘야 한다. 이런 수모까지 당하며 왜 주려하는가. 뚱보에게 무슨 약점이라도 잡혔는가. 도저히 이해가 안 되는 일을 문통은 설명해야 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i****)쌀 주고 쪼다 되고! 북 인권이나 제대로 챙겨라. 인권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못하는 등신들!”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jind****)저런 수모를 당하고도 만일 쌀 지원하면 문어벙이는 역적이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05/12 [23:43]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