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횃불: 독재자 후예↔남로당 후예
5.18 민주화 숭배하면서 생기는 독재자 논쟁
 
류상우 기자

 

여야가 서로 독재자의 후예’↔독재자의 대변인이라며 논쟁하고 있다. 국회 부의장인 자유한국당 이주영 의원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우리 역사의 상처인 5·18 추모를 위해 모인 자리에서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면서 5·18을 정쟁의 장으로 활용하는 구태를 보여줬다이 말에 대해, ‘남로당의 후예가 아니라면 천안함 폭침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되돌려줘야 한다는 비아냥 소리를 여기저기서 많이 듣는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이날 전했다.

 

천안함 폭침사건에 관해 이주영 국회부의장은 문 대통령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 불참하며, 마음 한 쪽은 서해로 향했다는 변명을 덧붙였다차라리 아무 소리를 하지 않는 편이 낫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주영 의원은 또 “(문 대통령은) 자신이 버려야 한다고 강조한 낡은 이념 잣대로 적과 아군을 구분해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도구로 삼는 모습만 보여줬다부창부수라고 했나? 김 여사도 야당 대표를 의도적으로 무시하는 모습을 보여 피아구분에 동참했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국회 부의장을 지낸 심재철 의원도 현 정권은 역사 교과서 집필 기준에 있는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뺀다고 했는데 문 대통령이 5·18 기념식에서 광주를 지키고자 했던 가치가 자유라고 했다반대편의 자유는 없애고 내 편의 자유는 지키고 싶은 이중적 태도라고 비난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심 의원은 또 황 대표의 광주 방문에 한 여권 인사는 황 대표를 무시하라고 부추기고, 영부인은 황 대표를 패싱했다. ‘나만의 자유를 보여줬다자유를 짓밟는 게 독재다. ‘독재자의 후예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아닌지 생각해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4선의 유기준 의원은 김일성의 3대 세습과 잔혹한 인권 탄압, ·미사일에 함구하며 제1야당을 향해 독재자의 후예 운운하는 것이 참으로 한탄스럽다김 여사의 황 대표 악수 무시는 정부의 인식을 보여주는 단면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당 원내대표를 지낸 4선의 정진석 의원도 영부인은 야당 대표를 지나갔다최고 지도자 부부가 이렇게 협량해서는 안 되고, 이게 국가 망신이라며 악수하지 않는 것을 두고 시비를 걸었다고 한다. 자유한국당은 이런 문재인 정권이 들어서게 만든 탄핵파들이 주류가 되어서 자체모순적 주장을 계속하고 있다.

 

<“남로당의 후예” “협량한 부부”....한국당 5.18 발언맹공>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da****)남로당보다 빨치산의 후예가 더 적절하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padma****)내외간에 한 짓거리를 보면 남로당의 후예인지 북세작인지 둘 중의 하나임이 몹시 의심된다. 대한민국이 조국인지 북정권이 삼대독재세습왕조인지 소리쳐 말해보라. 시켜보면 알 수 있다. 목을 내놔도 안할 것들!”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el****)요즘 보면 친문은 국적이 한국이 아닌 거 같은 모든 목적이 북한으로 연결되던데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9/05/22 [14:4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