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대사 '5G 장비 화웨이 사용 마라'
한국 기업들에게 '反화웨이'에 동참하라
 
류상우 기자

 

미·중 무역전쟁이 한창인 가운데,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5“5G(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상의 사이버 보안은 동맹국 통신을 보호하는 핵심 요소라며 신뢰할 만한 공급자를 선택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를 국내 통신사들에게 사실상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지 말 것을 공개적으로 요구한 것으로 풀이한 조선닷컴은 미 대사관은 이날 서울 페이스북코리아 사옥에서 통신기술 콘퍼런스를 주최하면서 한국인터넷기업협회를 통해 국내 IT(정보 기술) 업체들을 초청했다고 전했다.

 

해리스 대사는 이 IT업체 모임의 기조연설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말했듯 세계는 신뢰할 수 있는 시스템을 원한다단기적인 비용 절감은 솔깃할 수 있지만, 신뢰할 수 없는 공급자를 선택하면 장기적으로 리스크와 비용 부담이 매우 클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해리스 대사의 이런 신뢰받을 5G 네트워크 구축발언을 가격 경쟁력이 있는 화웨이 장비를 썼다가 보안 문제 등으로 더 큰 대가를 치를 수 있다고 한국 기업들에게 경고한 것이라고 조선닷컴은 풀이했다.

 

이어 해리스 대사는 “5G 이동통신은 보안 측면에서 신뢰할 수 있는 공급자를 선택하는 게 중요하다“5G 네트워크상 사이버 보안은 동맹국 통신을 보호하기 위한 핵심 요소이며 지금 내리는 (5G 보안 관련) 결정이 앞으로 수십 년간 국가 안보에 영향을 미친다고 주장했다면서, 조선닷컴은 해리스 대사의 이날 발언은 사드 배치와 화웨이 문제 등 미국과 중국 간의 갈등이 한창인 가운데 한국이 올바른 판단을 해야 한다는 중국 외교부의 입장이 보도된 지 하루 만에 나왔다발언 시기를 주목했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중국 화웨이를 직접 언급하지 않았지만, 폼페이오 장관 발언을 인용함으로써 5G 통신망 구축과 관련해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는 국내 기업에 화웨이와의 협력 중단을 사실상 촉구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조선닷컴은 주한 미국 대사가 보안 문제를 거론한 것은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고 있는 국내 통신사업자들에 부담이 될 수 밖에 없다는 분석도 나온다고 전했다. 정보 영역에서 중국에 예속되려는 한국 정부·기업에게 자유진영에 동참하라는 미국의 독촉으로도 풀이된다.

 

해리스 대사, 기업에 화웨이동참 압박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lonesta****)눈앞의 중국시장에 겁먹지 말고 큰틀에서 미래의 전략적 선택을 하면 된다. 고민할 필요 없다. 미국과 서방세계 편에 서면 된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bh****)더 이상 중국에 끌려 다녀서는 안 된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s9968****)중공은 방어용 무기 사드 가지고 우리를 휘두르는데 그건 수구좌익 정권이 자초한 거야라며 통신장비를 국산인 삼성 것을 사용하면 배가 아픈가?”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9/06/05 [23:4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