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원봉이 국군의 뿌리' 문재인 질타
'문재인 김원봉 미화에 호국영령 억장 무너졌을 것'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6일 문재인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광복군에는 무정부주의세력 한국청년전지공작대에 이어 약산 김원봉 선생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편입되어 마침내 민족의 독립운동역량을 집결했다통합된 광복군 대원들의 불굴의 항쟁의지, 연합군과 함께 기른 군사적 역량은 광복 후 대한민국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되고, 나아가 한미동맹의 토대가 되었다며 김원봉을 언급한 것에 대해 야당은 나라와 가족을 위해 붉은 피를 흘린 6·25 전사자들을 뒤에 모셔두고, 북의 전쟁 공로자에 헌사를 보낸 문 대통령은 자신의 말대로 최소한의 상식의 선 안에 있는지 묻고 싶다라며 북한 정권 수립에 참여한 김원봉을 서훈하기 위한 의도가 있다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문재인의 이런 김원봉 미화 발언에 대해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독립과 건국이라는 역사의 갈래를 분별하지 않고, 6.25 전쟁이라는 명백한 북의 침략전쟁을 부각시키지 않다보니 6·25에서 세운 공훈으로 북한의 훈장까지 받고 북의 노동상까지 지낸 김원봉이 졸지에 국군창설의 뿌리, 한미동맹 토대의 위치에 함께 오르게 됐다. 기가 막힐 노릇이라며 이 정부에서 김원봉에 서훈을 안기기 위한 눈물겨운 노력은 보훈처를 넘어 방송 드라마에 이르기까지 전방위로 펼쳐지고 있다고 논평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전 대변인은 오늘 억장이 무너져 내렸을 호국영령들께 문재인의 사과를 촉구했다고 한다.

 

이만희 원내대변인도 미군 전몰장병의 희생까지 기린다면서, 이들의 목숨을 앗아간 북한 정권 수립에 참여하고 6.25 남침의 공으로 북한에서 훈장까지 받았다는 김원봉을 콕 집어 언급한 데 대해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문재인의) 언급이 김원봉 등 대한민국에 맞선 사회주의 독립운동가들까지 서훈하기 위한 이 정권의 분위기 조성용 발언은 아니어야 할 것이라고 논평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서해수호의 날 등 유독 호국행사를 외면해 온 문재인은 오늘도 동족상잔을 일으키고 최근까지 우리 국민의 희생을 가져온 북한에 대해서는 한 마디 언급도 하지 않았다며 그는 보수든 진보든 구분 없이 우리가 애국해야 하는 대상은 오직 대한민국 뿐이라고 했다고 한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현충일 추념사에서는 애국에 보수 진보가 없다면서 난데없이 북한의 6·25 전쟁 공훈자를 소환했다“(문 대통령이) ‘6.25 전사자가 가장 많이 묻혀 있는 곳에서 6.25 전쟁의 가해자에 대해서는 한마디 못하면서, 북한의 ‘6.25 전쟁 공훈자를 굳이 소환하여 추켜세우며 스스로 논란을 키우고 있지 않은가라고 질타했다고 한다. 이 대변인은 진보도 애국을 했으니 애국이 보수의 전유물이 될 수 없다는 내밀한 주장인 것이라며 문재인은 보수·진보가 없다고 하면서 사실은 보수·진보의 편을 갈라놓을 일방적 주장을 그때그때 무늬를 바꿔가며 이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같은 당 지상욱 의원은 페이스북에 우려했던 대로 문재인은 6.25전쟁 얘기를 하는 와중에 김원봉을 위한 한마디를 작심하고 했다이제 국가보훈처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김원봉에게 독립유공자 서훈, 즉 대한민국의 건국훈장을 주려고 시도할 것이라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김원봉 서훈 문제를 지적해온 지 의원은 “8·15 광복절이나 1111일 순국선열의 날을 기해 수여하려고 밀어붙일 것이라며 “6·25 동족상잔 비극의 원흉인 북한 정권의 수립과 발전에 지대한 공을 세우고자 한 김원봉에게 지금 건국훈장을 수여하려는 국가는 대한민국이라고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지상욱 의원은 문재인에게 “6·25 참전 유공자들을 청와대에 불러 왜 격려를 했나. 그 분들은 도대체 누구와 피를 흘리며 싸운 것인가라며 대한민국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으로, 또 국민의 한사람으로 (김원봉의 서훈을) 끝까지 막을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더. 지 의원은 지난 3월에도 보훈처가 김원봉을 국가유공자로 서훈하려던 움직임에 대해 보훈농단이라며, 국가보훈처 산하 독립기념관이 김원봉의 업적을 주제로 주최한 토론회에 항의 방문하기도 했다고 한다. 현충일에 북한 공산국가의 건국유공자를 대한민국 건국유공자로 둔갑시키려는 연설을 한 문재인의 역사왜곡은 국민적 저항에 직면했다.

 

<추념사 귀를 의심케 해...호국영령 억장이 무너졌을 것”>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isaa****)영화 한편을 보고나서 나라를 망치는 방법을 구상하고 있는 자가 바로 대한민국의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생각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geu****)“‘오지랍 떨지 말라’, ‘청와대 삽살개라고 조롱하는 북 얼라들의 말을 듣고도 아무리 독립운동에 참여하였더라도 월북하여 동족상잔의 6.25 기획자의 하나가 된 김원봉을 국군의 뿌리라고 칭하는 문재인이 진정 대한민국의 대통령인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wch****)참으로 그 정신세계는 온통 빨갛다군요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06/06 [22:31]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