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부인·동지였던 이희호씨 사망
조선닷컴의 미화와는 달리, 네티즌들은 부정적 반응
 
조영환 편집인

 

올해 3월 들어 병세가 급격히 악화되면서 입원 치료를 받아오던 김대중의 부인 이희호(97) 씨가 10일 밤 별세했다.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는 이 여사께서 10일 오후 1137분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소천하셨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이 여사는 입·퇴원을 반복하다 왔다. 1922년 서울에서 태어나 이화여고와 이화여전을 졸업하고 여성 운동을 하면서 김대중과 결혼한 뒤 47년간 김대중의 동반자이면서 정치적 동지로 평가되고 있다. 이희호는 민주화를 앞세운 김대중의 정치권력추구에 배후자로 알려져 있다.

 

조선닷컴은 이 여사는 해방 후 서울대 사범대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 램버드대와 스카릿대에서 사회학을 공부했다. 귀국 후 YWCA에서 활동하며 여성운동에 투신했다. 1962년 마흔의 나이에 2살 연하의 김 전 대통령을 만나 주변의 만류에도 결혼했다. 김 전 대통령에겐 사별한 전() 부인과의 사이에서 홍일·홍업 형제가 있었다. 이 여사는 결혼 이듬해 홍걸씨를 낳았다야당 정치인의 아내로서 삶은 순탄치 않았다고 평했다. 김대중의 권력투쟁에 이희호의 권력욕도 큰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된다.

 

1997년 김대중이 대통령 당선 이후에는 국가 지도자의 부인도 국익에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통치에 가장 많이 개입한 영부인이었다고 한다.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이 그해 713일 입원한 이래 줄곧 병원을 떠나지 않았다, 조선닷컴은 김 전 대통령 사후(死後) 2011년 김정일 사망 당시 조문을 위해 방북하기도 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 사망 당시 북측의 조문단 파견에 대한 답방 차원이었다이후에도 현 여권 진영의 주요 정치인들은 중요 정치적 국면마다 이 여사를 찾았다고 소개했다.

 

하지만 이희호씨는 입퇴원을 반복하다 올해 3월 들어 병세가 급격히 악화되면서 위태로운 상황에 빠졌으며, 지난 4월 장남 김홍일 전 의원이 사망했을 때도 주변에선 병세를 고려해 알리지 않았다고 한다. 기독교 신자인 이 여사는 김대중이 숨을 거두기 직전에 하나님, 마지막으로 이 사람을 한 번만 더 저희에게 보내주세요라고 기도했다며, 조선닷컴은 그런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이 하늘로 떠난지 3584일째 되는 날 영원한 동지 곁으로 떠났다고 보도했다. 조선닷컴은 이희호를 국모처럼 미화 선전했다.

 

이희호 여사 별세...영원한 동지 DJ 곁으로라는 조선닷컴 기사에 한 네티즌(echoes****)이희호 씨, 저승 가서 당신 남편 김대중 씨에게 꼭 전해주십시오. 당신 남편과 당신, 그리고 그 부류들 때문에 지금 살아있는 5천만 대한국민은 북괴의 핵폭탄 위협에 완전히 노출되어 있다고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thec****)잘 가세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a****)남편을 영원한 동지라. 사람이 죽은 마당에 부부지간을 꼭 동지관계로 표현해야 하나. 무슨 모택동의 마누라라도 죽었단 말인가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9/06/11 [13:34]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