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1회 강의에 1300~ 2700 만원?
네티즌 '친여성향 연예인에게 너무 돈 준다"
 
조영환 편집인

 

최근 KBS 등에서 지나치게 높은 출연료나 강연료를 받았다는 논란에 휩싸였던 방송인 김제동씨가 경기 김포시에서도 1회에 1300만원의 강연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고, 충남 기초자치단체 등에서도 고액 강연료를 받았다는 논란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고 한다. 앞서 김씨는 대전 대덕구에서 1시간 30분 강연에 1550만원을 받기로 했다는 소식이 알려져 고액 강연료 논란이 일었는데, 당시 대덕구는 김씨 측과 협의를 거쳐 강연을 취소하는 일도 벌어졌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제동의 고액 강의료 행진에 관해 조선닷컴은 14“14일 뉴스1과 김포시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0171130일 김포아트홀에서 자치분권을 주제로 강연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해당 강연은 경기도와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가 경기도 내를 돌며 진행하는 순회강연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1시간 30분 강연에 총 13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시간당 약 870만원에 달한다. 김포시가 400만원, 협의회가 900만원을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충남 아산시에서도 고액 강연료 주장이 제기됐다며 이날 연합뉴스에 행한 장기승 충남 아산시의원의 김제동씨가 2017년 아산시에서 강연을 두 차례 하고 강연료로 총 2700만원을 받아갔다고 주장했다도 전했다. “장 의원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017429일 제56회 성웅 아산 이순신 축제가 열린 무대에서 강연을 하고 1500만원을 받았다며 조선닷컴은 같은 해 11월에는 경찰대 대강당에서 열린 아산 보육 교직원 한마음대회에서 1200만원을 받고 강연을 했다고 전했다.

 

아산시 측의 일종의 공연을 하고 출연료를 받은 것이기 때문에 통상적인 강연료 수준의 액수에서 많다 적다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전한 조선닷컴은 지난 11일 중앙일보와 논산시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고액의 강연료를 주고 김씨를 초청해 강연회가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김씨 강연료는 1620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당시 김씨는 약 1시간 30분 동안 사람이 사람에게라는 주제로 육군훈련소에서 열린 참여민주주의 실현 2017 타운홀 미팅에서 강연을 한 것이라고 전했다.

 

김제동, 김포서 90분 강의에 1300만원아산서는 2700만원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ji****)상부의 지시가 있어서 한 일인지 스스로 알아서 코드 맞춘 것인지 이해가 안 된다. 이런 한쪽으로 기울어진 당색을 가진 자를 고액으로 불러 거액을 주는 짓을 누가 이해할 수 있겠는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olomon****)이 아이 강연료 지급 산출 근거가 뭐냐? 국정농단 적폐왕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cm****)정신보따리 빠진 넘들 많네. 그냥 웃자고 하는 헛소리를 듣고 죽기 살기로 돈을 퍼주냐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9/06/14 [22:5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