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이 중재? 미국과 직접 소통할 것'
네티즌, '문재인의 중재자(운전자) 역할 어디 갔나?'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이 향후 미국과의 대화를 재개하는 과정에서 남한을 통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27일 밝히면서 ·북 대화의 중재자이자 촉진자 역할을 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구상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듯한 주장을 했다고 한다.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가 미국에 연락할 것이 있으면 조·(·) 사이에 이미 전부터 가동되고있는 연락 통로를 이용하면 되는 것이라며 협상을 해도 조·미가 직접 마주앉아 하게 되는 것 만큼 남조선 당국을 통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권정근은 또 ·미관계를 중재하는듯이 여론화하면서 몸값을 올려보려 하는 남조선 당국자들에게 한마디 하고 싶다·미 대화의 당사자는 말그대로 우리와 미국이며 조·미 적대 관계의 발생 근원으로 보아도 남조선 당국이 참견할 문제가 전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그는 지금 남조선 당국자들은 저들도 한판 끼여 무엇인가 크게 하고있는 듯한 냄새를 피우면서 제 설자리를 찾아보려고 북남 사이에도 여전히 다양한 경로로 그 무슨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듯한 여론을 내돌리고 있다며 불쾌감을 표출했다고 한다.

 

남조선 당국자들이 지금 북남 사이에 다양한 교류와 물밑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것처럼 광고하고 있는데 그런 것은 하나도 없다고 문재인 정권에 불쾌감을 드러낸 권정근은 ·미관계는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와 미국 대통령 사이의 친분관계에 기초하여 나가고 있다남조선 당국은 제집의 일이나 똑바로 챙기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핀잔줬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렇게 남한 문재인 정권에 역정을 낸 문정근은 또 이날 담화에서 미국에 적대 행위 중단을 요구하면서, “협상 재개를 원한다면 새로운 셈법을 갖고 나오라고 억지부렸다고 한다.

 

권정근은 최근 미국이 말로는 조·미대화를 운운하면서도 실제적으로는 우리를 반대하는 적대행위들을 그 어느때보다 가증스럽게 감행하고 있다미국이 쌍방의 이해 관계에 다같이 부합되는 현실적인 방안을 마련할 생각은 하지 않고 대화 재개를 앵무새처럼 외워댄다고 하여 조·미대화가 저절로 열리는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어 그는 김정은 동지께서 이미 역사적인 시정연설에서 천명하신바와 같이 조·미대화가 열리자면 미국이 올바른 셈법을 가지고 나와야 하며 그 시한부는 연말까지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권정근은 이어 미국과 대화를 하자고 하여도 협상자세가 제대로 되여있어야 하고 말이 통하는 사람과 협상을 해야 하며 온전한 대안을 가지고 나와야 협상도 열릴수 있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교체를 재차 요구했다고 한다. 그는 미국이 지금처럼 팔짱을 끼고 앉아있을 작정이라면 시간이 충분할지는 몰라도 결과물을 내기 위해 움직이자면 시간적 여유가 그리 많지는 못할 것이라며 미국은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가 결코 빈말이 아니라는것을 명심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 통미봉남?...외무성 국장 이 중재?...미국과 직접 소통할 것”>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kangw****)뭉가 패싱, 북조선 개정은의 방침.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격이라고 힐난했고, 다른 네티즌(p****)동네북이네. 운전자 한다더니 온 세계에서 얻어터지고 있잖아. 이쯤 되면 자진해서 하산해야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r****)문재인의 착각! 정은이 환심 사려 별 짓을 다 하지만 정은이는 발톱에 때만큼도 생각 안 하는 듯. 그래도 좋다는 문, 이게 무슨 병인가?”라고 질타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06/27 [14:53]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