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준 전 SBS 앵커, 불법 몰카로 수사
김성준 '피해자, 응원자, 조직원에게 사죄'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지난 3일 오후 1155분쯤 서울 지하철 2호선 영등포구청역 안에서 원피스를 입고 걸어가던 여성의 하체 부위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는 SBS 메인뉴스 앵커 출신 김성준 전 논설위원이 8일 취재진들에게 씻을 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과 가족들께 엎드려 사죄드린다그동안 저를 믿고 응원해주셨지만 이번 일로 실망에 빠지신 모든 분께도 진심으로 죄송하다. 이미 전 직장이 된 SBS에 누를 끼치게 된 데 대해서도 조직원 모두에게 사죄드린다는 등의 내용을 담은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고 한다.

 

도찰 혐의에 대한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붙잡힌 김 전 논설위원은 제 가족과 주변 친지들에게 고통을 준 것은 제가 직접 감당해야 할 몫이라며 모든 것을 내려놓고 성실히 경찰 조사에 응하겠다. 참회하면서 살겠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김 전 논설위원을 성폭력범죄 처벌특별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며, 조선닷컴은 김 전 논설위원은 당초 범행 사실을 부인했지만 휴대폰에서 몰래 찍은 여성의 사진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김 전 논설위원은 평소 사진 찍는 게 취미인데, 술을 지나치게 많이 마신 상태에서 어이없는 실수를 저질렀다.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진술했다며, 조선닷컴은 김 전 논설위원은 논란이 불거지자 이날 SBS에 사표를 제출했고, SBS는 사직서를 수리했다김 논설위원은 1991SBS에 기자로 입사했다. 2011년부터 2017년까지 ‘SBS 8뉴스를 진행하면서 간판 앵커로 활약했다최근에는 SBS라디오 김성준의 시사 전망대를 진행했지만 이 사건으로 사표를 제출하고, 프로그램에서도 하차하게 됐다고 전했다.

 

<‘지하철 몰카김성준 앵커 피해자와 가족들께 사죄”>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yun****)주사파 홍보방송 집단이 하는 짓. SBS는 없어져야 할 좌파집단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r****)딱 한 번 하다 걸린 거냐? 쉽지 않을 텐데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davi****)“SBS 대표적인 좌익방송의 대부 김성준. 좌파들의 속이 원래 이렇지. 겉과 속은 따로 노는 파렴치범들. 가장 악의에 찬 허위 보도의 대명사 그알(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과 좌익 김ㅅㅈ이의 속내도 들통나길 바란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i****)이건 피해 여성이 끝까지 처벌을 원했기 때문에 김성준이 낙마한 것이다. 피해 여성이 우파 애국시민이라고 확신한다. 김성준이 온갖 회유를 했을 것이 뻔한데 그녀는 넘어가지 않았다. 애국심이 투철한 피해 여성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i****)학벌 좋고, 경력 빵빵하고, 인성 개판이고, 성폭력까지... 나중에 잠잠해지면 ㅇㅇㅇㅇ당 입당 조건 완벽하게 갖췄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jyyy****)더불어민주당의 특권이잖아. 미투사건들 벌써 잊었나?”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altkdlft****)“73일날 일으킨 사건인데 왜 오늘 기사에 났나? 경찰을 수사해 어떤 인간들이 사건을 감추려 했는지 밝혀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th****)좌파가 만든 괴물2... 진작 좌파 탈출했으면, 이런 불상사가 없었을 텐데. 죄 심은데 벌 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oule****)실수가 아니라 범죄행위지. 니들이 하는 잘못은 실수, 우익이 하는 잘못은 범죄냐?”라고 했고, 또 한 네티즌(set****)참 나이 먹고 좋은 직장에 그래도 말은 번드르르... 나는 전혀 이해 못하겠네. 한 마디로 얼탱이 없네라고 했다

기사입력: 2019/07/08 [22:43]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