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일 외교갈등에 '스스로 해결해라'
문재인 트럼프에 '한일 외교문제에 개입해달라'
 
류상우 기자

 

미국 국무부가 한국과 일본의 갈등 상황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하면서 두 나라가 역내 현안에 집중하라고 촉구하는 것 외에 조정 역할을 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고 한다. “국무부는 한-일 갈등은 당사국들이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확인했다며, 미국의 소리(VOA)일본의 수출규제를 둘러싼 한-일 간 공방을 진화하기 위해 중재에 나설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한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의 우리는 두 나라 모두 역내 주요 사안들에 집중하라고 또다시 촉구하는 것 말고는 중재할 계획이 없다미국은 우리의 가까운 두 동맹들이 진지한 논의를 통해 이번 사안을 해결할 것을 계속 촉구한다는 답변을 전했다.

 

이어 국무부 관계자는 데이비드 스틸웰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의 발언을 인용하면서 한국과 일본은 이 민감한 문제를 해결해야 하며, 미국은 두 나라 모두의 가까운 친구이자 동맹으로서 이 문제를 해결하려는 그들의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The United States will continue to encourage our two close allies to resolve this issue through sincere discussions)”고 덧붙였다고 VOA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미 의회 의원들에게 이 문제를 호소하기 위해 오는 24일 워싱턴을 방문하는 한국 국회의원들과 국무부 당국자와의 면담 일정이 잡혀 있느냐는 질문에, “발표할 회동이 없다고 답했다고 한다.

 

국무부는 이 문제가 불거진 직후부터 한-일 양국 관계와 미--3국 협력을 거듭 강조하면서도 직접적인 개입을 꺼리며 거리를 둬왔다, VOA는 전말 마크 내퍼 국무부 일본·한국 담당 동아태 부차관보의 일본과 한국의 지혜를 필요로 하는 사안이라며 두 나라 스스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It is a matter that requires wisdom of people from Tokyo and Seoul. They need to find a solution between themselves)”는 말도 전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11미국과 국무부는 3국의 양자 간, 3자간 관계를 강화하는 방안을 추구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공개적으로나 막후에서나 해나갈 것이라고 했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한일 사이의 갈등에 관해 처음으로 두 나라가 해결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VOA20일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갈등에 관한 기자의 질문에, “일본과 한국 사이에 현재 갈등이 있다“(문재인이) -일 갈등과 관련해 자신의 관여를 요청했다고 말했다고 VOA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내가 얼마나 더 많은 것에 관여해야 하냐고 말했다(How many things do I have to get involved in?)”면서, “내가 북한 문제에 관여해 당신을 도와주고 있고, 다른 많은 것들에 관여하고 있다(I’m involved in North Korea helping you, I’m involved in so many different things)”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일 두 나라가 내게 그것을 바란다면, 일본과 한국에 관여하는 것은 풀타임 직업과 다름 없다고 말하면서 VOA자신은 문 대통령을 좋아하고, 또 자신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다들 잘 알고 있지 않냐면서, “그 또한 매우 특별한 사람이라고 덧붙였다고 VOA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이 자신을 필요로 한다면, 나는 거기 있다(If they need me, I’m there)”면서 그들이 해결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Hopefully they can work it out, but they do have tension, there is no question about it. Trade tension)”고 밝혔다고 VOA는 전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9/07/22 [21:5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