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친중세력(?) 마구잡이 백색테러
만삭 임산부에도 테러가하는 떼에 친중 의심
 
조영환 편집인

 

대규모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집회가 열린 21일 밤 홍콩의 한 전철역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흰옷을 입은 남성들이 각목 등을 들고 시민들을 마구잡이로 폭행하는 이른바 백색테러가 발생했다고 한다. “22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HKFP(Hong Kong Free Press) 등에 따르면 전날 밤 홍콩 위안랑(元朗) 전철역에서 귀가하던 홍콩 시위대가 흰옷을 입은 건장한 남성들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해 수 백명이 부상을 당했다부상자 중에는 만삭의 임산부와 홍콩 야당인 입법회 린줘팅(林卓廷) 의원, 취재기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밤 6시쯤부터 역 근처를 배회하다가 밤 1030분께 갑자기 역사에 들이닥쳐 갖고 있던 금속 막대기와 각목 등을 휘두르며 시민들을 무차별적으로 공격했다고 HKFP가 전했다. 일부는 정차한 전철의 객차로 피신한 승객들까지 쫓아가 각목을 휘두르기도 했다. 폭력 행위는 오후 1115분쯤 경찰관들이 도착할 때까지 30분 넘게 계속됐다며 조선닷컴은 린 의원은 곤봉과 우산 등으로 얼굴을 얻어맞아 피를 흘렸고, 현장에 있던 입장신문(立場新聞)’ 여기자는 땅바닥에 쓰러진 채 흰옷을 입은 남성들에 의해 30초 동안 구타를 당했다며 흰 옷을 입은 남성들의 폭행 사진도 실었다.

 

홍콩 정부는 22일 새벽 성명을 내고 이번 테러 공격은 법에 의해 지배되는 홍콩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어떤 형태의 폭력도 강하게 규탄하며 엄중히 법을 집행을 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중국 정부의 조종을 받는 세력의 소행으로 의심받았다. “HKFP는 이번 공격이 검은 옷을 입은 반대 시위 참여자들을 집중 공격했다는 점을 들어 송환법 반대 시위에 불만을 품은 친중파 소행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조선닷컴은 한 친중 의원이 시위대 폭행 남성들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당신들은 나의 영웅이라고 말하는 영상이 SNS에 퍼지는 것을 이런 의혹에 대한 반증으로 주목했다.

 

만삭 임산부에 곤봉 휘두른 홍콩 백색 테러단’...친중(親中)세력이 배후?”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kjh*)문재인=김정은=시진핑 같은 빨갱기새끼들이 하는 짓거리가 다 저렇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wj2****)중국공안 끄나풀이구만 중국인들 하는 짓이 어찌 주사파, 민노총, 전교조 하는 짓거리랑 비슷하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ag5****)광주처럼 자작극일 수도 있다. 누군지 분명히 밝혀지기 전까진 조심해야 할 것이다. 광주사태 총기사망자 대부분이 시위대의 칼빈에 죽었는데, 그것에 대한 진상규명은 아무도 언급하지 않고 있다라며 광주사태를 빗대었다.

 

떠 한 네티즌(seta****)우리공화당의 광화문 천막을 걷어낸다면, 노약자와 아녀자들을 막무가네 집어던지던, 박원순이 고용한 용역깡패와 홍콩 백색 테러단이 거의 같은 수준인 듯. 사상을 위해서는 부모를 총살하는 게 당연시 교육하는 좌익들의 잔인성은 장소와 시간에 상관없이 변함이 없는 듯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leej****)자유를 지키는 데에는 고통과 희생이 뒤따른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alem****)은 홍콩은 완전 독립으로 가고 영국과 미국유엔에 보호 요청 하세요중공놈들이 대명천지에 이국양제 약속을 헌신짝처럼 내던지고 홍콩 시민들에게 야만적인 국가 테러를 감행했습니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te****)노총이 지배하는 한국에서는 흔히 있는 일. 시민은커녕 심지어 경찰이 맞는 나라임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 (lks****)은 홍콩은 공산당 일당 독재권력에 저항하고 있다북한에도 이런 바람이 불어야 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terr****)중국은 민주주의 국가가 아니다. 즉 공산당 일당 독재국가이기 때문에 홍콩 무력탄압을 거리낄 것 없이 저지를 수 있는 국가이다. 우리가 우려해야 하는 것은 북조선 인민민주주의공화국에 대한민국을 헌납하여 중국에 복속시키고자 하는 문재앙과 전대협 토착빨치산 놈들 조국, 임종석, 이인영과 그 일당의 획책이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9/07/22 [23:1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