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DMZ에서 몰래 기아차 광고 찍어
네티즌 '정권의 코드에 맞춰 공생하는 JTBC'
 
조영환 편집인

 

JTBC가 창사 기획 다큐멘터리를 찍겠다며 DMZ(비무장지대) 내 촬영 허가를 받은 뒤에 사실은 기아자동차의 새 자동차 광고를 DMZ 내에서 무단 촬영한 것으로 16일 확인되어 소동이 벌어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JTBC가 지난 3월부터 DMZ의 자연 환경을 다큐멘터리로 만들겠다고 협조 요청해 허가를 내줬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허가 없이 자동차 광고를 무단 제작한 사실이 밝혀졌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JTBC가 비무장지대(DMZ) 내에서 다큐멘터리 촬영 중 협찬사의 광고를 무단으로 촬영한 데 대해 사과하고 해당 프로그램의 제작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17일 전했다.

 

JTBC의 이 ‘DMZ 내 불법 광고 촬영논란에 관해 국방부에 따르면 JTBCDMZ 다큐멘터리 촬영은 지난 4월 시작됐다. 하지만 지난 5JTBC 촬영팀은 트레일러에 기아차의 신형 차량 모하비를 싣고 위장막을 씌운 채 민통선을 넘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닷컴은 군 관계자의 전방부대에서 이의를 제기하자 담당 PD광고 영상을 찍으려는 게 아니고, 다큐멘터리의 일부 장면에 차량을 노출시키며 광고성 효과(PPL)를 연출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다른 다큐멘터리 역시 그런 PPL을 하는 경우가 있어 당시에는 문제 삼지 않았다는 주장을 전했다.

 

하지만 전방부대에서 간접 광고가 아닌 광고 자체를 찍는 것 같다고 잇따라 보고하자 국방부는 JTBC의 촬영을 일시 중단시켰다고 한다. 국방부는 광고 제작은 사전 협의도, 승인도 없었기 때문에 지난 530기아차 광고를 하지 않겠다JTBC 측 서약서를 받고 촬영을 재개했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하지만 JTBC는 이를 무시하고 15초짜리 광고를 제작했고, 15일 광복절에 일부 영화관에서 이 광고를 상영했다광고는 ‘6·25 휴전 이후 66년 동안 아무나 갈 수 없던 새 길을 연다는 취지였다고 전했다. 촛불선동매체인 JTBCDMZ에서 논란을 일으킨 것이다.

 

이어 기아차는 JTBC의 다큐멘터리 제작에 약 12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조선닷컴은 국방부는 민통선 이북에서 찍은 주행 장면은 보안훈령 위반이며, 고성 GP를 비롯한 철책 장면은 군사시설보호법과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보고 법적 조치를 검토했다JTBC제작진이 국방부와 의견 조율을 지속했으나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국방부의 입장과 달리 제작을 진행해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해 국방부와 해당 부대 장병,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는 공식입장도 전했다.

 

기아차 측은 “JTBCDMZ 관련 다큐멘터리 제작 협찬을 요청하면서, 부대 조건으로 DMZ에서 촬영한 영상을 광고에 쓸 수 있도록 해주겠다고 제안해 이를 받아들인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어 기아차 측은 “JTBC가 이 영상을 광고에 쓸 수 있도록 국방부 측과 협의를 마친 것으로 알고 영상을 광고에 사용한 것이다. 사실을 알게 된 이상 이 광고 사용을 중단하고, JTBC 측에 상응하는 응분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고, 이에 대해 JTBC 측은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며 지금으로선 드릴 말씀이 없다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JTBC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파악한 뒤 책임이 있는 임직원에 대해서는 인사 조치를 하고, 다큐멘터리 제작을 위해 촬영된 영상이 광고에 사용되지 않도록 기아자동차와 협의하겠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JTBC가 첫 창사 기획으로 내놓은 다큐멘터리 ‘DMZ’는 비무장지대 일원에서 지난 4월부터 촬영됐다. 2부작으로 제작된 ‘DMZ’는 지난 15일 제작과정 등이 담긴 프롤로그 편이 방송됐고, 본편은 올해 하반기에 방송될 예정이었다“JTBC가 기아자동차에 건넨 제안에는 제작지원과 광고제작 등이 포함돼 있었다고 논란의 근원적 요인을 전했다.  

 

이 과정에서 다큐멘터리 ‘DMZ’ 제작을 위해 촬영한 영상 일부가 기아자동차 신형 SUV 광고에 사용됐다, 조선닷컴은 이에 대한 SBS의 “JTBC 측이 군 허락 없이 최고의 군사 보안 시설을 배경 삼아 상업용 광고를 만들었다광고 장면 중 민통선 이북에서 찍은 주행 장면은 보안훈령 위반이며 특히 고성 GP를 비롯한 철책 장면은 군사시설보호법과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보도도 전했다. 하지만 촬영 취소 조치만 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한 군의 봐주기논란은 결국 JTBC‘DMZ 기아차 광고 시도는 실패로 돌아가게 됐다고 평가된다.

 

“JTBC, DMZ 내 상업광고 촬영 사과다큐 제작 전면 중단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jewelr****)하여튼 정의·민주 외치는 넘치고 정의로운 넘 민주적인 넘 한 넘도 본적이 없다. 돈에 미친 것들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j****)조국이를 보아라! 김의겸을 보아라! 온갖 종부기들을 보아라! 돈에 걸신들인 하이에나들...”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king****)손가가 아직 사장인가? 테블릿 PC 조작과 가짜뉴스를 동원한 선동질로 붉은 문가 정권의 일등공신이 되었다고 불법 무법의 칼춤을 추는 더러운 놈이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sporc****)종북좌파들이 성폭행, 성추행, 성희롱, 몰카, 댓글조작, 뇌물, 부정부패, 공금횡령, 탈세, 마약, 주가조작, 투기, 보훈농단, 브랜드농단, 막말, 협박, 불법시위, 민간인사찰, 국채발행조작, 이권개입, 언론탄압, 인터넷통제, 폭력, 블랙리스트, 정책삽질 등을 저지른 것으로 모자라서 이제는 군사기밀 염탐까지... 이 정권과 이 정권을 비호하는 세력의 악행이 어디까지 가는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moo*)“jtbc는 사장부터 직원들까지 탈법 위법을 막 하므로, 재연장 취소시켜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sd****)인사조치는 당연히 손석희부터 잘라야지 누구를 자른다는 건가?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ji****)국가안보기강이 얼마나 무너졌는지 보여주는 대형사고다. 당연히 손석희 사장이 책임져야 한다. 이렇게 안보관이 느슨해지면 핵보다 더 무서운 결과를 초래한다. 문정권의 안보는 불안의 연속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moo*)“jtbc는 사장부터 직원들까지 탈법 위법을 막 하므로, 재연장 취소시켜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walk****)정권의 코드에 맞추어 공생하는 JTBC는 도덕성이라도 있어야지. 적폐 수사하듯 하면 구속되고도 남을 손석희 관련 사건 수사도 유아무아 흐지부지 면죄부만 주고 끝났다라고 했다.[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9/08/17 [23:23]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