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펀드 기획 '와이파이 따낸 후 매각'
조국 부인 압수수색당해
 
조영환 편집인

 

온갖 비리의혹들이 터져 나오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일가의 사모펀드(소위 조국펀드) 비리 의혹이 더 불거지고 있다. 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일명 조국펀드)를 운용한 코링크PE2016A컨소시엄을 통해 서울 지하철 공공(公共) 와이파이 사업권을 수주하기 전 사업을 따내면 사업권이나 지분을 매각한다는 계획을 미리 세운 것으로 2일 알려졌다며 조선닷컴은 기술력과 자금력도 부족했던 코링크와 A컨소시엄이 실제 공공사업을 제대로 추진하기보다는 사업 수주 이익만 챙기려 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날 조국 부인(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사무실은 압수수색 당했다.

 

자유한국당은 정권 실세들의 협조가 없었다면 수주를 전제로 한 매각 계획이 나올 수 있었겠느냐고 지적했다며, 조선닷컴은 한국당 김용태 의원실이 입수한 코링크PE 내부 문건 지하철 WIFI 사업 구도화 계획에 따르면 이들은 서울시 공공 와이파이 사업에 대한 구체 시간표를 짰다이 문건에는 이례적으로 ‘Exit 플랜(출구 전략)’이 포함됐다. 코링크가 업무 협약을 맺은 A컨소시엄과 함께 서울시 공공 와이파이 사업권을 따낸 뒤 매각한다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조국 후보자가 공직사회를 관리하는 민정수석 시절에 이런 투자가 벌어졌다면, 공직을 이용한 비리 의혹이 생긴다.

 

지하철 WIFI 사업 구도화 계획과 조국펀드에 관련된 김용태 의원이 확보한 문건 내용에 관해 구체적으로 A컨소시엄 주간사는 통신·포털·콘텐츠 사업자에 지분을 매각한 뒤 주주 배당에 착수한다. 장비 발주나 지분 투자로 매출을 창출하고 빠져나간다. 코링크PE는 사업권을 매각해서 현금화하고, 사업 일부를 국내 상장으로 수익을 챙기고 나온다는 내용이라며, 조선닷컴은 문건이 작성된 것은 20161월인데, 이는 코링크PE가 설립되기 한 달 전이다. 회사가 만들어지기도 전에 서울시 공공 와이파이 사업을 수주한 뒤 매각한다는 큰 그림을 그린 셈이라고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이런 사모펀드(조국펀드) 문건 내용의 의미에 대해 여권 의원들의 전직 보좌관들이 주주로 참여한 A컨소시엄은 공공 와이파이 구축을 위한 기술력이 없었다는 것이 업계 시각이라고 소개한 조선닷컴은 서울시는 지난 4월 기술·자금 미비 등을 이유로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김용태 의원의 “A컨소시엄에 여권 실세들의 전직 보좌관, 코링크PE에는 조국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 버티고 있었기 때문에 사업권을 따낼 수 있었던 것 아니냐검찰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주장을 전했다. 법무부장관 후보자 관련 30여 군데나 압수수색당하고, 관련자들이 검찰에 호출되는 기이한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조국펀드 와이파이 사업권 따낸 뒤 매각사전설계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kbk****)법무장관 후보자라는 인간이 국회에서 전 방송사를 동원하여 자신이 일삼아온 탈법 행위에 대해 변명으로 일관하는 자체가 또한 위법한 것이다. 이런 사람이 검찰 개혁을 한다는 것은 삶은 소머리가 웃을 일이며 나라 망할 징조이다라고 조국 후보자의 셀프 청문회를 비판했고, 다른 네티즌(gsw****)구속시켜놓고 수사를 하는 것이 옳다. 이런 사기꾼 횡령범을 법무장관으로 임명하면 나라 꼴이 뭐가 되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everlan****)허허 파면 나오네. 썩은 물이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k****)똥파리가 사과하면 때려잡아야 하죠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jsl****)이건 문재인이 묵시적으로 허용한 쪼꾹게이트라고 할 수 있다. , 노무현의 바다이야기처럼 내 임기 5년 동안 난 원전 부시고 태양광 먹을 테니 넌 국내 공공사업과 스마트시티 먹어라. 그리고 법무장관 시켜줄 테니 공수처로 재갈물리고, 보수들이 쪼개져 있을 때 반일·반미·북한·공짜 표로 쪼꾹대통령 해라. 그 후 사회주의 만들어 우리의 범죄 영원히 묻어버리고 끼리끼리 나누어 먹으며 집권하자. 그래서 엮여있는 서로를 결코 놓지 못하는 거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jh1****)대선 진로 망했데이 쫄딱이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ckh*)이번 기자 회견은 한국 언론(기자)들의 한심한 수준을 나타내는 희대의 사건이다. 이런 식의 회견은 기자협에 의해 단연히 거부되었어야 한다. 어디 들러리들도 아니고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pol****)조국 왈, 난 코링크란 말 처음 들어보았어요. 몰라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처음부터 먹튀하겠다고 설립한 회사이네. 그런데 조국 가족은 저런 회사를 어찌 알고 10억 투자 했을까? 펀드 이름도 이번에야 알았다는 조국인데? 앞뒤가 안 맞잖어. 조국이가 거짓말 하고 있네 뭐. 불리한 건 몰랐거나 남탓으로 돌리면서 출구전략은 어찌 짰을까?”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9/09/03 [11:38]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