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회주의정책 충분히 수용 가능'
김진태 의원의 '사노맹 전향' 질문에 '대답 피함'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활동 경력을 가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김진태 의원의 과거 사노맹의 사회주의자였나라는 질문에 사회주의가 우리사회에 자본주의 모순의 해결을 위해 필요하다지금도 사회주의 정책을 충분히 받아들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고 조선닷컴이 이날 전했다. ‘사상을 전향했나라는 물음에는 조 후보자는 사노맹 강령에 당시에 동의하지 않았고, 대한민국 헌법을 준수하고 앞으로도 준수할 것이라고 답하면서, 명시적 전향을 거부했다는 평이 나왔다.

 

“2심 판결을 보면 사노맹 강령에 동의하지 않았음이 판결문에 적혀있다며 조 후보자는 사적 연유로 활동에 관여한 것은 사실이라고 답했고, 김 의원이 옛날 사회주의자였고, 사회주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대한민국 헌법의 자유민주주의는 존중한다는 것이냐라고 다시 묻자, 조 후보자는 헌법의 틀 아래에서 사회주의 정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전향했나라는 거듭된 질문에 조 후보자는 전향이라는 것은 낙인적 효과가 있어서 답하지 않는 것이 맞는다그 자체로 권위주의적인 방식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김 의원은 과거에는 사회주의자였고 지금은 자유민주주의 헌법을 존중한다고 하면 양립이 안 된다. 모순이 아닌가라고 하자, 조 후보자는 모순되지 않는다. 자유주의자이자 사회주의자"라며 "(헌법 속) 경제민주화나 토지공개념 등은 사회주의적이라고 맞받아쳤다고 한다. 이에 김 의원은 사상은 공개적이고 명시적으로 전향해야 하고, 그래도 정말인지 믿을 수 있느냐 없느냐는 문제라며 거기에는 반성과 참회, 뼈를 깎는 고통이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은커녕 대한민국 국민의 자격도 없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사노맹 사상서 전향했나 묻자조국 사회주의 정책 필요하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dwlee****)사노맹 출신에 가장 자본주의 방식으로 살아온 주제에 사회주의사회주의도 패션이냐? ㅋㅋㅋ라고 비웃었고, 다른 네티즌(new****)이런 게 법무장관? 결국 공산주의 독재자 김정은 OOO에 대한민국을 진상하려는구나! 국민들아 문재인 정권을 끌어내리자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kyoon****)드디어 문재인이가 추구하는 사회주의 연방제로 가고자 하는 공산주의자 본색을 드러내었네라고 조국의 사노맹 관련 입장을 평했다.

 

또 한 네티즌(conh****)이 자는 금수저의 전형으로 노동자의 노자도 모른다평생을 노동으로 사는 나보다 더 주댕이로 잔머리로 사회주의 어쩌고 하는 걸 보면서 참으로 인간의 겉 다르고 속 다른 얄팍한 속성을 알 수 있겠다. 저런 자가 법무부장관 어쩌고 하고 또 저 자를 임명하는 자 역시 평생을 주댕이로만 살았던 자다라고 했고, (cs9968****)휴전 중인 전시국가 대한민국에는 종북 수구좌익 무리가 존재할 이유가 없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guscjdgn****)조국 북으로 보내라. 이게 강남 좌파 본질이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kwono****)탈원전, 소주성 등등으로 경제 망치고, 친일, 반미, 미군 철수 시키고, 그 다음은 사회주의자 조국 법무장관 시켜서, 일정 범위 안에서 사회주의 법을 만들어서, 대한민국을 사회주의화 시키려는 과정에 있음을 우리는 알아야 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cwa****)조국아 부엉이바위로 가든지 이북 가서 사노맹 지부장 하거라. 재인이 데리고 가면 더 고맙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oolpi****)그래서 간첩 출신을 국가유공자로 상장주고 연금도 줬구나. 수도를 평양으로 옮기지, 당도 민주공산당으로 바꾸고...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09/07 [10:3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별밤지기 19/09/07 [11:14] 수정 삭제  
  修身齊家治國平天下 .....
센스 19/09/07 [13:41] 수정 삭제  
  △장군님 혁명위업에 한 생을 바칠 것입니다. 『새해에도 오직 위대한 장군님의 안위를 기원하며 자랑스러운 우리의 영혼의 조국, 사회주의 조국을 그리며 새해 인사를 올립니다.(2006.1)』 『어버이 선대 수령님의 아흔 네 번째 탄신일을 맞이하여 장군님의 대를 이은 혁명위업을 받들어 저와 저의 동지들은 한 생을 바칠 것을 숙연히 다짐하며 삼가 사업보고를 올립니다.(2006.4)』 『저희 또한 미력하나마 적후에서 동지들과 한 마음, 한 뜻으로 원수들을 짓부수기 위하여 한 순간 순간을 살아갈 것입니다. 오직 위대한 장군님의 안위를 기원하며 이만 줄입니다.(2006.4)』 △핵실험 하자 『감축 드립니다』 『미제의 갖은 책동을 제압하시고 조선인민과 사회주의 조국의 위대성을 세계만방에 알리신 위대한 영도자, 새로운 세기의 수령님이신 김정일 장군님께 저와 성원들은 가슴깊이 우러나오는 존경과 충성의 마음으로 삼가 인사를 올립니다.(2006.9)』 조국의 주사파나 사회주의연맹 모두 비슥
19/09/07 [13:46] 수정 삭제  
  “지금도 우리가 사회주의 정책을 충분히 받아들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헌법의 틀 하에서 사회주의적 정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 필요하다는 것은 변함이 없다” 이 새끼 또라이 아냐! 지난 번에도 자기는 강남좌파라고 하더만! 난 문통을 지지하지만 저런 색깔이 있으면 절대 반대다!
빨갱이문재 19/09/07 [13:56] 수정 삭제  
  저 추악한 위선덩어리를 장관으로 임명하려는자 또한 추악한 민족의 반역자다. 2천5백만 동족을 노예로 부리는 김정은 정권을 도와주지 못해 안달인 미치광이를 대총령으로 뽑은 죄가 크다
노신사 19/09/07 [13:59] 수정 삭제  
  왈가왈부 조국에 대해 말이 많은데 정치적 자유민주주의 틀위에서 경제적 사회주의정책을 구현하겠다는 조국의 말에 토를 다는 사람들의 변을 들어보니 이건 아니다 싶습니다. 유럽은 다 민주주의 정치에 사회주의 경제정책을 병행하여 지속가능한 복지국가를 추구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근거도 모르고 몰아대는 것을 보니 현금의 조국에 대한 비판 모두가 이러한 것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