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이름 팔아 WIFI사업 투자금 유치'?
‘조국 펀드’ 운용사 코링크PE가 인수한 웰스씨앤티 대표 주장
 
조영환 편집인

 

9일 조국 후보자가 국회 청문회 보고서도 없이 법무부장관으로 임명된 가운데, 조선닷컴이 이날 조국 펀드운용사 코링크PE가 인수한 웰스씨앤티 대표 최모씨가 서울시 지하철 와이파이 사업과 관련해 여러 투자자에게 조국 민정수석 돈이 들어온다면서 사업 투자금을 유치했다는 취지로 8일 검찰에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코링크PE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돈을 웰스씨앤티에 투자했고, 웰스씨앤티가 투자한 컨소시엄은 20179월 서울시 와이파이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는 과정에서 최씨가 당시 민정수석이던 조 후보자를 팔아 투자금을 유치했다는 것이다.

 

그동안 최씨는 조 후보자 측 사람을 모른다고 해왔다며, 조선닷컴은 검찰에서 행한 것으로 알려진 최씨의 진술 내용을 소개했다. 최씨는 지난 4일 검찰에서 최씨는 코링크PE 실소유주로 알려진 조모씨(조 후보자 5촌 조카)가 조 후보자 친척인 줄 알고 있었다. 2017년 코링크PE가 우리 회사에 투자한 돈이 조 후보자 가족 돈인 줄도 알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며, 조선닷컴은 조 후보자 측 사람을 모른다고 했던 그는 검찰이 제시한 자료들을 보고 입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날 최씨의 검찰에 사실대로 말했다는 주장도 전했다.

 

조국 일가가 신고된 재산보다 더 많은 금액을 투자한 사모펀드(일면 조국 펀드)의 흐름에 대해 조 후보자 가족은 20177월 코링크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에 14억원을 투자했다, 조선닷컴은 이후 코링크PE는 같은 해 8월 웰스씨앤티에 이 돈의 대부분인 138000만원을 투자했고, 웰스씨앤티 돈이 들어간 PNP컨소시엄은 같은 달 메리츠종금증권에 1200억원대 투자 의향서를 받아냈다고 전했다. 또 조선닷컴은 지난해 5월엔 미래에셋대우로부터 1500억원대 조건부 대출 확약서도 받았다“PNP20179월 와이파이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전했다

 

업계 관계자는 “PNP나 웰스씨앤티 측이 투자자들에게 조 후보자 가족 돈이 투자됐다는 점을 내세운 것으로 안다. 조 후보자 이름을 내세우지 않았다면 와이파이 기술도 없고 사업을 수행할 만한 자금력도 떨어지는 PNP에 아무도 투자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민정수석은 정권 고위직 이름을 팔아 호가호위하는 것을 막는 자리인데 최씨 등이 조 수석을 거론하며 투자금을 모았다는 것이라며 사모펀드 투자에 대한 조 후보자의 블라인드 투자라서 코링크PE가 어디에 투자했는지 몰랐다는 국회 인사청문회 대답을 전했다. 불리하면 모르쇠로 일관하는 조국 청문회였다. 

 

그러나 검찰은 이런 정황들로 볼 때 조 후보자 측이 투자 내역을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며 조선닷컴은 검찰은 최근 수사팀에 검사를 추가로 합류시킨 것으로 알려졌다청와대 관계자가 지난 6내란 음모 사건 수사하듯 한다고 비판했지만 수사팀을 더 늘린 것이라고 전했다. 조국 후보자는 9일 법무부장관 임명장을 받았는데, 이 자리에서 문재인은 개혁성이 강한 인사일수록 인사 청문 과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 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국 이름 내세워 와이파이사업 투자금 유치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brav****)청와대 동지들도 각자도생 해야지자살자 나올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glad****)은 느그들이 지금까지 퍼뜨린 온갖 괴담이 다 내란음모 수준이었잖아. 왜 이제 와 딴 소리지그리고 청문회에서 한 말 중에 거짓 아닌 게 거의 없었잖아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61****)이제 이 나라는 법치가 조종을 울렸다! 범죄가 드러나 기소된 가족의 가장이 법무부장관으로 임명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일어나도 태연한 우리 국민들은 뭔가! 범여권이나 정부여당에 양심 있는 정치인이 이렇게도 없다니. 또 야3당은 뭐해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thdwj****)목적 없이 전 가족의 이름으로 펀드에 투자하고 총 재산가 보다 많은 투자금을 약정까지 했겠나? 그 막강한 청와대 민정수석의 가족이 투자한 펀드인 걸 슬며시 비치기만 해도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뭉칫돈이? 메리츠종금에선 1200억 투자의향서 받고 미래에셋증권에선 1500억원 조건부 대출확약서를 받아 무려 2700억 투자약속을? 게다 서울지하철 와이파이사업 우선협상자 지정까지 받았을 땐 세상이 모두 제것 같았겠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im****)특검이 답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l6****)몸통 찾아라! 청와대 Moon일까?”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ckh*)은 청와대 말대로 이 정도면 내란사건이 맞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brai****)조국은 권력도 얻고 싶고, 편법과 불법으로 부도 챙기고 싶은 위선자가 아닌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yjkim****)정상적인 민정수석이라면 자금을 회수 했거나 이름 팔고 다니는 회사에 제재가 있어야 했다. 그러나 그런 일이 없었다면 묵시적 동조가 아니겠나 싶다예를 들면 약정금액 70억 납입금액 14억 차액 56억이다. 그러니 56억 중 일부는 조국이 납입 할 수도 있고 지인도 납입할 수도 있다라고 주목했다

 

 

기사입력: 2019/09/09 [15:45]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