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조국 사퇴에 '멘붕에 안 빠졌다'
조국 편들고 검찰 비난한 것은 머쓱하지도 않아
 
류상우 기자

 

그동안 조국 법무부장관을 수사하던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검찰의 난()’이라고 비판하며 조 전 장관을 옹호해왔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5일 유튜브 알릴레오 시즌2’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퇴한 것에 대해 제가 아무 말도 안 하고 있으니 멘붕·침묵에 빠졌다고 기사가 올라오던데, 제가 방송을 매일 하는 것은 아니다. 어디 말할 데도 없다나는 멘붕(멘탈붕괴)’에 빠지지 않았다고 방송했다고 조선닷컴이 이날 전했다.

 

유 이사장은 제가 할 일은 언론, 검찰 문제에 대해 사실 탐사를 하고 드러나는 사실에 대해 확인하는 것이라며 저는 멘붕에 빠지지도 않았고, 머쓱할 일도 없다. 제 할 일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유 이사장은 조 전 장관은 사퇴했고,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의 말대로 ‘(검찰이) 죽을 때까지 저러니까죽는 건 당연한 일이었다라며 오늘 죽나, 내일 죽나 그 문제만 남아 있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다만 조 전 장관의 사퇴 문제를 미리 알았는지에 관해서는 유 이사장은 “(법무부가) 2시 엠바고(보도유예시점)를 걸고 30분쯤 전에 보도자료를 돌렸다. 그때 알았다남들 알 때 나도 알았다면서 자신이 남들보다 더 먼저 안 것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은 “(조 전 장관이) 이웃에 살고 있어 집이 가깝다. 원래 조 전 장관이 나한테 밥을 사줘야 되는데, 지금은 내가 사줘야 될 거 같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유시민 난 멘붕에 빠지지 않았고, 머쓱할 일 없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09tea****)유촉새야, 너 혓바닥에 철판 깔았냐?”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s****)유시미니, 추하게 늙어간다. 계속 요설을 풀다가는 나중에 지옥에서 혀를 뽑히는 형벌을 당할 것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시민이 넘이 얼마나 당황스럽고 놀랬을까나. 그넘의 조동아리쯤으로 미리미리 맨트 하나 때렸어야 했는데!”라고 했다

기사입력: 2019/10/15 [23:3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